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지식놀이터
지식자료
지식자료 구독
구독 내역
게시판
게시판
작업요청
최근 작업 현황
지식창고
지식창고 개설 현황
자료실
사용자메뉴얼
about 지식놀이터

전라남도 보도자료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1.29. 16:28 (2019.01.29. 16:28)

김 지사, “남해안 관광벨트, 대한민국 신성장축으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9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를 대한민국의 신성장축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대변인 (286-2190)】
-예타 면제 대상사업 선정…세계적 섬해양 관광 거점 육성 강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9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를 대한민국의 신성장축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1단계 사업과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돼 지역균형발전 차원의 단비가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는 전남에서 경남, 부산까지 섬해양 관광자원을 하나로 묶어 한반도 H축을 떠받치는 국가 신성장축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라며 “생태힐링 등 변화하는 관광트렌드에 맞게 개발, 국내 관광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내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 전남이 세계적인 섬·해양 생태관광 거점으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어 “예타 면제사업으로 선정된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1단계 국도77호선 단절구간(압해~화원, 화태~백야) 연결사업은 영광에서 목포를 거쳐 여수까지 전남 남해안 연안지역의 해양관광자원을 하나로 묶는 사업”이라며 “오는 4월 개통되는 천사대교와 함께 전남의 섬해양 관광자원의 접근성을 크게 개선해 전남 관광객 6천만 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지사는 또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가 남해안권 전체를 아우르는 국가 신성장축으로 확대발전하도록 2단계 사업을 중앙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국가계획에 반영토록 할 계획”이라며 “이는 연안과 섬을 연결하고 전남과 경남을 연결해 남해안권을 하나의 관광권역으로 통합하는 사업으로, 신안 하의도 단절구간 등 국도 2호선 단절구간을 연결해 다이아몬드 제도를 완성, 국제적인 섬 관광 거점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완도~고흥~여수~남해 간 해안관광도로를 건설해 남해안 연안을 이순신 호국벨트로 육성하고 목포여수순천 지역을 융복합 관광거점지역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관광 인프라 확충에 따른 숙박시설 부족문제와 관련해 김 지사는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천사대교 개통 등으로 서남권에 더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진도에 500실 규모의 콘도시설이, 함평에 숙박을 포함한 관광단지가 들어서고 있고, 추가로 관광 거점별 콘도나 게스트하우스 등 시설이 들어서도록 민자유치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사업’의 예타 면제와 관련해 김 지사는 “전남이 전국 1위인 해조류 생산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수산가공식품 수출 전진기지로 발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수산물 가공, 수출창업 지원, 연구개발 기능의 집적화를 통해 수산식품 가공산업을 수출 전략산업으로 고도화해 지역 기업을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와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사업’이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대표 브랜드사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성공적인 예타 면제사업으로 평가받도록 정부와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2019년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도가 지속적으로 건의해 온 1조 7천억 원 규모의 ‘경전선 전철화’ 사업이 2019년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포함돼 예산 규모면에서 보면 총 2조 8천억 원에 달하는 정부 지원을 이끌어내는 쾌거를 이뤘다”며 “경전선 전철화 사업도 빠른 시일 내 관련 절차를 마무리해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새만금 국제공항 예타 면제와 관련해 김 지사는 “전북과 상생해야 하기 때문에 반대할 뜻이 추호도 없다”며 “무안공항 활성화를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해 서남권 중심 허브공항으로 우뚝 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첨부 :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대한민국의 신성장축으로 발전시키겠습니다2.hwp
 

 
※ 원문보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7년 10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