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오문수의 지식창고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07월

황금산이라 불리는 알타이 산, 어머니 산이라 불리기도

'차별이요? 재학생 절반이 다문화출신이라 그런 거 없어요'

유라시아 고대문화의 심장, 몽골 유목문화

'한참'이란 말, 몽골에서 유래했다

몽골에서 발견한 28수 별자리, 어디서 본 건데

12일간의 몽골여행... 평생 보고도 남을 가축을 보았다

선배들과 함께 꿈을 찾아봅니다

신선이 내려왔다는 선감도, 아이들은 지옥이었다

여수에서 열린 몽골 이주민들의 나담축제

"'죽음의 호수'였던 시화호 되살린 건 시민단체 노력 덕분"

웬만한 고장은 현장에서 해결하는 몽골운전사

몽골여행에서 알게된 '가시내'의 의미

몽골 여행, 라텍스 방석은 왜 필요한가 했더니

2018년 06월

태조 이성계가 하늘의 소리를 들었다는 '상이암'

영원한 별처럼 뜻이 기려지기를 바란 소충사 28수 천문비

조선 5대 명산이었던 회문산, 왜 '죽음의 땅' 됐나

"안용복과 독도수호 나선 뇌헌 스님에 관해 3가지 오류 있다"

2018년 05월

"평화는 전쟁 없는 게 아니라 정의가 존재하는 것"

여순항쟁 희생자 위령비에 글귀 아닌 점만 찍혀있는 이유

왕인박사 후예들, 순천 매산여고 방문

차량통행 잦은 곳에 싱크홀이 발생했다... 신속한 보수공사 필요해

독도 떠도는 귀신 이야기, 그 속에 담긴 사연

독도 봉우리 이름 지은 주인공 "국가 소송 당했지만..."

독도에서 산 50년... "태풍 와도 잠만 잘자요"

독도에서 4박 5일, 풍랑주의보로 발이 묶였습니다

독도 갈매기와의 대화... 환상적이었다

안용복이 독도를 향해 떠난 항구는 어디일까?

일본 향해 포효하던 독도 호랑이상 이전, 과연 온당한 일일까

교통사고로 3년간 식물인간으로 지내다 회복돼

"조선인 강제 징용자들은 창씨 개명 두 번 당했다"

2018년 04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이게 그 유명한 '오리지널' 마카다미아구나

1m 넘는 대왕조개가 내 발밑에 있다니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자 울릉군수 요령만 피웠다?

윷판에 이런 심오한 뜻이 숨어 있다니

이름이 '반창고 산악회'? 뜻 물어보니

전남교육감 예비후보 고석규... 단계별 고교무상교육 실시할 것

2018년 03월

'도무지'에 이런 끔찍한 뜻이 있었다니

임실 덕치면, 한국전쟁 당시 불이 안 난 마을이 없었다

왜 이 호랑이는 활짝 웃고 있을까

이부영 전 의원 "다음 세대에 전쟁 아닌 평화 물려줘야

최내우가 쓴 26권 일기를 집대성한 〈창평일기〉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는 말에 이런 배경이

〈혼불〉 배경이 된 이웅재 고가를 아십니까

"독도는 일본이 강탈해간 우리 땅"

"정치인은 '심부름꾼', 선공후사로 노력하겠다"

1000인 은빛순례단 "한반도 전쟁 다시는 안돼"

'가짜 조선통신사 문서'로 조선-일본 모두 속인 대마도 번주

2018년 02월

3.1운동때 '조선인 귀무덤' 철거될 뻔했었다

김문길 교수 "일본이 독도가 자기네 땅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허구"

항일독립운동에 일생 바친 조우식

초등학생들의 도예작품...

"인자 다시는 전쟁이 나서는 안 돼

2018년 01월

6월항쟁 조직국장 이병철의 회한 "하늘이 준 기회 놓쳤다"

내 삶을 뒤돌아보게 한 이환희 여사

about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지식창고 2018.06.29. 15:44 (2018.06.29. 15:37)

태조 이성계가 하늘의 소리를 들었다는 '상이암'

향로봉은 성수산에서 내려오는 9개 지맥이 여의주를 향하고 있는 형국
▲ 조선태조 이성계가 하늘로부터 세번 소리를 들어 '삼청동'이라 쓴 비석을 모신 어필각. 바로 뒤에 보이는 바위가 향로봉으로 아홉마리 용이 여의주를 향해 강한 기운을 내뿜으며 모여드는 형국이라는 설이 있어 지금도 기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명소이다 ⓒ 오문수
 
전라북도 임실군 성수면 성수리 성수산 자락에 자리한 '상이암'을 방문했다. 성수산은 해발 876m로 임실의 주산이다.
 
임실문화원 최성미 원장과 임실군 문화해설사 강명자씨와 함께 상이암을 방문하기 위해 성수산 자연휴양림 입구에서 사찰까지 올라가는 길은 나무가 우거져 하늘이 보이지 않았다.
 
