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3월
  3월 24일 (일)
진의왜곡으로 일관한 민주당·정의당 논평, 말꼬리 잡기로 선동하나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박영선 후보자의 ‘패딩 갑질 거짓말’, 이제는 답할 때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친북·위선·대충의 ‘친위대’ 개각, 靑이 눈감아준 의혹·자질 끝까지 파헤칠 것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24. 00:47 (2019.05.24. 00:47)

【정치】친북·위선·대충의 ‘친위대’ 개각, 靑이 눈감아준 의혹·자질 끝까지 파헤칠 것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이번 주 국회는 7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
이번 주 국회는 7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
 
하지만 이들 후보자를 둘러싼 온갖 의혹과 자질을 살펴보면, 과연 청와대가 후보자에 대한 적격여부를 따져보기나 한 것인지 심히 의문이다.
 
이번 文정부의 2기 내각은 친북성향, 위선, 대충대충의 이른바 ‘친위대’ 개각에 다름없다.
 
文정부의 친북 개각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내정으로 뚜렷해졌다. 김 후보자의 “금강산 피격사건은 일찍 겪는 게 나았을 통과의례”, “천안함, 연평도 사건은 우발적 사건”이라는 망언들은 북한 조선중앙방송에서나 들을 법한 표현이다. 친북성향을 넘어 국민자격을 의심케 하는 발상이다.
 
文정부의 위선 개각은 스스로 만든 5대 인사원칙도 무너뜨리고 말았다. 7명의 후보자 중 위장전입 의혹이 3명, 세금탈루 의혹은 4명, 논문표절 의혹은 2명, 부통산투기 의혹은 3명, 병역기피 의혹이 1명에 이른다. 5대 인사원칙에 해당하지 않는 후보자는 단 1명도 없다. 5대 인사원칙이 ‘배제기준’이 아니라 ‘필수조건’을 얘기한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이쯤 되면 위선을 넘어 ‘국민 조롱’에 다름없다.
 
이처럼 부적격자를 ‘장관 후보자’라며 쏟아낸 文정부의 2기 내각은 말 그대로 대충 개각에 불과하다. 국가의 정책을 이끌어갈 전문성이나 적절성, 도덕과 윤리적 자질을 갖추지 못한 부적격자 박람회에 지나지 않는다. 부랴부랴 감행된 ‘총선용’ 개각임을 자인하고 만 것이다.
 
그럼에도 후보자들은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또는 확인불가라는 이유로 관련 자료제출을 거부하며 5대 인사원칙 검증을 회피하고 있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무력화시키고 국민을 기만하는 오만을 후보자 시절부터 부리고 있는 것이다. 엉덩이에 뿔난 못된 송아지의 모습이다.
 
이번에도 文대통령의 마이웨이 임명강행을 기대하고 ‘버티기’에 들어간 것이라면 큰 오산이다. 부디 후보자 모두 ‘하루만 때우면 그만’이라는 어리석은 생각은 접어두기 바란다.
 
자유한국당은 장관 후보자들이 어리석음과 오만을 고집하며 무책임한 버티기로 일관하는 이상 정상적인 인사청문회는 불가함을 밝히며, 일정 연기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경고하는 바이다.
 
아울러 文정부의 2기 내각 청문회를 친북, 위선, 대충의 ‘친위대’ 청문회로 규정하고, 청와대가 눈감아준 모든 비리의혹과 자질미달을 끝까지, 꼼꼼히 파헤칠 것이다.
 
2019. 3. 24.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 정 재
 
키워드 : 친위대 개각, 자료제출, 장관 후보자, 총선영 개각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