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지식창고 소개
지식창고 구독
(A) 내 지식자료
다큐먼트작업
(B) 내 구독자료
구독 내역
about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충청남도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6.13. 09:19 (2019.06.13. 09:19)

딸기 농사 성패 가르는 육묘 관리 당부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성공적인 딸기 농사를 위해서는 여름철 육묘 관리와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농가의 주의를 당부했다.【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 - 이인하 (041-635-6349)】
- 도 농업기술원 “여름철 육묘 관리·병해충 방제 철저해야” -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성공적인 딸기 농사를 위해서는 여름철 육묘 관리와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농가의 주의를 당부했다.
 
13일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촉성 재배를 위한 딸기 모주는 늦어도 3월 하순까지 정식을 마치고 5∼6월 내 자묘를 유인해 최소 70일 이상 뿌리내림을 해야 9월 본포에 정식할 수 있는 충실한 자묘를 만들어낸다.
 
우량한 딸기 자묘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모주를 심은 상토가 너무 과습하지 않도록 토양 수분을 일정하게 관리해야 하며, 모주에서 발생하는 런너(줄기)는 한 줄로 가지런히 유인하고 곁가지를 제거해야 한다.
 
자묘의 묘령(묘의 나이)을 비슷하게 육묘하기 위해서는 5월 상순부터 자묘 유인을 시작하고, 6월 하순까지 모두 마친 후 일시에 자묘에 관수를 시작해 70∼90일 묘를 만드는 것이 좋다.
 
자묘 받기가 다 끝나면 모주의 잎을 제거해 통기성을 확보해야 흰가루병, 응애 등 병해충을 예방할 수 있다.
 
또 런너의 끝이 검게 마르고 신엽이 오그라드는 팁번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육묘 하우스 내 습도 관리와 과다한 질소 시비에 주의하고 월 1∼2회 칼슘제를 관주해야 한다.
 
여름철 자묘의 엽수는 3매를 유지하는 것이 좋고, 주기적으로 잎을 따 웃자람 방지에 힘써야 한다.
 
특히 여름철에는 시설하우스 내 온도가 상승해 시들음병, 탄저병, 줄기마름병, 작은뿌리파리, 진딧물, 응애 등 병해충 발생이 증가하므로 차광과 환기로 시설하우스 내 온도를 낮추고 공기를 유동시키는 등 예방과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 이인하 연구사는 “딸기 재배에서 가장 중요한 과정은 육묘”라며 “딸기 육묘 관리, 병해충 방제 등 도내 딸기 농가의 고품질 딸기 생산을 위한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현장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첨부 :
딸기 우량묘 대량증식.jpg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 소유
 
▣ 주요키워드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