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바람처럼의 지식창고 바람처럼 스쳐간…  
바람처럼 스쳐간…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07월

꽃 보다 아름다운 섬! 울릉도…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2) 독도를 향하여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1) 삼척까지

2018년 06월

연안선 승선 선원의 법정교육, 전두성의 '기초안전' 연수!

인수봉에서 가장 아름다운 5월의 고독길

2018년 05월

봄 향기를 만끽한 남녘 4월의 여정

2018년 04월

선원으로 어울린 첫 번째 해기사 교육

2018년 첫 항해!

너희가 게 맛을 알아?

2018년 02월

anchors aweigh!

2018년 01월

전두성의 5차 항해 이야기 (2017년 마무리)

전두성의 4차 항해 이야기 2 (금오도 우학리)

2017년 12월

전두성의 4차 항해 이야기 1 (사도, 안도 방문)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3 (여수 회항까지)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2 (통영에서)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1 (욕지도 경유한 통영 항로)

2017년 11월

통영, 제11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그림들

2017년 10월

범선 코리아나의 해적…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6 (Fin)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5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4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3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2

2017년 09월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1

영동선 철길 계곡과 봉화 청옥산 산행(9월 6~7일)

2017년 08월

[사진기록] 넷째 날 삼척 회항과 돌고래(8월 6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3)

[사진기록] 셋째 날 독도 해돋이와 울릉도 항해(8월 5일)

[사진기록] 은빛 밤 바다(8월 5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2)

[사진기록] 둘째 날 독도 항해(8월 4일)

[사진기록] 첫날 시범 항해(8월 3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1)

2015년 11월

목포와 맺은 인연 2015-1107

2015년 08월

손녀 윤서와 추억 쌓기 여행, 두 번째!

2015년 05월

울릉도, 그 찬란한 자연과 아름다움!

2014년 08월

손녀 윤서와 추억 쌓기 여행

2014년 06월

장흥 천관산 산행과 처음 누려본 호사한 여행

설악산 다녀오던 길에서…

내게 다른 일요일 2003-1201

2013년 11월

황혼에 기우는데…

2013년 08월

알피니스트 비망록-전위적 클라이머, 산노래로 살아온 Alpinist

2013년 06월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마지막 편)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7)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6)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5)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4)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3)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2)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1)

2013년 05월

산나물은 사 먹어야 해!

2013년 04월

건국대학 산악부와 어울린 남도산행 (3월 30~31일)

2013년 03월

산악인들 애환 담긴 산노래 (글 이용대 코오롱등산학교 교장)

2013년 02월

하얀 능선에 서면 (2002년 12월 마지막 주의 추억)

알피니스트의 꿈 (2003년 1월부터 2월 말까지 기록)

2013년 01월

완전 새 됐다!

2012년 12월

마지막 피켈(Pickel)

빛고을 요들러와 어울린 주말

감동이 쌓여 행복이 된다.

시인이 되었던 겨울등반

2012년 11월

우쿨렐레(ukulele)의 만남

포항의 추억

2012년 10월

도쿄 여행

손녀를 보면 그냥 즐겁습니다.

2012년 09월

어울림의 세상과 기쁜 만남

2012년 02월

설악아 잘있거라!

2011년 09월

전두성의 마지막 '한눈보기 암릉등반' (2011년 9월 23~25일)

2011년 04월

술하늘의 北辰과 북한산의 북斗聖

2011년 03월

도봉산의 낭만파, 만이 형의 추억

2011년 02월

내 청춘 산에 걸고(도전과 첫 추락)

2008년 03월

120번째의 소식지를 발송하며

산악잡지 '사람과 산'의 인연

아버지의 마음

백운동의 폭우

설악을 뛰어다니던 시절

달리는 아담과 긴빠이

천화대 암릉, 74년 겨울 개척등반의 기록

워카(군화)에 얽힌 옛 기억

토왕의 추억(2)

2008년 02월

하얀 빙벽 위에 울던 표범

첫 번째 히말라야 원정 떠나던 날

토왕의 추억(1)

2006년 10월

'열린캠프 등반훈련센터' (월간 '산' 취재기사 2006년 4월)

손기정 선생님의 선물

about 바람처럼 스쳐간…

▣ 바람처럼 스쳐간…     바람처럼의 지식창고 2018.07.09. 17:08 (2018.07.09. 17:03)

연안선 승선 선원의 법정교육, 전두성의 '기초안전' 연수!

5월 14일부터 5일 동안 선박에서 일하는 선원에게 국가가 요구하는 법정 교육 "기초안전" 연수를 부산 해양수산연수원에서 받았다.
5월 14일부터 5일 동안
선박에서 일하는 선원에게 국가가 요구하는 법정 교육 "기초안전" 연수를 부산 해양수산연수원에서 받았다.
 
