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바람처럼의 지식창고 바람처럼 스쳐간…  
바람처럼 스쳐간…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9월
2018년 9월 1일
여수 범선 축제
2018년 8월
2018년 8월 28일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5) 회항!
2018년 8월 2일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4) 태풍 피항
2018년 7월
2018년 7월 17일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3) 다시 울릉도로
2018년 7월 11일
꽃 보다 아름다운 섬! 울릉도…
2018년 7월 7일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2) 독도를 향하여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1) 삼척까지
2018년 6월
2018년 6월 29일
연안선 승선 선원의 법정교육, 전두성의 '기초안전' 연수!
2018년 6월 11일
인수봉에서 가장 아름다운 5월의 고독길
2018년 5월
2018년 5월 8일
봄 향기를 만끽한 남녘 4월의 여정
2018년 4월
2018년 4월 17일
선원으로 어울린 첫 번째 해기사 교육
2018년 4월 16일
2018년 첫 항해!
너희가 게 맛을 알아?
2018년 2월
2018년 2월 9일
anchors aweigh!
2018년 1월
2018년 1월 9일
전두성의 5차 항해 이야기 (2017년 마무리)
2018년 1월 1일
전두성의 4차 항해 이야기 2 (금오도 우학리)
2017년 12월
2017년 12월 26일
전두성의 4차 항해 이야기 1 (사도, 안도 방문)
2017년 12월 19일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3 (여수 회항까지)
2017년 12월 7일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2 (통영에서)
2017년 12월 2일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1 (욕지도 경유한 통영 항로)
2017년 11월
2017년 11월 24일
통영, 제11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그림들
2017년 10월
2017년 10월 19일
범선 코리아나의 해적…
2017년 10월 17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6 (Fin)
2017년 10월 13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5
2017년 10월 11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4
2017년 10월 8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3
2017년 10월 4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2
2017년 9월
2017년 9월 28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1
2017년 9월 23일
영동선 철길 계곡과 봉화 청옥산 산행(9월 6~7일)
2017년 8월
2017년 8월 9일
[사진기록] 넷째 날 삼척 회항과 돌고래(8월 6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3)
[사진기록] 셋째 날 독도 해돋이와 울릉도 항해(8월 5일)
[사진기록] 은빛 밤 바다(8월 5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2)
[사진기록] 둘째 날 독도 항해(8월 4일)
[사진기록] 첫날 시범 항해(8월 3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1)
2015년 11월
2015년 11월 29일
목포와 맺은 인연 2015-1107
2015년 8월
2015년 8월 25일
손녀 윤서와 추억 쌓기 여행, 두 번째!
2015년 5월
2015년 5월 26일
울릉도, 그 찬란한 자연과 아름다움!
2014년 8월
2014년 8월 23일
손녀 윤서와 추억 쌓기 여행
2014년 6월
2014년 6월 22일
장흥 천관산 산행과 처음 누려본 호사한 여행
2014년 6월 6일
설악산 다녀오던 길에서…
2014년 6월 4일
내게 다른 일요일 2003-1201
2013년 11월
2013년 11월 14일
황혼에 기우는데…
2013년 8월
2013년 8월 17일
알피니스트 비망록-전위적 클라이머, 산노래로 살아온 Alpinist
2013년 6월
2013년 6월 25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마지막 편)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7)
2013년 6월 23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6)
2013년 6월 21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5)
2013년 6월 19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4)
2013년 6월 17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3)
2013년 6월 15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2)
2013년 6월 14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1)
2013년 5월
2013년 5월 31일
산나물은 사 먹어야 해!
2013년 4월
2013년 4월 4일
건국대학 산악부와 어울린 남도산행 (3월 30~31일)
2013년 3월
2013년 3월 19일
산악인들 애환 담긴 산노래 (글 이용대 코오롱등산학교 교장)
2013년 2월
2013년 2월 13일
하얀 능선에 서면 (2002년 12월 마지막 주의 추억)
2013년 2월 4일
알피니스트의 꿈 (2003년 1월부터 2월 말까지 기록)
2013년 1월
2013년 1월 9일
완전 새 됐다!
2012년 12월
2012년 12월 30일
마지막 피켈(Pickel)
2012년 12월 20일
빛고을 요들러와 어울린 주말
2012년 12월 13일
감동이 쌓여 행복이 된다.
2012년 12월 2일
시인이 되었던 겨울등반
2012년 11월
2012년 11월 16일
우쿨렐레(ukulele)의 만남
2012년 11월 5일
포항의 추억
2012년 10월
2012년 10월 26일
도쿄 여행
2012년 10월 5일
손녀를 보면 그냥 즐겁습니다.
2012년 9월
2012년 9월 17일
어울림의 세상과 기쁜 만남
2012년 2월
2012년 2월 7일
설악아 잘있거라!
2011년 9월
2011년 9월 27일
전두성의 마지막 '한눈보기 암릉등반' (2011년 9월 23~25일)
2011년 4월
2011년 4월 20일
술하늘의 北辰과 북한산의 북斗聖
2011년 3월
2011년 3월 12일
도봉산의 낭만파, 만이 형의 추억
2011년 2월
2011년 2월 23일
내 청춘 산에 걸고(도전과 첫 추락)
2008년 3월
2008년 3월 31일
120번째의 소식지를 발송하며
2008년 3월 21일
산악잡지 '사람과 산'의 인연
2008년 3월 19일
아버지의 마음
2008년 3월 17일
백운동의 폭우
2008년 3월 14일
설악을 뛰어다니던 시절
2008년 3월 11일
달리는 아담과 긴빠이
2008년 3월 8일
천화대 암릉, 74년 겨울 개척등반의 기록
2008년 3월 6일
워카(군화)에 얽힌 옛 기억
2008년 3월 1일
토왕의 추억(2)
2008년 2월
2008년 2월 29일
하얀 빙벽 위에 울던 표범
2008년 2월 27일
첫 번째 히말라야 원정 떠나던 날
2008년 2월 25일
토왕의 추억(1)
2006년 10월
2006년 10월 6일
'열린캠프 등반훈련센터' (월간 '산' 취재기사 2006년 4월)
2006년 10월 5일
손기정 선생님의 선물
about 바람처럼 스쳐간…

