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나바내다의 지식창고] 독서노트  
독서노트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04월
2018년 02월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 - 오찬호

2016년 10월

노인과 바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2016년 06월

#25 채식주의자 - 한강

2015년 12월

#24 빙점 - 미우라 아야코

#23 양치는 언덕 - 미우라 아야코

2015년 11월

#22 아Q정전 - 루쉰

#21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 니콜라스 카

#20 변신 - 프란츠 카프카

#19 권력과 인간 - 정병설

#18 눈 뜬 자들의 도시 - 주제 사라마구

#17 사랑의 기술 - 에리히 프롬

2015년 10월

#16 노예의 길:사회주의 계획경제의 진실 - 프리드리히 하이에크

#15 페코로스, 어머니 만나러 갑니다. - 오카노 유이치

#14 자동차 문화에 시동걸기 - 황순하

#13 오베라는 남자 - 프레드릭 배크만

#12 이반 데니소비치 수용소의 하루 - 알렉산드르 솔제니친

#11 위험한 과학책 - 랜들 먼로

#10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 장하준

#9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 장 지글러

2015년 09월

#8 에너지혁명 2030 - 토니 세바

#7 꽃잎이 떨어져도 꽆은 지지 않네 - 법정, 최인호

#6 저널리즘의 미래 - 이정환, 김유리, 정철운

#5 스페인 기행 - 니코스 카잔차키스

#4 내가 공부하는 이유 - 사이토 다카시

#3 자본주의 - EBS 자본주의

2015년 08월

#2 니체의 인생강의 - 이진우

#1 오늘의 세계분쟁 - 김재명

2013년 09월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 류시화.

냉정과 열정사이 - 에쿠니 가오리

about 독서노트

▣ 독서노트     나바내다의 지식창고 2018.03.29. 13:19 (2018.03.29. 13:19)

#4 내가 공부하는 이유 - 사이토 다카시

책상정리를 하다가 군대에서 쓰던 조그만한 수첩을 다시 읽어보았다. 책을 읽으며 좋은 문장이 있으면 적어놓기도 하고 생각들도 적어놓았던 작은 수첩인데 다시 읽어보니 재미가 쏠쏠하다.
책상정리를 하다가 군대에서 쓰던 조그만한 수첩을 다시 읽어보았다. 책을 읽으며 좋은 문장이 있으면 적어놓기도 하고 생각들도 적어놓았던 작은 수첩인데 다시 읽어보니 재미가 쏠쏠하다. 개인적으로 자기개발책을 잘 안 읽는편인데, 이 책은 참 좋았었던 것 같다.
살면서 그 어떤 바쁜일에 쫓겨도 공부할 수 있는 여유는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공부가 단순히 시험 몇점, 자격증 몇개 이런 종류의 공부가 아니라 독서가 됬던 그 어떤 인문학 공부가 됬던 내 안의 고민들과 궁굼점을 스스로 찾아 나가는, 나아가서는 자아의 확장은 평생 해야 하는 종류의 것 같다.
예전에 텔런트 이순재님이 비행기에서 몇 시간을 앉아서 공부하는 모습을 보면서 "참.. 나이가 들어도 저렇게 배우려는 자세가 참 멋있는 것 같다." 라고 생각했던 것 같은데. 항상 뭔가를 배우는 자세로 살고 싶다. 이렇게 생각해보면 해야 할건 많고 하루는 짧고...
 
아래는 내가 적어놓았던 문장들이다.
 
공부의 양과 질을 가지고 스스로를 평가하는게 아니라 공부 자체를 내 삶의 일부로 만들어라.
내 생각에는 틀렸거나 정확히 모르는 부분이 있으면 '그 부분을 채우기 위해 배울 준비가 되어 있다'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계속해서 성장할 수 있다.
공부는 내가 모르는 것이 무엇인지 점검하는 데서 시작하기 때문이다.
어느 분야에서든 최고의 자리에 오른 사람들은 자신의 재능이나 위치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이 공부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반복되는 일상이 주는 달콤함과 편안함이 커질수록 오히려 긴장하길 바란다. 자연이 계절에 따라 모습을 바꾸듯, 나이가 들고 사회가 발전하는 속도에 따라 우리의 모습과 생각도 달라져야 한다.
안주하고 싶어질수록 과감하게 떨쳐 일어나 성장을 위한 공부를 해야 한다.
내가 정한 방향의 공부만 한다는 것이 당장은 효율적인 것처럼 보일지 몰라도 오히려 사람의 시각을 편협하게 만들고 궁극적으로는 균형을 잃은 성장을 하게 만든다.
처음부터 모든 사람이 반드시 뛰어야 할 정해진 거리나 목표 같은 것은 없다. 죽기 직전까지 자긴만의 인색 목표를 정해서 최선을 다하면 되는 거였다.
나는 언제 행복한가? 내가 진짜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나는 어떤 인생을 살고 싶은 것인가?
인생과 행복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져본 적이 있는가?
공부는 당연한 것에 질문을 던져 낯설게 보는 것이다. 눈에 보이는 현상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지금 내가 보는 시각에 문제가 없는지, 나는 왜 그렇게 생각했는지, 이면에 숨겨져 있는 것은 없는지 등을 따져 보는것이 공부의 본질이다.
공부하는 자세로 일상에 질문을 던지고, 공부를 통해 얻은 새로운 자극을 내 삶에 녹이는 '공부하는 삶'을 살게 되면 자연스럽게 '나는 어떻게 살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그 답을 찾아가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내가 공부를 하고 있으니 미래에 대한 불안도, 일상이 아무것도 없는 것처럼 느껴지는 허무도 사라져야 하는데, 달라지는게 별로 없다. 달라지는 것이 없으니 공부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는 의미는 아닌지 초조함은 더욱 커진다. 중요한 것은 무언가를 이루기 위한 수단으로써의 공부를 하는 것이 아니라, 공부 그 자체가 목적인 공부를 하는 것이다.
나이가 들수록 '세상에는 아직도 배울 게 많다' 라는 자세를 갖기란 쉽지 않다. 그동안 살면서 쌓은 경험과 보고 들은 것들이 많기 때문에 '이쯤은 나도 알고 있다' 라는 식으로 행동한다. 하지만 이런 태도를 가지고 누군가를 만나면 일방적인 대화만 하게 되고 상대방에게 지루하고 답답한 사람이라는 인상을 주게 된다.
공부는 하면 할수록 더 알고 싶다는 의욕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솟게하고, 노력하는만큼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성취감과 희열을 준다.
성숙한 인격을 가진 사람은 아름다움을 되살리고 예를 실천하는 사람이다. 욕심을 앞세워 이익을 추구하지 않고 가난해도 공부 속에서 즐거움을 찾을 수 있으며 인격적 성숙을 갖춘 사람.
공부를 시작하기에 앞서 모르는 부분을 정확히 밝힌다면, 공부의 방향과 목적을 훨씬 더 정확하게 잡을 수 있다. 모르는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것이 모둔 공부의 시작이자 기본이다.
우리는 작가와 그가 쓴 책에 지나칠 정도로 존경심을 가지고 있어서, 비판적인 눈으로 책을 읽는것에는 매우 취약하다. 그렇지만 세상에 영원하고 절대적인 진리는 없으며 저자 역시 얼마든지 논리적으로 오류가 있다는 생각을 할수도 있다. 무비판적으로 책을 읽어서는 공부가 되지 않고 재미가 없다.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디렉터리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