교육 내용은
1. 비상 무선설비 운용
2. 화재 소화 1 (소화 장비 사용과 화재 진압)
3. 화재 소화 2 (SCBA 장비 운용)
4. 선상 안전과 비상 대응
5. 개인 생존장비 운용
 
6. 퇴선과 생존
7. 구명정과 구명뗏목 진수
8. 응급처치와 CPR
9. 해양사고 예방
10. 인간관계와 선내 임무
11. 해양오염 방지
 
등으로 5일 동안 꽉 짜인 시간표에 따라
선내에서 발생하는 대부분 사고를 확인하고 그것에 대처하는 실제 훈련으로 진행하였다.
 
특히 4년 전 세월호 침몰 사고가 해양인에게 당황스러운 충격으로 와 닿았던 모양이다.
연수원과 교수진은 교육 기간 동안 엄정한 교육과 실습 훈련으로 학습자의 능력을 향상하고자 애썼으며
선원의 역할을 각인하고 정신을 일깨우고자 하는 정성과 노력이 크게 느껴졌다.
 
 
연수원 찾아가던 도중 마침 하루에 한 차례 있는 영도 다리 올리는 시간과 맞닥뜨렸다.
뜻하지 않게 생전 처음으로 영도 다리 들어 올리는 광경과 다리 아래로 통항하는 선박까지 볼 수 있었다.
 
(매일 오후 두 시에 다리를 올린다.)
 
 
 
영도 해양수산연수원 옆으로 바닷가까지 펼쳐진 도로공원
 
첫 시간, 비상 무선설비 운용
 
연수원 구내식당의 점심 시간
 
한 끼 3,500원이며 점심은 교육비에 포함… 아침과 저녁만 사 먹는다.
 
 
화재 소화 1 (소화 장비 사용과 화재 진압)
 
 
 
 
 
화재 소화 2 (SCBA 장비 운용)
 
선상 안전과 비상 대응
 
퇴선과 생존
 
생존장비 운용
 
구명정 조작과 탑승 및 퇴선
 
 
탑승
 
진수와 운전 점검
 
 
구명뗏목 띄우는 방법과 순서, 구조 확인과 비상 물품 사용
 
응급처치와 CPR
 
생활관의 저녁
 
 
드디어 연수를 마쳤다.
그런데 5일간의 교육을 마치고도 한 가지 일이 더 있다. 전파전자통신 기능사 시험!
 
지난번 4급 전파전자통신사 면허를 취득했지만, 근해를 항해하는 연안선에서만 무선설비를 다루는 제약이 있는 면허다.
원양, 즉 국제 항해에서 무전설비를 다루려면 한 단계 높은 면허가 필요하고 그 첫 단계가 전파전자기능사 자격이다.
 
마침 연수와 어울려 시험 일정이 있었고 교육이 끝난 다음 날 부산에서 치르는 시험이었다. 접수는 해 놓은 터~
시험 장소도 전파진흥원의 위임을 받아 이곳 해양수산연수원에서 치러졌다.
 
생활관에서 하루를 더 묵고 난 토요일…
그동안 틈틈이 학습했던 실력을 시험지에 유감없이 쏟아부었다.
 
서울로 돌아온 그 날 저녁, 전파진흥원에서 발표한 답안과 가져온 문제지를 비교하니 80% 이상을 맞췄다. 이만하면 충분히 합격이다.
(일주일 뒤인 5월 25일, 전파진흥원으로부터 SNS 합격 통지를 받았다. 82% 득점!)
 
남은 시험은 일주일 뒤인 6월 2일에 부산에서 실기 시험,
그리고 또 일주일 뒤인 6월 9일에 해기원 면허인 3급 전파전자통신사 면접 구술시험이 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노력하면 안 될 것이 무어냐!
 
 
일요일 하루를 쉬고 다시 내려간 여수…
선박검사증, 선박국적증명서, 선원 명부, 승선공인신청서, 고용계약서와
선원수첩, 선원 건강진단서, 교육 이수증을 준비하여 찾아간 여수 지방 해양수산청에서는
천 원의 수수료와 함께 10여 분만에 모든 확인을 끝내고 선원 명부와 내 선원수첩에 승선 공인 스탬프를 찍어주었다.
 
'버큰헤드 정신!' 이제부터 깨달아 가야 할 'Seaman Oblige'를 가슴에 새긴다.
 
나를 기다렸던 범선 코리아나의 선원들…
【작성】 전두성의 산과 삶의 자취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카달로그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