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백과사전 [백과사전 추가]
자료실 가기
바로가기 :
일치 근접

백과사전의 내용과 참조정보는 누구나 참여하여 수정할 수 있습니다.

다만 백과사전은 지식 디렉토리의 기본이 되는 정보입니다. 수정시 신중을 기해주십시요.

알찬 정보가 쌓여 모두가 행복해 하는 지식 창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여흥 부대부인 민씨 (驪興府大夫人閔氏) (ENCY026106)
요 약 : [1818 ~ 1898] 조선 고종의 어머니이자 흥선 대원군 이하응의 부인. 본관은 여흥으로 당시 공조 판서 민치구의 딸이다.
분 류 :
인물 : 인물 > 한국 [626 자]
     

[1818 ~ 1898] 조선 고종의 어머니이자 흥선 대원군 이하응의 부인. 본관은 여흥으로 당시 공조 판서 민치구의 딸이다.

1863년 둘째 아들 명복(후에 고종이 됨)이 왕위에 오르던 그 해 12월 여흥 부대부인으로 봉작되었다. 1866년 고종의 비를 간택할 때는 친정 아저씨뻘 되는 여성 부원군 민치록의 딸을 천거, 왕비로 책봉하게 하였는데 그가 바로 명성 황후다. 흥선 대원군은 민 씨의 부모가 이미 작고하였고, 자신의 처남인 민승호가 민치록의 후사를 이었기 때문에 외척 세력이 득세할 일은 없을 것이라 판단하여 왕비로 간택하였다. 그러나 이 예상은 잘못된 판단이었고 부대부인 민 씨는 명성 황후를 비롯하여 척족 세력이 대원군과 정적이 되는 바람에 끊임없는 정치적 투쟁을 지켜보면서 민승호민겸호 두 동생의 희생을 겪어 내야 하는 불행한 생애를 보냈다.

일찍이 가톨릭교에 귀의하여 아들이 왕위에 오르자 운현궁에서 감사 미사를 올렸으며, 1896년 10월 주교 뮈텔로부터 영세를 받았다. 고종의 유모이며, 같은 천주교 신자인 박마르타와 함께 프랑스인 주교 베르뇌를 통해 프랑스 정부와 가톨릭 신자들의 도움으로 남진하려는 러시아 세력을 꺾으려 하였으나, 실패하였다.

◆ 일반 항목 ◆
카달로그 로 가기
백과 참조
흥선대원군의 부인.
자 : 고종

부 : 민치구
형제 : 민승호, 민겸호
목록 참조
외부 참조
여흥 부대부인 민씨 (驪興府大夫人閔氏)
최종수정일 :   2016-03-07 작성자 :   계몽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