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오문수의 지식창고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07월

황금산이라 불리는 알타이 산, 어머니 산이라 불리기도

'차별이요? 재학생 절반이 다문화출신이라 그런 거 없어요'

유라시아 고대문화의 심장, 몽골 유목문화

'한참'이란 말, 몽골에서 유래했다

몽골에서 발견한 28수 별자리, 어디서 본 건데

12일간의 몽골여행... 평생 보고도 남을 가축을 보았다

선배들과 함께 꿈을 찾아봅니다

신선이 내려왔다는 선감도, 아이들은 지옥이었다

여수에서 열린 몽골 이주민들의 나담축제

"'죽음의 호수'였던 시화호 되살린 건 시민단체 노력 덕분"

웬만한 고장은 현장에서 해결하는 몽골운전사

몽골여행에서 알게된 '가시내'의 의미

몽골 여행, 라텍스 방석은 왜 필요한가 했더니

2018년 06월

태조 이성계가 하늘의 소리를 들었다는 '상이암'

영원한 별처럼 뜻이 기려지기를 바란 소충사 28수 천문비

조선 5대 명산이었던 회문산, 왜 '죽음의 땅' 됐나

"안용복과 독도수호 나선 뇌헌 스님에 관해 3가지 오류 있다"

2018년 05월

"평화는 전쟁 없는 게 아니라 정의가 존재하는 것"

여순항쟁 희생자 위령비에 글귀 아닌 점만 찍혀있는 이유

왕인박사 후예들, 순천 매산여고 방문

차량통행 잦은 곳에 싱크홀이 발생했다... 신속한 보수공사 필요해

독도 떠도는 귀신 이야기, 그 속에 담긴 사연

독도 봉우리 이름 지은 주인공 "국가 소송 당했지만..."

독도에서 산 50년... "태풍 와도 잠만 잘자요"

독도에서 4박 5일, 풍랑주의보로 발이 묶였습니다

독도 갈매기와의 대화... 환상적이었다

안용복이 독도를 향해 떠난 항구는 어디일까?

일본 향해 포효하던 독도 호랑이상 이전, 과연 온당한 일일까

교통사고로 3년간 식물인간으로 지내다 회복돼

"조선인 강제 징용자들은 창씨 개명 두 번 당했다"

2018년 04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이게 그 유명한 '오리지널' 마카다미아구나

1m 넘는 대왕조개가 내 발밑에 있다니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자 울릉군수 요령만 피웠다?

윷판에 이런 심오한 뜻이 숨어 있다니

이름이 '반창고 산악회'? 뜻 물어보니

전남교육감 예비후보 고석규... 단계별 고교무상교육 실시할 것

2018년 03월

'도무지'에 이런 끔찍한 뜻이 있었다니

임실 덕치면, 한국전쟁 당시 불이 안 난 마을이 없었다

왜 이 호랑이는 활짝 웃고 있을까

이부영 전 의원 "다음 세대에 전쟁 아닌 평화 물려줘야

최내우가 쓴 26권 일기를 집대성한 〈창평일기〉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는 말에 이런 배경이

〈혼불〉 배경이 된 이웅재 고가를 아십니까

"독도는 일본이 강탈해간 우리 땅"

"정치인은 '심부름꾼', 선공후사로 노력하겠다"

1000인 은빛순례단 "한반도 전쟁 다시는 안돼"

'가짜 조선통신사 문서'로 조선-일본 모두 속인 대마도 번주

2018년 02월

3.1운동때 '조선인 귀무덤' 철거될 뻔했었다

김문길 교수 "일본이 독도가 자기네 땅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허구"

항일독립운동에 일생 바친 조우식

초등학생들의 도예작품...

"인자 다시는 전쟁이 나서는 안 돼

2018년 01월

6월항쟁 조직국장 이병철의 회한 "하늘이 준 기회 놓쳤다"

내 삶을 뒤돌아보게 한 이환희 여사

about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지식창고 2018.02.13. 21:21 (2018.02.13. 21:21)

초등학생들의 도예작품...

