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충청북도 보도자료  
충청북도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9월
  9월 3일 (화)
제천화재 관련 국회 평가소위원회 개최
한국 카바디 역사상 최초로 남녀 동시 금메달 획득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5일차, 벨트레슬링 키르기스스탄 종주국 자존심 지켜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이모저모’
한창섭 행정부지사, 충주화재 주변 농가 피해현황 점검
충북도, 전국에서 처음으로 성인지예산제 운영 협의체 구성
딸기 탄저병, 정식 전부터 철저히 예방해야
재난안전분야 종사자 역량강화 워크숍 진행
충북도 내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이용 청소년 210명 합격, 쾌거
경제통상국 추석맞이 사회복지시설 방문, 물가안정점검 및 장보기행사 추진
추석명절 장애인생산품으로 정을 나누세요.
2019 지진안전주간, 지진대응 도민역량 강화
충북 오송에서 ‘오송국제바이오심포지엄’ 개최
about 충청북도 보도자료

▣ 충청북도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9.04. 14:30 (2019.09.04. 14:30)

【스포츠】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5일차, 벨트레슬링 키르기스스탄 종주국 자존심 지켜

다양한 전통 무예로 충주 일원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5일차에 접어들었다. 전날 치른 벨트레슬링 경기에서는 종주국인 키르기스스탄이 금‧은‧동을 휩쓸었다.【공보관 (220-2064)】
다양한 전통 무예로 충주 일원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5일차에 접어들었다. 전날 치른 벨트레슬링 경기에서는 종주국인 키르기스스탄이 금‧은‧동을 휩쓸었다.
 
키르기스스탄은 남자 알리쉬 –80㎏(클래식)에서 금메달(마다민벡 사세나리 울르), 남자 알리쉬 +80㎏(클래식)에서 은메달(코미리딘 아두라키모브), 남자 알리쉬 –70㎏(클래식)에서 동메달(엘디아 섹센바에브)을 땄다.
 
여자 경기에선 나기라 사바스호바(알리쉬 +65㎏, 프리스탈)와 울츠한 두셈바예바(알리쉬 –65㎏, 프리스탈)이 금메달, 누르잣 베크티야르 키지(알리쉬 –65㎏, 프리스탈)이 은메달, 엘리자드 모문차노바(알리쉬 –55㎏, 프리스탈) 동메달 등을 차지했다. 대한민국은 유일하게 남자 알리쉬 –80㎏(클래식)에서 김용욱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주짓수에서 가장 많은 메달을 차지한 나라는 몽골(금 1, 은 2, 동 2)이다. 몽골은 다그바 투무르포브(남자 –94㎏, 컨택) 금메달, 음크투르 다바라도지(남자 –85㎏, 파이팅)와 바트바토르 쿨란(여자 -70㎏, 파이팅) 은메달, 간투무르 바이얀주렌(남자 -62㎏, 파이팅), 돌고르자브 앙케르덴(남자 –69㎏, 컨택) 등을 땄다.
 
주짓수 여자 –63㎏(컨택)에선 2018 오픈월드랭킹 1위 등의 우수한 이력을 가진 아누파마 스웨인(인도)은 이번 대회에서도 유력한 1위 후보로 꼽혔으나 아쉽게도 동메달에 머물렀다. 대한민국 선수들은 김지선(여자 –52㎏, 네와자)과 장성영(남자 –85㎏, 파이팅)이 동메달을 땄다.
 
크라쉬도 종주국 우즈베키스탄이 강세를 보였으나 투르크메니스탄과 대만, 인도 등이 뒤를 바짝 쫓았다. 또 이례적으로 대한민국 선수가 금메달을 따는 기염을 토했다. 크라쉬에서 우즈베키스탄의 어브로 자보로프(남자 –60㎏)와 우미드 에사노브(남자 –73㎏)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나머지 체급은 일본과 몽골, 대만 등이 나눠가진 가운데 여자 –78㎏에서 임우주(21) 선수가 금메달을 손에 쥐었다. 유도를 하다가 선생님의 추천으로 크라쉬를 시작한 지 2~3년 정도 됐다는 임 선수는 크라쉬의 기술과 경기규칙에 매력을 느꼈다. 비인기 종목이며, 우수선수로 꼽히지도 않았던 임 선수가 크라쉬세계선수권대회를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상당히 의미 있는 일이다.
 
임우주 선수는 “매우 기쁘고, 지금까지의 노력의 결과가 금메달로 나와 행복하다. 선생님 추천 덕분에 좋은 경험을 한 것 같다. 이 대회를 계기로 크라쉬가 우리나라에 더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더 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첨부 :
020601수시(0903) - 벨트레슬링 키르기스스탄 종주국 자존심 지켜.hwp
벨트레슬링 키르기스스탄 종주국 자존심 지켜(임우주).jpg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스포츠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