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오문수의 지식창고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07월

황금산이라 불리는 알타이 산, 어머니 산이라 불리기도

'차별이요? 재학생 절반이 다문화출신이라 그런 거 없어요'

유라시아 고대문화의 심장, 몽골 유목문화

'한참'이란 말, 몽골에서 유래했다

몽골에서 발견한 28수 별자리, 어디서 본 건데

12일간의 몽골여행... 평생 보고도 남을 가축을 보았다

선배들과 함께 꿈을 찾아봅니다

신선이 내려왔다는 선감도, 아이들은 지옥이었다

여수에서 열린 몽골 이주민들의 나담축제

"'죽음의 호수'였던 시화호 되살린 건 시민단체 노력 덕분"

웬만한 고장은 현장에서 해결하는 몽골운전사

몽골여행에서 알게된 '가시내'의 의미

몽골 여행, 라텍스 방석은 왜 필요한가 했더니

2018년 06월

태조 이성계가 하늘의 소리를 들었다는 '상이암'

영원한 별처럼 뜻이 기려지기를 바란 소충사 28수 천문비

조선 5대 명산이었던 회문산, 왜 '죽음의 땅' 됐나

"안용복과 독도수호 나선 뇌헌 스님에 관해 3가지 오류 있다"

2018년 05월

"평화는 전쟁 없는 게 아니라 정의가 존재하는 것"

여순항쟁 희생자 위령비에 글귀 아닌 점만 찍혀있는 이유

왕인박사 후예들, 순천 매산여고 방문

차량통행 잦은 곳에 싱크홀이 발생했다... 신속한 보수공사 필요해

독도 떠도는 귀신 이야기, 그 속에 담긴 사연

독도 봉우리 이름 지은 주인공 "국가 소송 당했지만..."

독도에서 산 50년... "태풍 와도 잠만 잘자요"

독도에서 4박 5일, 풍랑주의보로 발이 묶였습니다

독도 갈매기와의 대화... 환상적이었다

안용복이 독도를 향해 떠난 항구는 어디일까?

일본 향해 포효하던 독도 호랑이상 이전, 과연 온당한 일일까

교통사고로 3년간 식물인간으로 지내다 회복돼

"조선인 강제 징용자들은 창씨 개명 두 번 당했다"

2018년 04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이게 그 유명한 '오리지널' 마카다미아구나

1m 넘는 대왕조개가 내 발밑에 있다니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자 울릉군수 요령만 피웠다?

윷판에 이런 심오한 뜻이 숨어 있다니

이름이 '반창고 산악회'? 뜻 물어보니

전남교육감 예비후보 고석규... 단계별 고교무상교육 실시할 것

2018년 03월

'도무지'에 이런 끔찍한 뜻이 있었다니

임실 덕치면, 한국전쟁 당시 불이 안 난 마을이 없었다

왜 이 호랑이는 활짝 웃고 있을까

이부영 전 의원 "다음 세대에 전쟁 아닌 평화 물려줘야

최내우가 쓴 26권 일기를 집대성한 〈창평일기〉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는 말에 이런 배경이

〈혼불〉 배경이 된 이웅재 고가를 아십니까

"독도는 일본이 강탈해간 우리 땅"

"정치인은 '심부름꾼', 선공후사로 노력하겠다"

1000인 은빛순례단 "한반도 전쟁 다시는 안돼"

'가짜 조선통신사 문서'로 조선-일본 모두 속인 대마도 번주

2018년 02월

3.1운동때 '조선인 귀무덤' 철거될 뻔했었다

김문길 교수 "일본이 독도가 자기네 땅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허구"

항일독립운동에 일생 바친 조우식

초등학생들의 도예작품...

"인자 다시는 전쟁이 나서는 안 돼

2018년 01월

6월항쟁 조직국장 이병철의 회한 "하늘이 준 기회 놓쳤다"

내 삶을 뒤돌아보게 한 이환희 여사

about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지식창고 2018.02.20. 09:34 (2018.02.20. 09:34)

항일독립운동에 일생 바친 조우식

의병장 최익현 배향한 ‘오강사’를 일경이 훼철하자 자결해
▲ 면암 최익현과 함께 항일독립운동에 헌신했던 성암 조우식 선생의 영정모습. 최익현을 배향하기 위해 그가 세운 '오강사'에 있었지만 몇해전 도둑이 들어 후손이 보관하고 있다. ⓒ 오문수
 
며칠 전 어릴적 친구로부터 고향에 대한 중요한 이야기를 들었다. 자신의 조상이 면암 최익현 선생과 함께 독립운동에 헌신하다 최익현 선생을 기리는 '오강사'를 세웠다는 얘기였다. 더구나 그분이 태어난 곳이 내 고향인 전라남도 곡성군 오곡면 오지리다.
 
