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3월
  3월 28일 (목)
육군 특수전사령부 소속 전 모 상사님의 명복을 빕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민주당 편드느라 국격까지 훼손하는 민평당 대변인, 정신 차려라.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박영선 후보자는 황후급 특혜진료의혹을 명백히 밝히고, 사실로 드러난다면 즉각 사퇴해야 한다.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문 정권 인사들의 슬기로운 투기생활을 백서로 출간하라. [김현아 원내대변인 논평]
명백한 2차 가해로 피해여성 모독한 박영선은 국민께 사죄하고 사퇴하라.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겉 다르고 속 다른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 정책,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라.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검증 방해위한 고의적인 위증, 박영선 후보자는 사과하고 자진 사퇴하라.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24. 00:47 (2019.05.24. 00:47)

【정치】검증 방해위한 고의적인 위증, 박영선 후보자는 사과하고 자진 사퇴하라.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전 국민이 생중계로 지켜보는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대표를 끌어들여 자신에 대한 검증을 무력화하기 위해 자극적인 용어까지 쓰면서 고의적인 위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전 국민이 생중계로 지켜보는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대표를 끌어들여 자신에 대한 검증을 무력화하기 위해 자극적인 용어까지 쓰면서 고의적인 위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어제 박 후보자는 분명 “동영상 CD를 꺼내서”라고 표현했고, 대다수의 언론들은 그 즉시 “CD를 보여줬다, 동영상을 보여줬다”고 기사를 쏟아냈다.
 
그런데 박 후보자 측은 청문회를 마치고 밤 9시가 다 돼서야 “물리적으로 CD를 앞에 꺼내 보여준 것은 아니고, CD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라며 남아있던 기자들에게 말을 바꿨다.
 
하지만 이미 CD를 보여줬다는 기사가 정정되기엔 늦은 시각이어서 박 후보자는 언론을 이용해 국민을 속여 놓고도 자신의 책임만 회피하려 든 것이다.
 
실제 박 후보자가 보여준 것은 아무것도 없는데, 대다수 국민은 CD나 동영상을 보여줬다고 기억하게 되었으니 박 후보자의 명백한 조작은 성공한 셈이다.
 
4선 의원으로서 이슈의 폭발성과 언론의 보도 시스템을 모를 리 없는 박 후보자가 교묘한 위증으로 장관 인사청문회를 제1야당 대표 음해 정치공작 쇼로 바꾼 것이다.
 
이는 자신에 대한 검증을 무력화하는 동시에, 부처의 장관으로서 챙겨야 할 중소벤처기업인은 외면하고 자신의 정치적 입지만 키우기 위한 고도의 전략에 따른 의도적인 위증으로 보인다.
 
부처의 장관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증명한 박영선 후보자는 더 이상 중소벤처기업인과 국민을 모욕하지 말고, 인사청문회를 정치 공방의 장으로 변질시키고 위증까지 서슴지 않은 데 대해 사죄하고 즉각 자진 사퇴해야 한다.
 
아울러 허위 증언과 함께 CD 입수 경위 등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
 
국민은 박 후보자의 행동을 기다린다.
 
2019. 3. 28.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이 만 희
 
키워드 : 박영선, CD, 위증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