"우리 그리고 나"여수 경호초등학교 학생들의 도예전
▲ 1학년 학생들이 만든 자화상 작품들 ⓒ 오문수
 
전라남도 학생교육문화회관 2층 전시실에 가면 여수 경호초등학교(교장 신제성) 학생들이 1년 동안 갈고 닦은 도예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이 전시는 지난 1월 31일부터 13일까지 열렸다.
 
전시실에 들어가면 관객을 맞이하는 작품은 도예 작품이 아닌 사진 작품이다. 전시실 내 모든 작품이 도예 작품인데 '경호의 꿈'이라는 글이 새겨진 사진 작품만 예외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었다.
 
 
▲ 도예작품을 전시하는 전시실 오른쪽 입구에는 '경호의 꿈'이라는 사진작품이 있다. 모든 전시품이 도예작품인데 반해 사진작품을 전시한 것은 너무 커 들고 들고 올 수 없었기 때문이다. 전교생이 1년동안 만들어 학교벽에 붙여놨기 때문이다. ⓒ 오문수
 
▲ 작품을 감상하기 위해 전시실을 찾은 '무선초등학교 에코플러스 21 어린이 환경지킴이' 단원들 ⓒ 오문수
 
전교생이 1년 동안 작품을 만들어 학교 벽에 붙인 세로 4m, 가로 6m 크기의 실물 타일을 들고 올 수 없었기 때문이다. 방과후활동 시간에 학생들이 배우는 도예 종류는 생활자기, 조형물(테라코타), 판작업(그림)이 있다.
 
필자가 전시실을 방문했을 때 인근에 있는 무선초등학교 학부모와 학생 30여 명이 관람하고 있었다. 이들은 '에코플러스 21 어린이 환경지킴이' 소속이다. 엄마와 함께 관람하고 있던 우정우(1년) 학생이 엄마에게 "정말 제 친구들이 만든게 맞아요?"라고 질문했다.
 
유리병을 잘게 부숴 고온에 녹여 만든 유리병 도예작품을 들여다보던 이수연 학생은 "소주병을 재활용해서 작품을 만들 수 있다는 게 좋았어요"라고 대답했다.
 
▲ "유리병작품이 인상적이었다"는 이수연 학생과 엄마인 박상아씨가 작품 앞에서 기념촬영했다 ⓒ 오문수
 
 
▲ 여수경호초등학교 학생들이 만든 도예작품. 엄마를 따라온 아이의 모습도 귀엽다 ⓒ 오문수
 
경호초등학교는 여수 시내에서 배를 타면 5분 거리에 있는 경도에 있다. 4년 전 폐교를 앞둔 학교를 살려낸 이들은 신제성 교장과 교사들이다. 명성이 자자해지자 여수 시내에서 섬까지 전학오는 학생들이 생겨났다. 신제성 교장이 도예를 지도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 여수경호초등학교 신제성 교장과 학생들 모습 ⓒ 오문수
 
"우리 아이들 중에 정서 불안을 겪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흙은 부드러워 자신의 뜻대로 표현이 가능하잖아요? 정서 안정과 자신감이 떨어져 표현력이 부족한 학생들에게 표현력을 길러주기 위해서입니다. 도예 외에도 목공, 국악, 합창, 현악 등을 통해 정서 안정과 표현력을 길러주고 있습니다."
 
도예를 지도하는 마금숙 교사가 도예를 통해 마음의 문을 연 사례를 들려주기도 했다.
 
"예쁘장하게 생긴 여학생이 있었는데 친구들을 왕따시키고 많은 친구들을 괴롭히는 친구가 있었어요. 우연히 저희공방에 놀러와 엄마친구와 같이 수개월 동안 도자기를 만들었어요. 작품 활동하면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동안 마음의 문을 서서히 열었습니다."
 
▲ 도예를 지도하는 마금숙 교사가 작품설명을 하고 있다 ⓒ 오문수
【작성】 오문수 oms114kr@daum.net /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카달로그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