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7월
  7월 17일 (수)
민생과 안보를 저버리고 국민을 보이콧 하는 민주당 [김현아 원내대변인 논평]
문 정부 외교가 보이지 않는다 [김현아 원내대변인 논평]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석열 후보자의 말은 거짓이 아니길 바란다 [김현아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7.18. 08:37 (2019.07.18. 08:37)

【정치】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석열 후보자의 말은 거짓이 아니길 바란다 [김현아 원내대변인 논평]

문재인 대통령이 기어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강행했다. 대통령의 국민무시, 국회무시 인사의 완결판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어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강행했다. 대통령의 국민무시, 국회무시 인사의 완결판이다.
 
문 대통령이 인사 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 강행한 고위 공직자가 이번으로 16번째가 되었다. 국회무시 임명강행이 습관이 되었다. 총선 공천에 목매 눈치 보기 급급한 집권여당 의원들의 비호아래 국회를 청와대 아래 정부부처쯤으로 여기고 있다.
 
국회 인사청문회는 이제 무용지물이 되어버렸다. 인사청문회를 통해 업무능력뿐만 아니라 도덕성, 윤리의식까지 온갖 흠결로 낙인찍힌 하자 인사들이 정권을 가득 채우고 있다. 환경보전을 강조하더니 사람도 재활용하는 것인가? 하자품은 재활용이 불가능하다.
 
윤 후보자의 거짓말은 법 위반 여부와 상관없이 국민에 대한 위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와대와 여당은 별일 아니라는 식으로 넘어갔다.
 
지난 9일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윤 후보자를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로 거듭나게 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문 정권의 도덕성이 겨우 이 정도인가. 국민은 윤 후보자가 ‘문 정권과 함께하는 검찰로 거듭나게 할 적임자’라 걱정이다.
 
국민에게 거짓말을 한 검찰총장이 이끄는 검찰이 앞으로 단행할 사법 개혁이 사뭇 걱정이다. 부디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그의 말만큼은 거짓말이 아니길 바란다.
 
2019. 7. 17.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 현 아
 
키워드 : 검찰총장, 코드인사, 윤석열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