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노소남의 지식창고 노소남의 지구촌여행  
노소남의 지구촌여행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2018년 9월
2018년 9월 30일
중국길림성여행, 연변시조선족자치주 연변대학 2018. 9. 30.
2018년 9월 19일
중국여행흑룡강성, 하얼빈에서 쑹화강 뱃놀이 2018. 9. 19.
2018년 9월 14일
중국여행, 조선족 삼차구 마을에는 양로원에 노인만. 2018. 9. 14.
2018년 9월 13일
중국여행, 용정에서 선구자들 숨결 해란강가를 거닐다. 2018. 9. 13.
2018년 9월 5일
중국 길림성 여행. 훈춘시는 중국속에 러시아 같은
2018년 9월 4일
중국 길림성 여행. 훈춘에서 중.러.북. 3개국 국경에 가다
2018년 9월 3일
중국 길림성 여행. 백두산에 올라 천지를
2018년 8월
2018년 8월 28일
중국 흑룡강성 여행. 러시아 중국 국경 '수부나'
2018년 8월 27일
중국 흑룡강성 여행. 목단강 조선민족 민속거리
중국 흑룡강성 여행. 치치하르 엔자산에서 조선족 마을을 찾아서
2018년 8월 26일
중국 흑룡강성 여행. 땅넓은 다칭시 시청앞 광장
2018년 8월 21일
중국 흑룡강성 여행. 다칭. 자연이 살아 있는 용풍 습지 자연보호 구역
2018년 8월 20일
중국 흑룡강성 여행. 치치하얼, 휴일 공원에는 춤파티
2018년 8월 19일
중국 흑룡강성. 치치하얼. 엔지산 작은도시에서 만난 신랑 신부
2018년 8월 17일
중국 흑룡강성 여행. 하얼빈에서 '다칭'으로간다
2018년 8월 16일
중국 동북부. 흑룡강성 하얼빈 여행하기
2018년 8월 8일
중국 동북삼성 여행. 무더위 피하기 하얼빈으로
2018년 7월
2018년 7월 11일
일본백경, 오제습지 국립공원 산장 숙소에서 하루밤
about 노소남의 지구촌여행

▣ 노소남의 지구촌여행     노소남의 지식창고 2018.07.11. 19:48 (2018.07.11. 19:48)

【여행】일본백경, 오제습지 국립공원 산장 숙소에서 하루밤

 
 
아침 9시30분에 출발해서 걷고 걸어
드디어 오늘 숙소 산장이 멀리 보입나다
식당 등 6시 모든 일이 정리되고
소등 된다하여 부지런히 5시30분경 도착해서
식당으로 갑니다.
 
 
 
 
입구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있는
모임공간입니다.
기념엽서, 기념품, 등 간편 음료도 판매합니다.
 
 
 
일본의 음식 문화는 우리와 너무도
많이 다르다는걸
밥 먹을 때마다 느낍니다.
버리는것 낭비가 없어서 좋습니다.
 
 
 
 
 
 
아주 작은 공간 목욕탕에서[온천이라는데]
물만 뿌리고 나옵니다.
하루종일 땀 흘리고 온 남성들이 다음 차례를 기다립니다.
2층 건물에 한방에 4명씩 다다미방
남녀는 부부도 이곳에서는 같이 잘 수 없습니다.
화장실은 남,녀 각각 사용
 
 
 
 
 
 
일본백경 오제습지 국립공원에서는
계절따라 6월부터 9월까지
수많은 야생화가 뽑내는데요
그중 하얀 '물파초'가 제일 유명한듯
거의 모든 오제 상품에는 '물파초'가 상징적으로
사진으로 그림으로 새겨져 있습니다.
 
 
 
 
 
물파초는 5월말 6월초에 만개하는데
해마다 조금씩 다르다고 합나다
올해는 더 빨리 피고져서 하나도 못보고
꽃이 져버린 커다란 초록잎사귀만 무성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나가보니
밤새 이슬에 붓꽃의 보라색이 어찌나
아침 햇살에 빛나던지 ㅎㅎㅎ
 
 
 
 
 
앞뒤 옆으로 사진으로 시간을 남겨봅니다.
아래사진 / 일본 유명한 백개의 이름도 적혀있다.
 
 
 
노오란 원추리꽃
물파초 이런 꽃이 만발한 시기를
마추어 오는 것도 좋을것 같다.
 
 
 
 
무공해 초록 벌판을 바라보며
아이스크림도. 커피도 마실 수 있도록 판매한다.
이곳에서 사용한 휴지, 물건, 과자 껍질 종이가
있다면 다 다시가지고 나가야 한다.
욕탕에서 샴푸, 치약 사용할 수 없다.
식수물은 세면대 물을 받아 먹었다.
 
 
 
아침에 돌아보는 주변은 '오제' 습지 라서인지
유난히 이슬이 풀 위에 많이 내렸다.
한국인 남자들이 특히 좋아하는
그야말로 무공해 '참이슬'이 아닌가 ㅋㅋㅋ
나는 혼자서 낄낄 거리고 웃었다.
 
 
 
자연이야말로 미래의 자산이라고
늘 부르짖는 나는
1932년 부터 이곳에 있었던
ONSEN GOYA 표지판에서
추억을 남겨본다.
 
【작성】 즐거운 지구 여행자 노소남(ssnn1206@naver.com)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오제습지 국립공원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