전두성의 산과 삶의 자취
2018-08-27
【홍보】
【홍보】
▣ 바람처럼 스쳐간…     바람처럼의 지식창고 2018.06.13. 01:37 (2018.06.13. 01:36)

도봉산의 낭만파, 만이 형의 추억

만이 형이라고 있었다. 이름이 외자였기에 다들 성씨를 붙여 신만이로 불렸던 산악선배다.
1960~70년대의 대단한 산악클럽이던 요델산악회와 어울리던 산 선배였는데
몸집 우람한데다 소리 크고 성격 호탕하여 흡사 산적 같아 보이던 그런 형이다.
 
만이 형은 해병대 부사관(하사)으로 복무하며 베트남전 참전 때 부상을 당한 국가유공자다.
명예전역하고부터 요델클럽과 어울렸다 하니 아마 66, 7년부터 도봉산에 나타난 것으로 추측한다. (해병대 베트남 파병 65년 10월)
 
그 시절 주말이면 선인봉 등반을 끝내고 내려온 클라이머들이 모여 앉아 그날의 무용담을 자랑하던 할머니가게라는 곳이 있었다.
매주 저녁 무렵 산에서 내려올 때면
꼭 그곳에서 술 몇 잔 얼큰하게 걸치고 하모니카와 한두 가닥 줄 끊어진 기타를 연주하며 분위기를 찾던 분이었다.
암벽등반은 늘 만장봉 낭만 길로만 올랐고 루트의 도전과 개척의 명예에 욕심을 내지 않았다.
오로지 자연을 즐기며 사람과 벗하는 것에만 심취하는 멋쟁이였다.
 
