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11월
  11월 11일 (월)
구태 정치야합을 자랑처럼 내세우는 손학규 대표, 국민 앞에 부끄럽지도 않은가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혈세 아끼라는 야당 지적을 ‘3류 정치선동’이라는 이인영 원내대표, 돈으로 표 얻겠다는 심보가 ‘진짜 3류’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11.12. 09:12 (2019.11.12. 09:12)

【정치】구태 정치야합을 자랑처럼 내세우는 손학규 대표, 국민 앞에 부끄럽지도 않은가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반성 없이는 결코 발전도 없다”
“반성 없이는 결코 발전도 없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게 딱 들어맞는 말이다.
 
불법으로 점철된 패스트트랙은 바른미래당과 같은 군소정당의 ‘밥그릇 욕심’과 민주당의 ‘공수처 욕심’이 빚어낸 구태 정치야합의 산물이다.
 
그럼에도 손 대표는 구태를 자랑인 양, 야당 대표에게 정치훈수를 두기까지 했다. 손 대표의 말처럼 “그렇게” 정치를 한 결과가 고작 밥그릇 타령이었는가.
 
불법과 구태정치에 대한 일말의 반성도 없이, 아직까지 밥그릇 타령만 하고 있는 손 대표를 보며 바른미래당의 암담한 미래를 다시 한 번 예감할 수 있었다. 
 
반성도, 부끄러움도 없는 노욕에 다름없다. 
 
여기에 한술 더 떠, 불법 사보임의 당사자인 김관영 최고위원마저 손 대표를 거들고 나섰다. 옛말 틀린 것 하나 없다. 유유상종(類類相從)이다.
 
제발, 국민과 당원 앞에 부끄러운 줄 아시라.
 
2019. 11. 11.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정재
 
키워드 : 정치야합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