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한글 

◈ 농가월령가(農家月令歌) ◈

해설본문 
조선 헌종 때 정학유(丁學游)가 지은 가사. 1책. 필사본. 월령체(月令體) 장편가사이다.
달거리 노래로서 12달 동안 이뤄지는 농가의 행사와 풍속을 자세히 묘사하고 있다. 이 작품은 문학작품으로 형상화되어 있지만 조선 후기 사찬 농서의 전통에 서 있으며, 내용에 있어서도 실증적인 태도를 보이는 작품으로 당대 농가의 삶을 살펴보는데 매우 중요한 작품이다.

1. 序歌 (머릿노래)

 
1
천지(天地) 조판(肇判)하매 일월성신 비치거다.
2
일월은 도수있고 성신은 전차있어
3
일년 삼백 육십일에 제 도수 돌아오매
4
동지․하지․춘․추분은 일행(日行)을 추측하고
5
상현․하현․망․회․삭은 월륜(月輪)의 영휴(盈虧)로다.
6
대지상 동서남북, 곳을 따라 틀리기로
7
북극을 보람하여 원근을 마련하니
8
이십사 절후는 십이삭에 분별하여
9
매삭에 두 절후가 일망(一望)이 사이로다.
10
춘하추동 내왕하여 자연히 성세(成歲)하니
 
11
요순 같은 착한 임금 역법을 창제하사
12
천시(天時)를 밝혀 내어 만민을 맡기시니
13
하우씨 오백년은 인월(寅月)로 세수(歲首)하고
14
주나라 팔백년은 자월(子月)로 신정(新定)이라.
15
당금에 쓰는 역법 하우씨가 한법이라.
16
한서온량(寒暑溫凉) 기후 차례 사시에 맞아 드니
17
공부자의 취하심이 하령을 행하도다.
 

 

2. 正月令

 
1
정월은 맹춘(孟春)이라 입춘(立春) 우수(雨水) 절기로다.
2
산중 간학(澗壑)에 빙설은 남았으나
3
평교 광야에 운물(雲物)이 변하도다.
4
어와 우리 성상 애민(愛民) 중농(重農) 하오시니
5
간측하신 권농 윤음 방곡(坊曲)에 반포하니
6
슬프다, 농부들아 아무리 무지한들
7
네몸 이해 고사(姑捨)하고 성의(聖儀)를 어길소냐
8
산전수답(山田水畓) 상반(相半)하여 힘대로 하오리라.
9
일년 흉풍은 측량하지 못하여도
10
인력이 극진하면 천재는 면하리니
11
제각각 근면하여 게을리 굴지 마라.
 
12
일년지계 재춘하니 범사(凡事)를 미리하라.
13
봄에 만일 실시하면 종년(終年) 일이 낭패되네.
14
농기(農器)를 다스리고 농우(農牛)를 살펴 먹여
15
재거름 재워 놓고 한편으로 실어 내니
16
보리밭에 오줌치기 작년보다 힘써 하라.
17
늙은이 근력 없어 힘든 일은 못하여도
18
낮이면 이엉 엮고 밤이면 새끼 꼬아
19
때 맞게 집 이으면 큰 근심 덜리로다.
20
실과 나무 보굿 깎고 가지 사이 돌 끼우기
21
정조(正朝)날 미명시(未明時)에 시험조로 하여 보자.
22
며느리 잊지 말고 소국주(小麴酒) 밑하여라.
23
삼촌 백화시에 화전 일취(花前 一醉) 하여 보자.
24
상원(上元)날 달을 보아 수한(水旱)을 안다하니
25
노농(老農)의 징혐(徵驗)이라 대강은 짐작느니.
 
26
정초에 세배함은 돈후한 풍속이라.
27
새 의복 떨쳐 입고 친척 인리(隣里) 서로 찾아
28
남녀노소 아동까지 삼삼오오 다닐 적에
29
와삭버석 울긋불긋 물색(物色)이 번화(繁華)하다.
30
사내아이 연날리기 계집아이 널뛰기요.
31
윷놀아 내기하니 소년들 놀이로다.
 
32
사당(祠堂)에 세알(歲謁)하니 병탕에 주과로다.
33
움파와 미나리를 무엄에 곁들이면
34
보기에 신선하여 오신채(五辛菜)를 부러하랴.
35
보름날 약밥 제도 신라적 풍속이라.
36
묵은 산채 삶아 내니 육미(肉味)와 바꿀소냐.
37
귀밝히는 약술이며 부스럼 삭는 생밤이라.
38
먼저 불러 더위팔기 달맞이 횃불 켜기
39
흘러 오는 풍속이요 아이들 놀이로다.
 