고등학교 3학년 무렵, 잠시 학교를 쉬며 낭인 생활을 하던 때였다.
산으로 올라 도봉산 할머니가게에서 머무르며 암벽등반에 몰입하던 시절이 있었다.
우연히 주 중에 산에 오른 만이 형과 가게 곁방에서 함께 숙식하며 인연이 맺어졌나 보다.
 
그렇게 시작한 만남은 매 주말 등반 때마다 할머니가게에서 얼굴을 대하며 정이 쌓였고 점점 가까운 사이가 되어갔다.
내가 군 복무를 마치고 산으로 돌아왔을 때부터는 해병대 선, 후배로 어울려 마음을 터놓는 사이가 되었다.
인연이 닿느라 그랬는지 약속을 하지 않아도 여름이면 설악산에서, 겨울이면 진부령 스키장에서도 가끔 만날 수 있었다.
 
원두커피와 스튜 요리는 형의 단골 메뉴다. 만날 때마다 커피를 끓여내고 정성껏 스튜를 만들어 맛을 자랑하던 쉐프였다.
함께 어울릴 때마다 형은 하모니카로 나는 우쿨렐레로 화음을 만들며 슈베르트의 숭어를 연주하고
흥이 오르면 해병대 군가를 소리 높여 부르곤 했다.
가창력이 좋아 노래실력도 대단했다.
특히 미 해병대 찬가(Marines' Hymn /Halls of Montezuma)를 좋아하여 우렁찬 소리로 들려주던 형이었다.
 
설악산 내리 길 외설악 양폭산장에서 우연히 만나 술 양동이를 비우며 밤새 노래를 불렀고,
설악산 오름 길 내설악 수렴동 산장에서 만나 가던 산행을 멈추고 소주 몇 병을 비웠던 때도 있었다.
그는 항상 하모니카로, 나는 언제나 우쿨렐레로 마음을 나누면서…
 
둔촌동의 집으로 불러 클럽의 후배회원에게 나를 소개하며 만남을 주선했고
언젠가 한번은 요델클럽의 총회모임에까지 불러내어 옵서버로 앉혀놓기도 했던 만이 형이다.
산과 술 좋아하며 끔찍이도 요델클럽을 사랑하고 나를 기억해 주던 분이다.
 
폭음으로 건강을 해쳐 죽음의 위기를 넘긴 형은 말년에 술을 끊고 교회에 귀의했다.
전도사로 신앙생활을 하면서도 커피포트와 스튜 요리만큼은 항상 자랑하던 형이다.
그러나 하느님이 그에게 천국의 경비를 맡기려 했던지, 안타깝게도 우리 곁에 오래 머무르게 하지 않았다.
95년 7월 초, 쉰두셋 해를 살았을 때쯤 형은 영원히 우리 곁을 떠나갔다.
 
도봉을 오를 때면, 설악의 수렴동과 양폭을 지나칠 때면 늘 생각나는 만이 형,
아마 지금은 천국에서 해병과 산 친구와 어울려 Halls of Montezuma를 부르고 있을 것이다.
<국립대전현충원 사병묘역 1-118-7192 군번 7215088 해병 하사 신 만>
 
Here's health to you and to our Corps, Which we are proud to serve;
In many a strife we've fought for life, And never lost our nerve;
If the Army and the Navy, Ever look on Heaven’s scenes;
They will find the streets are guarded, By United States Marines.
 
명예와 자부심으로 뭉친 해병대를 위하여, 청춘을 기쁘게 바친다.
수 없는 전투에서도 해병 정신은 녹슬지 않았다.
육군과 해군이 한 번이라도 천국의 풍경을 본다면
그들은 천국을 지키는 병사를 볼 수 있을 것이다, 미 해병대를!
 
 
요델클럽의 추장 백인섭 선배는 만이 형을 이렇게 회상한다.
 
