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백과사전 [백과사전 추가]
자료실 가기
바로가기 :
일치 근접

백과사전의 내용과 참조정보는 누구나 참여하여 수정할 수 있습니다.

다만 백과사전은 지식 디렉토리의 기본이 되는 정보입니다. 수정시 신중을 기해주십시요.

알찬 정보가 쌓여 모두가 행복해 하는 지식 창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김치인 (金致仁) (ENCY005305)
요 약 : [1716(숙종 42)∼1790(정조 14)]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청풍, 자는 공서(公恕), 호는 고정(古亭)이다. 전라감사 징(澄)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우의정 구(構)이고, 아버지는 영의정 재로(在魯)이며, 어머니는 심징(沈瀓)의 딸이다.
분 류 :
인물 : 인물 > 한국 [872 자]
     

[1716(숙종 42)∼1790(정조 14)]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청풍, 자는 공서(公恕), 호는 고정(古亭)이다. 전라감사 징(澄)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우의정 구(構)이고, 아버지는 영의정 재로(在魯)이며, 어머니는 심징(沈瀓)의 딸이다.
 
1738년(영조 14) 생원시에 합격하고, 1748년 춘당대문과에 장원하여 예문관전적과 정언을 거쳐 문경어사(聞慶御史)로 나가 문경현감의 탐욕을 다스렸다. 이어 지평과 문학을 거쳐 1750년에는 호남어사로 활약하였다. 1752년 승지에 오르고, 이어 대사간·비변사부제조·대사성·부제학·이조참판·개성유수 등을 지냈다. 1762년 이후 이조·호조·형조의 판서를 지냈으며, 1765년 우의정에 올라 내의원도제조를 겸하였다. 이듬해 좌의정을 거쳐 영의정이 되었다. 그 뒤 판중추부사·영중추부사를 거쳐 다시 영의정을 지냈다. 1772년 당파를 조성했다는 죄로 직산현(稷山縣)으로 유배되었으나, 반년 만에 풀려나 영중추부사로 다시 서용되고, 봉조하가 되었다.
 
정조가 즉위하자 판중추부사로 기용되어 고부겸승습주청사(告訃兼承襲奏請使)의 정사로서 청나라에 다녀왔다. 그 뒤 다시 영중추부사를 거쳐 봉조하가 되어 『명의록(明義錄)』 편찬을 주관하고, 1785년(정조 9)에는 『대전통편』 편찬을 주관하였다. 이듬해 영의정으로 기용되어 정조의 명으로 당쟁의 조정에 힘썼다. 성품이 치밀하고 결단력이 있는 인물로, 나라의 전고(典故)에 정통해 이를 정사에 잘 활용하였다.
 
편저로 『명의록』이외에 『열성지장통기(列聖誌狀通記)』가 있다.
 
시호는 헌숙(憲肅)이다.
 
□참고문헌 : 『영조실록』, 『정조실록』,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의왕문화원 > 의왕시사】

◆ 일반 항목 ◆
카탈로그 로 가기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김치인 (金致仁)
최종수정일 :   2016-05-23 작성자 :   계몽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