 

3. 二月令

 
1
이월은 중춘이라 경칩(驚蟄) 춘분(春分) 절기로다.
2
초륙일 좀생이는 풍흉을 안다 하며
3
스무날 음청(陰晴)으로 대강은 짐작느니
4
반갑다 봄바람에 의구히 문을 여니
5
말랐던 풀뿌리는 속잎이 맹동(萌動)한다.
6
개구리 우는 곳에 논물이 흐르도다.
7
맷비둘기 소리나니 버들 빛 새로워라.
8
보쟁기 차려 놓고 춘경(春耕)을 하오리라.
9
살진밭 가리어서 춘모(春 )를 많이 갈고
10
목화밭 되어 두고 제때를 기다리소.
11
담뱃모와 잇 심기 이를수록 좋으니라.
12
원림(園林)을 장점(粧點)하니 생리(生利)를 겸하도다.
13
일분은 과목이요 이분은 뽕나무라.
14
뿌리를 상치 말고 비오는 날 심으리라.
 
15
솔가지 꺾어다가 울타리 새로 하고
16
장원(牆垣)도 수축하고 개천도 쳐 올리소.
17
안팎에 쌓인 검불 정쇄(情灑)히 쓸어 내어
18
불놓아 재 받으면 거름을 보태리니
19
육축(六畜)은 못다하나 우마계견(牛馬鷄犬) 기르리라
20
씨암탉 두어 마리 알 안겨 깨여 보자.
21
산채는 일렀으니 들나물 캐어 먹세.
22
고들빼기 씀바귀요 조롱장이 물쑥이라.
23
본초(本草)를 상고하여 약재를 캐오리라.
24
달래김치 냉잇국은 바위를 깨치나니
25
창백출(蒼白朮) 당귀(當歸) 천궁(川芎) 시호(柴胡) 방풍(防風) 산약(山藥) 택사(澤瀉)
26
낱낱이 기록하여 때맞게 캐어 두소.
27
촌가에 기구 없어 값진 약 쓰올소냐.
 

 

4. 三月令

 
1
삼월은 모춘(暮春)이라 청명 곡우 절기로다.
2
춘일이 재양(載陽)하여 만물이 화창하니
3
백화는 난만하고 새소리 각색이라.
4
당전의 쌍제비는 옛집을 찾아오고
5
화간(花間)의 범나비는 분분히 날고 기니
6
미물도 득시(得時)하여 자락(自樂)함이 사랑홉다.
7
한식날 성묘하니 백양나무 새잎 난다.
8
우로(雨露)에 감창(感愴)함을 주과로나 펴오리라.
9
농부의 힘든 일 가래질 첫째로다.
10
점심밥 풍비(豊備)하여 때맞추어 배불리소.
11
일꾼의 처자권속(妻子眷屬) 따라와 같이 먹세.
12
농촌의 후한 풍속 두곡(斗穀)을 아낄소냐.
13
물꼬를 깊이 치고 도랑 밟아 물을 막고
14
한편에 모판하고 그나마 삶이 하니
15
날마다 두세번씩 부지런히 살펴보소.
 
16
약한 싹 세워낼 제, 어린아이 보호하듯.
17
백곡 중 논 농사가 범연(泛然)하고 못하리라.
18
포전(浦田)에 서속(黍粟)이요 산전에 두태(豆太)로다.
19
들깻모 일찍 붓고 삼농사도 하오리라.
20
좋은 씨 가리어서 그루를 상환(相換)하소.
21
보리밭 매어 놓고 뭇논을 되어 두소.
22
들농사 하는 틈에 치포(治圃)를 아니할까.
23
울 밑에 호박이요 처마 밑에 박 심고
24
담 근처에 동과(冬瓜) 심어 가자(架子)하여 올려 보세.
25
무 배추 아욱 상치 고추 가지 파 마늘을
26
색색이 분별하여 빈땅 없이 심어 놓고
27
갯버들 베어다가 개바자 둘러 막자.
28
계견을 방비하면 자연히 무성하리.
29
외 밭을 따로 하여 거름을 많이 하소.
30
농가의 여름 반찬 이 밖에 또 있는가.
31
뽕눈을 살펴보니 눈에 날 때 되었구나
32
어와 부녀들아 잠농(蠶農)을 전심하소.
33
잠실을 쇄소(灑掃)하고 제구를 준비하니
34
다래끼 칼도마며 채광주리 달발이라.
35
각별히 조심하여 냄새를 없이 하소.
 
36
한식 전후 삼사일에 과목(果木)을 접하나니
37
단행(丹杏) 인행(仁杏) 울릉도며 문배 찜배 능금 사과
38
엇접 피접 도마접에 행자접이 잘 사나니
39
청다대 정릉매는 고사(古査)에 접을 붙여
40
농사를 필한 후에 분에 올려 들여 놓고
41
천한(天寒) 백옥(白屋) 설한 중에 춘색을 홀로 보니
42
실용은 아니로되 산중의 취미로다.
43
인간의 요긴한 일 장 담는 정사로다.
44
소금을 미리 받아 법대로 담그리라.
45
고추장 두부장도 맛맛으로 갖추 하소.
46
앞산에 비가 개니 살진 향채(香菜) 캐오리라.
47
삽주 두릅 고사리며 고비 도랒 으아리를
48
일분은 엮어 팔고 일분은 무쳐 먹세.
49
낙화를 쓸고 앉아 병술을 즐길 적에
50
산처(山妻)의 준비함이 가효(佳肴)가 이뿐이라.
 

