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1월
  1월 1일 (화)
청와대와 민주당의 혹세무민을 위한 몸부림, 의혹만 키워가고 있다[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모르쇠와 감싸기로 일관한 여권, 특검 불가피성 입증하나[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24. 00:46 (2019.05.24. 00:46)

【정치】청와대와 민주당의 혹세무민을 위한 몸부림, 의혹만 키워가고 있다[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어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열렸던 ‘靑 특감반 의혹 현안보고’는 해를 넘기며 15시간 동안 계속되었다. 이 긴 시간 내내 국민이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에게 바랐던 모습은 진실한 사과와 자기반성이었다.
어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열렸던 ‘靑 특감반 의혹 현안보고’는 해를 넘기며 15시간 동안 계속되었다. 이 긴 시간 내내 국민이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에게 바랐던 모습은 진실한 사과와 자기반성이었다.
 
하지만 이 정권의 오만은 거짓과 변명, 궤변으로 일관했다.
 
회의 시작과 함께 임 실장과 조 수석은 작심한 듯 김태우 전 특감반원의 비위사실들을 열거하기 바빴고, 민간사찰 사실을 김태우 개인의 일탈로 몰아갔다.
 
여기에 여당 소속 위원장은 청와대 소속 직원인 양 편파적 회의 운영으로 일관했고, 여당 의원들은 임종석, 조국의 호위무사를 자처한 듯 야당 의원에 맞서며 진실을 덮고 호도하기에 급급했다.
 
어제 긴급 현안보고의 핵심은 민간사찰 여부와 사찰 보고내용의 진위여부이다. 이를 덮기 위한 청와대와 민주당의 물타기가 처절하고 안쓰럽게만 보일 뿐이었다.
 
더욱이 임종석 실장의 오만과 국민 기만은 하늘을 찔렀다.
 
그는 KT&G 사장 인사개입 의혹에 대해 “국민 세금이 들어간 담배 회사에 정부가 아무 감시 기능을 못 하고 있다”며 “그나마 올해 기재부가 (인사에 개입할 수 있는) 장치를 만들려고 한 것은 매우 가상한 것”이라고 했다.
 
궤변이다. 국민 세금 안 들어간 것이 하늘 아래 어디 있는가. 임 실장의 논리라면 모든 국민과 기업이 청와대 관리와 감찰 대상이 된다. 전지전능의 오만이 무지의 독선으로 치닫고 있다.
 
결국 청와대와 민주당이 진실을 덮기 위해 몸부림치는 만큼 의혹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김태우 전 특감반원 마저 운영위에서의 조 수석 답변이 “모두 거짓말”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운영위에서 조 수석이 답변했던 민간사찰에 대해 수차례 경고했다는 말도, 외교부 공무원에 대한 별건수사 지시가 없었다는 말도 모두 거짓이라는 것이 김 전 특감반원의 입장이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열린 운영위가 청와대와 민주당의 혹세무민을 위한 몸부림으로 무수한 의혹만 키우게 되었다.
 
이제 선택은 청와대와 민주당에 달려있다. 진실한 사과와 반성으로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 아니면, 국정조사 또는 특검을 통한 진실규명밖에 길이 없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
 
2019. 1. 1.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 정 재
 
키워드 : 혹세무민, 의혹, 김태우 전 특감반원, kt&g, 국정조사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