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10월
  10월 7일 (월)
국회의장 권한으로 사법개혁안 밀어붙이겠다는 문희상 의장, 의사봉은 요술봉이 아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관제집회, 지시받은 사람은 있는데 지시한 사람은 없다? 참 조국스럽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아동학대마저 서슴지 않는 친북 수구좌파의 정치선동, 천벌 받을 일이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10.08. 02:04 (2019.10.08. 02:04)

【정치】국회의장 권한으로 사법개혁안 밀어붙이겠다는 문희상 의장, 의사봉은 요술봉이 아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문희상 국회의장은 오늘 야4당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가능한 모든 의장의 권한을 행사해 사법개혁안을 본회의에 신속히 상정할 것”이라고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오늘 야4당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가능한 모든 의장의 권한을 행사해 사법개혁안을 본회의에 신속히 상정할 것”이라고 했다.
 
 
 
국회 의사봉이 무슨 요술봉이라도 되는 줄 아시나보다. 의사봉을 쥐었다고 모든 것을 국회의장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국회의장이 받들어야 하는 것은 요술봉이 아니라, 오로지 ‘국민의 뜻’ 뿐이다.
 
 
 
그것이 아니라면 국회의장마저 ‘조국 최면’에 걸린 것은 아닌지 우려가 앞선다.
 
 
 
지금 文정권은, 조국을 앞세워 검찰을 상대로 마녀사냥에 나섰다. 국민이야 갈라지든 말든 오로지 검찰부터 때려잡아 조국만은 살려보겠다는 심산이다.
 
 
 
여기에 몇 안 되는 지지자들은 마치 최면이라도 걸린 듯 검찰을 ‘악’으로 조국을 ‘선’으로 여기며 정권의 선동에 끌려가고 있다.
 
 
 
국회의장마저 ‘조국 최면’에 걸려선 안 된다. 나라의 중심을 잡아야 할 지도자 중 한 명이다. 국민을 가르고,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정치선동에 휘둘려선 안 된다.
 
 
 
사법개혁은 국회의장이 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하는 것이다.
 
 
 
문희상 의장은 부디 자중하시고, 국민의 마음부터 헤아려보시기 바란다.
 
 
 
2019. 10. 7.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 정 재
 
키워드 : 문희상, 국회의장, 조국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