"수시로 숲길을 걷기도 하고 절에서 봉사활동도 한다"는 강명자씨의 차를 타고 절까지 올라가는 여정도중에 강명자씨의 해설을 들었다. 명산이어서일까? 과연 맑은 공기와 산과 나무에서 품어져 나오는 기운이 나른했던 몸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 상이암 대웅전 앞 향로봉은 아홉 마리 용이 여의주를 향해 강한 기를 내뿜으며 모여드는 형국으로 지금도 기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기를 받기에 가장 좋은 곳에 앉아있는 임실문화원 최성미 원장(좌측)과 임실군문화해설사 강명자씨 모습 ⓒ 오문수
 
▲ 상이암을 찾은 방문객 중 한 분이 재미있는 소원성취 글을 남겼다. 지금쯤 장가갔을까? ⓒ 오문수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사찰로 올라가는 길은 경사진 길이라 오른쪽 입구에 커다란 바위만 보인다. 대부분 절 입구는 사찰이 잘 보이도록 설계되어 있는데 별난 모습이다. 조금 더 걸어 올라가니 커다란 나무 아래에서 방문객 몇 분과 스님 한분이 차를 마시며 담소하고 있다.
 
입구 오른쪽 바위 곳곳에 많은 글씨가 새겨져 있다. 소나무가 심어진 바위 앞에 조그만 제각이 하나 보인다. 제각 속 비석에는 '삼청동(三淸洞)'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었다. 임실문화원 최성미 원장이 절에 대한 설명을 했다.
 
원래 '도선암'이었던 절...이성계가 기연을 얻은 후 '상이암'으로 개명해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 의하면 상이암은 대한불교조계종 제24교구 본사인 선운사의 말사이다. 875년(헌강왕 1) 도선국사가 창건했고, 1394년(태조 3) 선사 '각여'가 중수하였다. 조선을 건국한 태조이성계가 등극하기 전 이곳에 와서 치성을 드리니 하늘에서, "앞으로 왕이 되리라."는 소리가 들렸다고 하여 절 이름을 '상이암(上耳庵)'으로 고쳤다고 한다.
 
1894년 동학혁명으로 불타버린 것을 1909년 김대건이 중건하였고 일제강점기에는 의병장 이석용이 상이암을 근거지로 항일독립운동을 전개하면서 일본군에 의해 불탔다. 1912년 선사 '대원'에 의해 재건됐으나 한국전쟁당시 소실됐다가 1958년에 임실군수 양창현이 중심이 된 재건위원들이 빈터에 법당과 요사채를 지었다는 기록이 있다.
 
▲ 이성계가 1380년 황산대첩에서 왜군을 크게 물리치고 돌아가던 중 무학대사의 권유로 고려 태조 왕건이 가르침을 받은 이곳을 찾아 백일기도를 올렸다. 3일을 환희담에서 목욕재계하는 동안 동자승과 한담한 후 바위에 '삼청동'이라는 세 글자를 새겼다. 무지개가 하늘로 뻗히며 공중에서 세 번 소리가 들리기를 "이공은 성수만세를 누리라"했다고 한다. ⓒ 오문수
 
▲ 왕건이 대업을 이루기 위하여 백일기도를 올리고 못에서 몸을 씻는데 이때 부처님의 영험을 얻어 기쁜 마음으로 바위에 환희담이라고 글자를 새겼다는 설화가 전해지는 환희담. 계곡을 정비하다 큰 바위에 거의 마모가 되어버린 글씨가 발견되어 글씨 부분을 절개해 현재 위치인 칠성각 앞에 모셔놓고 있다. ⓒ 오문수
 
경내에는 무량수전과 요사채, 산신각, 전라북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상이암과 부도 3기가 있고 고려태조와 조선태조의 설화를 간직한 환희담비와 삼청동비가 있다.
 
무량수전 맞은편에 바위 여러 개를 쌓아놓은 듯한 향로봉은 이곳을 쫒아서 성수산에서 내려오는 9개 지맥이 마치 여의주를 향하고 있는 구룡쟁주(九龍爭珠)의 형국이라 전국에서 기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다.
 
 
몸통 하나에 아홉가지 있는 화백나무... 성수산 9룡의 기운과 관계있을까?
 
▲ 상이암 대웅전인 무량수전 앞 화백나무 그늘에서 한 스님이 찾아온 손님과 좌담하고 있다. ⓒ 오문수
 
대웅전인 무량수전 앞마당에는 몸통은 하나인데 가지가 아홉인 커다란 나무하나가 있다. 아홉 가지의 의미는 성수산 구룡쟁주형(九龍爭珠形)과 무관하지 않다. 구룡쟁주형은 아홉 마리 용이 기운을 발하여 모여드는 형국이다.
 
수령 120년 된 화백나무 그늘 아래 앉아 나무의 기를 받는 것도 괜찮다. 요즘은 피톤치드를 내뿜는 화백나무가 인기가 높다고 한다. 화백나무 그늘에서 스님의 설법을 들어보는 게 어떨까?
【작성】 오문수 oms114kr@daum.net /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카달로그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