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3월
  3월 20일 (수)
제1야당 배제한 입법조사처장 선출 투표, 최소한의 협치 국회마저 포기한 홍영표 운영위원장의 행태에 유감을 표한다.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당리당략에 눈멀어 야당 역할 포기한 정의당,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공영방송 KBS를 개인방송 수준으로 전락시키는 것이 누구인가.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24. 00:47 (2019.05.24. 00:47)

【정치】공영방송 KBS를 개인방송 수준으로 전락시키는 것이 누구인가.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공영방송 KBS가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을 넘어 국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공영방송 KBS가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을 넘어 국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개인방송으로도 다루기 힘든 내용을 여과 없이 내보내며, 스스로 다짐한 소통과 공론의 장을 마련해 사회통합에 기여하기는커녕 반목과 선동으로 국론 분열에 앞장서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엊그제 KBS는 특정 학자의 “이승만은 미국의 괴뢰, 국립묘지에서 파내야한다”는 발언을 그대로 방송해 시청자를 경악케 했다.
 
여기에 신탁통치에 반대한 것은 “변통을 모르는 꼴통의 인간”이라고까지 했는데, 해당 학자의 비윤리적 행태와는 별도로, 토론이 아니어서 반론조차 불가한 일방적 궤변을 별도 편집 없이 방송 강행한 KBS의 방송윤리 수준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KBS는 “팩트체크K”라는 뉴스 기사를 연이어 보도하고 있는데, 사실 여부를 따진다면서 실제로는 정치적 사안에 대한 가치 판단을 강요하고 있다.
 
가령 의원정수의 제한이나 표의 등가성 등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판결과, 그간 선거법 개정을 합의 처리해 온 국회의 관례 등은 무시해가면서, 그 취지를 확대하거나 축소하는 등 자의적으로 취사선택하며 칼로 무 자르듯 단정적인 보도를 이어가 비판과 우려를 자초하고 있다.
 
과거의 언론 통제가 권력의 탄압에 의해 강요된 것이었다면, 지금은 권력과 유착된 언론이 권력의 입맛에 맞는 방송을 내보내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심각하다.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더 이상 공영방송으로 존재할 이유가 없다는 것을 KBS 경영진은 명심해야 한다.
 
2019. 3. 20.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이 만 희
 
키워드 : KBS, 공영방송, 국민신뢰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