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바람처럼의 지식창고 바람처럼 스쳐간…  
바람처럼 스쳐간…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07월

꽃 보다 아름다운 섬! 울릉도…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2) 독도를 향하여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1) 삼척까지

2018년 06월

연안선 승선 선원의 법정교육, 전두성의 '기초안전' 연수!

인수봉에서 가장 아름다운 5월의 고독길

2018년 05월

봄 향기를 만끽한 남녘 4월의 여정

2018년 04월

선원으로 어울린 첫 번째 해기사 교육

2018년 첫 항해!

너희가 게 맛을 알아?

2018년 02월

anchors aweigh!

2018년 01월

전두성의 5차 항해 이야기 (2017년 마무리)

전두성의 4차 항해 이야기 2 (금오도 우학리)

2017년 12월

전두성의 4차 항해 이야기 1 (사도, 안도 방문)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3 (여수 회항까지)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2 (통영에서)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1 (욕지도 경유한 통영 항로)

2017년 11월

통영, 제11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그림들

2017년 10월

범선 코리아나의 해적…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6 (Fin)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5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4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3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2

2017년 09월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1

영동선 철길 계곡과 봉화 청옥산 산행(9월 6~7일)

2017년 08월

[사진기록] 넷째 날 삼척 회항과 돌고래(8월 6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3)

[사진기록] 셋째 날 독도 해돋이와 울릉도 항해(8월 5일)

[사진기록] 은빛 밤 바다(8월 5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2)

[사진기록] 둘째 날 독도 항해(8월 4일)

[사진기록] 첫날 시범 항해(8월 3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1)

2015년 11월

목포와 맺은 인연 2015-1107

2015년 08월

손녀 윤서와 추억 쌓기 여행, 두 번째!

2015년 05월

울릉도, 그 찬란한 자연과 아름다움!

2014년 08월

손녀 윤서와 추억 쌓기 여행

2014년 06월

장흥 천관산 산행과 처음 누려본 호사한 여행

설악산 다녀오던 길에서…

내게 다른 일요일 2003-1201

2013년 11월

황혼에 기우는데…

2013년 08월

알피니스트 비망록-전위적 클라이머, 산노래로 살아온 Alpinist

2013년 06월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마지막 편)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7)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6)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5)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4)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3)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2)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1)

2013년 05월

산나물은 사 먹어야 해!

2013년 04월

건국대학 산악부와 어울린 남도산행 (3월 30~31일)

2013년 03월

산악인들 애환 담긴 산노래 (글 이용대 코오롱등산학교 교장)

2013년 02월

하얀 능선에 서면 (2002년 12월 마지막 주의 추억)

알피니스트의 꿈 (2003년 1월부터 2월 말까지 기록)

2013년 01월

완전 새 됐다!

2012년 12월

마지막 피켈(Pickel)

빛고을 요들러와 어울린 주말

감동이 쌓여 행복이 된다.

시인이 되었던 겨울등반

2012년 11월

우쿨렐레(ukulele)의 만남

포항의 추억

2012년 10월

도쿄 여행

손녀를 보면 그냥 즐겁습니다.

2012년 09월

어울림의 세상과 기쁜 만남

2012년 02월

설악아 잘있거라!

2011년 09월

전두성의 마지막 '한눈보기 암릉등반' (2011년 9월 23~25일)

2011년 04월

술하늘의 北辰과 북한산의 북斗聖

2011년 03월

도봉산의 낭만파, 만이 형의 추억

2011년 02월

내 청춘 산에 걸고(도전과 첫 추락)

2008년 03월

120번째의 소식지를 발송하며

산악잡지 '사람과 산'의 인연

아버지의 마음

백운동의 폭우

설악을 뛰어다니던 시절

달리는 아담과 긴빠이

천화대 암릉, 74년 겨울 개척등반의 기록

워카(군화)에 얽힌 옛 기억

토왕의 추억(2)

2008년 02월

하얀 빙벽 위에 울던 표범

첫 번째 히말라야 원정 떠나던 날

토왕의 추억(1)

2006년 10월

'열린캠프 등반훈련센터' (월간 '산' 취재기사 2006년 4월)

손기정 선생님의 선물

about 바람처럼 스쳐간…

▣ 바람처럼 스쳐간…     바람처럼의 지식창고 2018.06.14. 09:42 (2018.06.14. 09:39)

전두성의 4차 항해 이야기 2 (금오도 우학리)

 
11월 27일 넷째 날
 
오늘 승객은 범선체험 프로그램 책임자 강채구 대표가 운영하는 곡성의 대안학교 학생들과 그곳 마을 주민이다.
심청 골짝나라 학교 학생 12명, 인솔 선생님 3명, 곡성 마을 주민 17명 등 모두 32명이다.
운항 요원은 선장, 기관장, 조리장과 나까지 4명으로 총 승선 인원은 36명.
 
 
11:10 소호 출항
이젠 출항 준비와 출항 뒤 마무리가 무척 익숙해졌다.
갑판 선원이 나 혼자뿐이지만 기관장과 호흡을 맞춰 깔끔하게 출항하고 선내 작업을 마무리한다.
 
13:00 사도 입항
무리 없이 접안 마치고 승객들은 상륙하여 사도를 들러본다.
 
14:45 사도 출항
15:35 제노아 세일 범장
세일을 펼치며 학생들의 관심을 기대했으나 반응이 없다. 아무도 항해에 흥미를 갖지 않는다.
초등학생들과 달리 머리 큰 중·고등학생들이라 그런가?
대안학교라…?
 
