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충청북도 보도자료  
충청북도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6월
  6월 20일 (목)
충청북도와 라오스 태양광산업 교류를 통한 신재생에너지 확대 협력
(재)충북지식산업진흥원, 싱가포르 정보통신박람회 참가
강내면 KTX 경부선 횡단 과선교(다락교) 공사 착수
전국 최대규모 중부권 택배 메가허브 터미널 구축
문화재 보존을 위한 ‘문화재 사랑’ 캠페인 실시
마늘 수확 후 건조 잘 해야 상품성 좋아진다.
충북 관광 활성화 유공자에 대한 명예도민 위촉
충북 노인지도자대학 어르신들 현장에서 배움을 찾다
충북도, 특사경 수사역량 강화 및 공유의 장 열어
충북 도민홍보대사, 서울역에서 이색 도정 홍보 눈길
about 충청북도 보도자료

▣ 충청북도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6.20. 21:34 (2019.06.20. 21:34)

【산업】마늘 수확 후 건조 잘 해야 상품성 좋아진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도내 한지형 마늘 수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수확 후 적절한 건조관리가 상품성을 높일 수 있다고 하였다.【공보관 (220-2064)】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도내 한지형 마늘 수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수확 후 적절한 건조관리가 상품성을 높일 수 있다고 하였다.
 
마늘은 수확 후 관리가 중요하며 건조가 잘 되어야 저장성이 좋아진다. 건조를 통해 수분함량이 낮아지면 저장 중 발생하는 마늘혹응애, 잎마름병 등과 같은 병해충의 발생밀도를 낮출 수 있으며, 0℃이하의 저온에서도 저장이 가능해져 저장성 향상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따라서 수확 직후 하우스 내에서 5~7일 동안 마늘을 바짝 말린 후, 비닐하우스에 차광망을 씌워 수분함량이 65% 이하로 떨어지도록 2~3주정도 더 건조시키는 것이 필요하다.
 
장마철 습한 날이 계속되면 건조된 마늘도 공기 중 습기로 인하여 병해충이 발생해 부패하기 쉽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송풍기 또는 선풍기로 통풍을 좋게 하거나, 건조기에서 40℃ 이하로 3~7일 정도 건조가 필요하다.
 
종구(식물의 번식을 위하여 심는 주아)로 사용 할 마늘은 반드시 상온에서 보관하여야 하며, 식용으로 판매 할 마늘은 완전히 건조된 후 –2℃ ~ 0℃로 맞추어 장기간 저장하도록 한다.
 
도 농업기술원 마늘연구소 박영욱 연구사는 “마늘은 수확 후 건조관리가 상품성을 좌우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며, “수확 전 건조 할 수 있는 장소와 환경을 미리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첨부 :
010501정기(0620) - 마늘 수확 후 건조 잘 해야 상품성 좋아진다.hwp
마늘 수확 후 건조 모습.jpg
 

 
※ 원문보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