'오강사'는 초등학교시절 매일 지나다니던 곳으로 친구의 4대 선친인 조우식 선생이 세운사당이다. 동네에 독립운동가가 살았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던 필자는 설날에 오강사를 방문했다.
 
초등학교 시절엔 상투틀고 갓쓴 양반들이 기거하며 마당이 깨끗하게 정돈된 곳이었지만 '오강사'로 들어가는 문인 '충의문'에는 자물쇠가 채워져 있고 을씨년스럽기까지 하다. 좀 더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조우식의 후손인 조춘용(81세)씨를 만나 오강사 내력이 적힌 책자를 받았다.
 
최익현선생과 함께 독립운동했던 조우식 등 위패 4위 모셔
 
 
▲ 면암 최익현을 배향하기 위해 세운 오강사 입구의 충의문 모습. 몇해전 도둑이 든 후 대문을 걸어잠궈 안을 들여다볼 수 없어 안타까웠다. 항일독립운동가인 최익현, 조우식, 조영선, 정대현을 모신 사당이다. ⓒ 오문수
 
전라남도 곡성군 오곡면 오지리에서 태어난 조우식(1869년∼1937년)은 한말의 위정척사론자이며 의병장으로 유명한 최익현의 문하생이다. 1906년 6월 4일 전라북도 태인의 무성서원에서 최익현이 강회를 끝내고 의병을 일으켰다. 그는 적들을 토벌하기 위해 전라북도 순창으로 가는 도중 전라북도 전주와 남원의 진위대에 의해 체포돼 100대의 태형을 받고 석방되었다.
 
의병 거병 후 면암과 함께 왜병에 피체되어 대마도로 끌려간 조우식은 면암이 순국하자 그와 함께 피체되었다가 돌아온 조영선과 힘을 합쳐 유림들과 협력해 '오강사'를 세웠다.
 
1921년 일본경찰에 의해 면암의 영정이 압수되고 사우가 훼철당하게 되자 곡성 유림들이 총독과 곡성경찰서장에게 항의문을 보내어 1922년에 다시 사우의 복설을 보게 되었다.
 
그 후 1937년에 또다시 훼철당하자, 조우식이 이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오강사 곁 노거수에 목을 매 자결하였다. 오강사는 1946년에 이르러 중건되었으며 1954년에 조우식을 추배하였다. 1956년에는 조영선을 추배하였으며, 1969년에 중수하였다.
 
1993년에는 석연 정대현을 추배하였다. 사우내에는 면암과 성암의 영정 및 4위의 위패가 있다. 재실로 '일성당'과 외삼문인 '충의문'이 있지만 자물쇠를 걸어놔 일성당을 볼 수 없어 아쉬웠다.
 
▲ 오지리에는 '예절 의향의 오곡'이란 글이 적힌 돌비석이 당산 아래에 세워져 있다 ⓒ 오문수
 
한국고전번역원에서 출간한 <면암선생문집> 제2권을 보면 최익현과 조우식의 관계가 얼마나 깊었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아래 시는 최익현이 일본 감옥에서 순국하기 전 조우식에게 지어 보낸 시다.
 
"풍파를 만나도 혼미하지 않고 / 역경을 당해도 보통 때와 같네
수양의 공부를 어찌 속이겠는가 / 마음은 항상 성(省) 자에 있었네
(風頭能不迷 處逆如順境 所養那可誣 常目揭字省)"
 
조우식의 호는 성암(省菴)이다. 조선말기의 의병이었던 조우식은 14권 5책의 시문집인 성암집(省菴集)을 남겼다. 그의 시에는 항일의사들이었던 조병세, 조만식, 민영환, 안중근, 임병찬, 이준 등을 기리는 위국충정이 주를 이루고 있다.
 
 
▲ 조우식 선생의 후손인 조춘용(81세)씨가 '오강사' 내력이 적힌 책자를 주셨다 ⓒ 오문수
 
▲ 조우식 선생의 후손인 조춘용(81세)씨가 오강사에 모신 4명의 행적이 적힌 <오강사4선생행략> 책자를 주셨다. ⓒ 오문수
 
<옥천일기>는 그의 의병활동 일기이다. 1906년 1월 25일 태인에서 의거하여 7월 7일 서울 감옥에서 출감할 때까지의 사건을 자세하게 기록하고 있다. 또한 <서시동지>는 1895년(고종 32) 단발령을 거부할 것을 동지들에게 호소한 글이다.
 
그는 의병 활동의 공훈을 인정받아 1977년 대통령표창,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에 추서되었다.
【작성】 오문수 oms114kr@daum.net /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카달로그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