행복한 심청골짝나라학교 홈페이지입니다. simcheongvalley.com
 
 
17:00 접안 금오도 우학리
오늘은 금오도 우학리 입항이다.
우학리 선착장도 바지선이다. 좌현으로 안전하게 접안을 마쳤다.
 
저녁 행사는 이곳 여남 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드론과 보드 강습을 알려주는 재능 기부였다. 그런데 생각지 않았던 일이 내게 닥쳤다.
오늘 모인 학생들에게 전남 교육청 높은 분이 오셔서 오프닝으로 좋은 얘기하는 순서가 있었는데, 높은 분이 그만 안 오셨다.
프로그램 진행을 책임진 강채구 대표가 내게 땜빵 강의를 부탁하는 것이 아닌가!
 
메인 프로그램을 준비하기 위한 언저리 강의라 할까… 극구 사양했으나 피할 수가 없었다.
그 때문에 준비하지 않은 강의를 뚜렷한 주제 없이 지루하게 끌고 갈 수밖에 없었고,
삼십여 분 강의 끝에 우쿨렐레로 노래 한 곡 들려주며 마무리하였다.
 
무척 피곤하여 식사 마치고 곧 선실에서 눈을 붙였다.
밤 열 시쯤 화장실 들렀다 강채구 대표에게 들키는 바람에 범선 브리지 살롱에서 또 자정까지 우쿨렐레 공연 봉사를 하였다. 팔자다!
 
선장께서 승객들에게 나를 소개하는 호칭이 또 바뀌었다.
항해학교의 훈련대장은 그대로지만, 범선 '코리아나'의 갑판장이란 타이틀이 하나 더 붙었다.
 

 
28일 다섯째 날
 
아침 식사 후 선장과 승객들은 금오도 둘레길 4코스 산행을 떠났고 나는 기관장과 함께 배에 머물렀다.
 
13:10 금오도 우학리 출항
범선에서 점심을 먹고 우학리를 떠난다.
 
돌아오는 항로에 삼십여 분간 낚시를 즐기고 싶다는 주최 측 대표의 요청이 있었다.
우리 선장, 시간이 그리 촉박하지 않았든지 회항하는 중에 배를 멈추어 낚시할 여유를 준다. 아하~ 이런 낭만도 있구나…
그런데 승객 대부분이 낚시를 즐길 줄 알았으나 대안학교 강채구 대표 한 분만 낚싯대를 드리우는 게 아닌가!
결국, 낚시 즐기고 싶은 한 분 때문에 삼십여 분 배를 멈추어 바다에 떠 있었다.
달리 시비하는 분이 없다면 이런 여유도 굳이 나쁠 것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
 
15:45 소호 입항
지난번 욕지도~통영 항로에 동행했던 유덕재 님과 함안에서 만날 약속을 하였다.
교통 시간표를 가름하니 순천에서 17:00쯤 출발하는 경전선(慶全線)이 함안까지 한 시간 반가량 걸린다.
부득이 선내 뒷정리는 기관장께 부탁드리고 먼저 상륙한다.
 
어울려 항해한 분으로 순천 사는 선생님이 주차해 둔 승용차가 있어 도움을 얻었다.
여천에서 순천까지는 삼십여 분가량 거리다. 알맞게 순천역에 내려 함안행 기차를 연결한다.
 
18:30 함안 군북역
기차에서 잠시 눈을 붙였던 탓인지 역 출구까지 걸어가는 동안 온몸이 늘어진다. 무릎은 또 왜 그리 시큰거리는지…
내려가는 계단이 천릿길이라도 된 듯 기진맥진 간신히 걸음을 옮겼다. 지난 닷새가 얼마나 피곤했는지 비로소 실감한다.
 
마중 나온 유덕재 님을 만났다. 고기 맛이 좋다는 식당을 찾아 한 잔 기울여 회포를 나눈다.
열흘 전 욕지도~통영 항해에서 있었던 사건을 주제로 당시 난감했던 유덕재 님 처지를 이해하며 위로하였다.
마침 외출했던 유덕재 님 부인이 합석한다. 부인과는 9월 항차 때 후포항에서 만나 인사하며 알게 된 사이다.
오지랖 넓은 남편의 행동을 안타까워하며 한마디 거든다. "앞으로 또 그런 짓 하면 다리 몽둥이를 확 뽀샤 뿐다!"
 
조금 피곤했지만, 집으로 가는 것이 좋을 듯하여 서울행 버스를 알아보았다.
요즈음 서울 중심으로는 자정까지도 전국 어디서나 교통 연결이 된다.
함안 버스터미널에서 시외버스 이용하여 마산까지는 삼십여 분 거리이고 21시 30분이 막차다.
마산에서는 서울행 심야 우등이 밤 열 시부터 새벽 한 시까지 한 시간 간격으로 있다.
 
20:30 유덕재 님이 함안 터미널까지 배웅하여 쉽게 마산행 버스를 탔다.
그리고는 계획대로… 다음날 새벽에 집에 돌아올 수 있었다.
 
나이 탓인지… 그간 몇 년을 쉬며 체력관리를 등한히 한 탓인가?
힘쓰는 일이 얼마나 많았다고 항해가 끝나면 며칠 몸살을 앓는다. 이번에도 예외 없었다.
하기야 범선 항해 마친 저녁 시간에도 자정까지 싱어롱 연주로 저녁 근무를 하였으니 피곤하지 않을 수가 없다.
 
돌아온 날부터 사흘을 쉬고서야 체력을 회복할 수 있었다.
 
(Fin)
【작성】 전두성의 산과 삶의 자취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카달로그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