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백과사전 [백과사전 추가]
자료실 가기
바로가기 :
일치 근접

백과사전의 내용과 참조정보는 누구나 참여하여 수정할 수 있습니다.

다만 백과사전은 지식 디렉토리의 기본이 되는 정보입니다. 수정시 신중을 기해주십시요.

알찬 정보가 쌓여 모두가 행복해 하는 지식 창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김상로 (金尙魯) (ENCY040654)
요 약 : [1702(숙종 28)∼1766(영조 42)]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청풍, 자는 경일(景一), 호는 하계(霞溪)·만하(晩霞)이다.
분 류 :
인물 : [1137 자]
     

[1702(숙종 28)∼1766(영조 42)]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청풍, 자는 경일(景一), 호는 하계(霞溪)·만하(晩霞)이다. 공조정랑 극형(克亨)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전라도관찰사 징(澄)이고, 아버지는 대제학 유(楺)이며, 어머니는 여산송씨(礪山宋氏) 박(搏)의 딸이다. 좌의정을 지낸 약로(若魯)의 아우이다.
 
1721년(경종 1)에 진사가 되고 1734년(영조 10)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검열이 되었다. 곧 지평(持平)이 되고 한림(翰林) 출신이라는 이유로 6품직에 승진하였다. 응교(應敎)를 거쳐 이듬해 정언(正言)·교리(校理)를 역임했으며, 1737년 경기도 양정어사(良丁御史)로 나갔다가 돌아와 부교리가 되었다. 이어 헌납(獻納)·이조좌랑을 거쳐 1740년 도청부사과(都廳副司果)가 되어 가자(加資)되고, 대사간과 승지를 역임하였다. 1742년 강원도감사로 나가 기근에 허덕이는 백성들을 구제할 것을 상소했고, 이듬해 대사성·부제학이 되었다.
 
1744년 승지로서 무과에 폐단이 많음을 지적하고 엄격하게 시행하도록 건의하였다. 같은 해 경상도관찰사가 되어 도내 사태(沙汰)로 인해 죽음을 당한 사람들을 구휼할 것을 상소해 허락받았다. 1745년 한성우·좌윤·대사헌·도승지·병조참판을 역임하고, 이듬해 예조참판이 되었다. 1748년 공조판서가 되고, 이듬해 탕평책에 찬성하였다. 1750년에 겸지경연 우빈객(右賓客) 한성판윤, 1753년에 우의정이 되었다가 이듬해 파직되었다. 1754년 좌의정에 오르고 1759년 영의정이 되었으며, 말과 행동이 맞지 않은 사헌부 관리들은 교체시키도록 건의하였다.
 
이듬해 개성유수 남태제(南泰齊)가 재주와 견식이 있고 마음가짐이 공평함을 알고 승격시킬 것을 천거하였다. 1762년 사도세자의 처벌에 적극 참여하여 영조의 동조를 얻었으나 왕이 이를 후회하자 청주로 귀양갔으며 특명으로 풀려난 뒤 봉조하가 되었다.
 
죽은 뒤에 정조가 즉위하자 관작이 삭탈되었으나, 1865년(고종 4)에 다시 신원되었다. 시호는 익헌(翼獻)이며, 묘소는 화성시 우정면 조암리 김취로의 묘소 옆이다.
 
□참고문헌 : 『영조실록』, 『정조실록』, 『고종실록』, 『增補文獻備考』, 『國朝榜目』, 『淸風金氏世獻錄』(청풍김씨대종회, 2003)
 
【의왕문화원 > 의왕시사】

◆ 일반 항목 ◆
카탈로그 로 가기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김상로 (金尙魯)
최종수정일 :   2015-11-19 작성자 :   XPIL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