"바위타기도 잘하지 못하면서 암벽에 미쳤고, 음악에 조예가 없으면서도 그것에 미쳤다.
정의가 무언지 모르면서 정의라면 목숨을 바치려 들었고, 술도 강하지 못하면서도 술에 미친 친구였다.
우리 가슴에 '로스판쵸스 슈베르토 기타 신만 할렐루야!'라는 묘비를 남긴 요델클럽의 산 친구다."
 
*바람처럼
 

 
요델산악회 백인섭 추장의
도봉산 기인 '신 만'에 대한 추억
'허리길'을 생각하면 지금도 간절하게 그리워지는 친구가 한 명 있다.
그는 타고난 해병전사로서 베트남전에서 수색대 활동 중 클레이모어 지뢰에 맞아 전신화상을 입고 제대한 상이용사였다.
 
그는 베트남전 당시 주간지에 소개된 우리 요델산악회 회원모집 광고를 오려 가지고 있다가
제대해서 귀국하는 날 부산항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기차를 타고 서울로 올라와
우리 요델산악회 집회장소로 찾아올 정도의 열정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얼핏 보기엔 아주 무서운 전사였으나 보기와는 달리 아주 멋진 사나이였다.
몸집은 멧돼지 같지만, 마음은 곱디고운 낭만 덩어리였다.
해병대 정신을 계속 고집해서 한겨울 엄동설한에도 종종 반바지 차림으로 나타나 암벽등반까지 해치우곤 했다.
 
등반 중 틈만 나면 주머니에서 고물 하모니카를 꺼내어 ‘숭어’를 불어댔고, 야영할 때는 언제나 기타 한 대를 메고 나타났다.
가장 높은 고음 줄이 끊어져 없고 나머지 줄도 제멋대로 이상하게 조율되어 있어 그 말고는 아무도 칠 수 없는 그런 기타였다.
그걸 가지고 어디서 어떻게 배웠는지 하여간 ‘로망스’ 전반부를 멋지게 쳐댔다.
그러다가는 기타를 뒤집어 북처럼 치면서 ‘월남의 달밤’을 아주 구성지고 흥겹게 불러대곤 했고,
그 흥은 새벽녘이 되어야 겨우 사그라지곤 했다.
 
술, 특히 외상술을 어찌나 좋아했던지 도봉산 아줌마(후에 할머니가게로 변함) 가게가 거덜 날 정도였다.
 
베트남전 상이용사들로 들끓었던 원호병원에서 살인적인 행패(?)가 벌어질 때마다 맨몸으로 그들을 진압해서 의사들에게는 수호천사로 알려진 그,
진부령이나 대관령스키장에 가면 스키 슬로프 한가운데에 눈을 까내고 군용 A 텐트를 쳐놓고는 “양노!”(길 비켜라)를 외치면서 막무가내식으로 스키를 즐기던 그,
불의를 보면 눈에 살기를 뿜어대며 못 참던 그, 산 밖의 세상에서는 거칠고 사나웠지만, 산에서만은 언제나 어린아이처럼 즐거워하면서 천진난만한 미소를 지었던 그,
 
낭만과 의리와 산에 대한 애정 덩어리 신만. 그래서 그는 내게 둘도 없이 정겨웠던 친구였다.
더구나 그에게는 내 손으로 개척해서 만든 '낭만길'과 '양지길'이 암벽등반의 전부였고, 거기서 누구보다도 행복해 했었다.
특히 '허리길'은 그에게 지상최대의 암벽길로서 베트남전보다 더한 도전이었음에도 죽기 살기로 달려들었다.
 
그러다가 언제부터인가는 할렐루야를 외쳐대더니 아예 하늘나라로 떠나버렸다.
내 손으로 만든 그 '허리길'을 나보다 더 사랑했던 그가 신만이다.
늦게나마 허리길을 그의 영전에 바치고자 한다.
 
[출처] 도봉산 선인봉 허리길 개척등반기
【작성】 전두성의 산과 삶의 자취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