 

5. 四月令

 
1
사월이라 맹하되니 입하 소만 절기로다.
2
비온 끝에 볕이 나니 일기도 청화하다.
3
떡갈잎 퍼질 때에 뻐꾹새 자조 울고
4
보리 이삭 패어나니 꾀꼬리 소리 난다.
5
농사도 한창이요 누에도 방장이라.
6
남녀노소 골몰하여 집에 있을 틈이 없어
7
적막한 대사립을 녹음에 닫았도다.
8
면화를 많이 갈소 방적의 근본이라.
9
수수 동부 녹두 참깨 부룩을 적게 하고
10
갈 꺾어 거름할 제, 풀 베어 섞어 하소.
11
무논을 써을이고 이른 모 내어 보세.
12
농량(農糧)이 부족하니 환자(還子) 타 보태리라.
 
13
한잠하고 이는 누에 하루도 열두 밥을
14
밤낮을 쉬지 말고 부지런히 먹이어라.
15
뽕따는 아이들아 훗그루 보아하여
16
고목은 가지 찍고 햇잎은 제쳐 따소.
17
찔레꽃 만발하니 적은 가물 없을소냐.
18
이때를 승시(乘時)하여 나 할 일 생각하소.
19
도랑 쳐 물길 내고 우루처(雨漏處) 개와(蓋瓦)하여
20
음우(陰雨)를 방비하면 뒷근심 더 없나니
21
봄나이 필무명을 이때에 마전하고
22
베 모시 형세대로 여름옷 지어 두소
23
벌통에 새끼 나니 새 통에 받으리라.
24
천만이 일심하여 봉왕(蜂王)을 옹위(擁衛)하니
25
꿀 먹기도 하려니와 군신분의(君臣分義) 깨닫도다.
 
26
파일날 현등(懸燈)은 산촌에 불긴하니
27
느티떡 콩찌니는 제때의 별미로다.
28
앞내에 물이 주니 천렵을 하여 보세.
29
해 길고 잔풍(殘風)하니 오늘 놀이 잘 되겠다.
30
벽계수 백사장을 굽이굽이 찾아가니
31
수단화 늦은 꽃은 봄빛이 남았구나.
32
촉고(數 )를 둘러치고 은린옥척(銀鱗玉尺) 후려내어
33
반석에 노구 걸고 솟구쳐 끓여 내니
34
팔진미(八珍味) 오후청(五候鯖)을 이 맛과 바꿀소냐.
 

 

6. 五月令

 
1
오월이라 중하되니 망종 하지 절기로다.
2
남풍은 때맞추어 맥추(麥秋)를 재촉하니
3
보리밭 누른빛이 밤사이 나겠구나.
4
문 앞에 터를 닦고 타맥장(打麥場) 하오리라.
5
드는 낫 베어다가 단단이 헤쳐 놓고
6
도리깨 마주서서 짓내어 두드리니
7
불고 쓴 듯하던 집안 졸연(卒然)히 흥성하다.
8
담석(擔石)에 남은 곡식 하마 거의 진하리니
9
중간에 이 곡식이 신구상계(新舊相繼) 하겠구나.
10
이 곡식 아니려면 여름농사 어찌할꼬.
11
천심을 생각하니 은혜도 망극하다.
12
목동은 놀지 말고 농우(農牛)를 보살펴라.
13
뜬물에 꼴 먹이고 이슬풀 자로 뜯겨
14
그루갈이 모심기 제힘을 빌리로다.
15
보리짚 말리고 솔가지 많이 쌓아
16
장마나무 준비하여 임시 걱정 없이하세
 
17
잠농(蠶農)을 마칠 때에 사나이 힘을 빌어
18
누에섶도 하려니와 고치나무 장만하소.
19
고치를 따 오리라 청명한 날 가리어서
20
발 위에 엷게 널고 폭양(曝陽)에 말리니
21
쌀고치 무리고치 누른 고치 흰 고치를
22
색색이 분별하여 일이분(一二分) 씨로 두고
23
그나마 켜오리라 자애를 차려놓고
24
왕채에 올려내니 빙설 같은 실올이라.
25
사랑홉다 자애 소리 금슬(琴瑟)을 고루는 듯.
26
부녀들 적공(積功)들여 이 재미 보는구나!
27
오월 오일 단옷날 물색(物色)이 생신(生新)하다.
28
오이밭에 첫물 따니 이슬에 젖었으며
29
앵두 익어 붉은 빛이 아침볕에 눈부시다.
30
목맺힌 영계 소리 익힘벌로 자로 운다.
31
향촌의 아녀들아 추천(鞦韆)을 말려니와
32
청홍상(靑紅裳) 창포비녀 가절을 허송마라.
33
노는 틈에 하올 일이 약쑥이나 베어 두소.
 
34
상천이 지인(至仁)하사 유연히 작운(作雲)하니
35
때미쳐 오는 비를 뉘 능히 막을소냐.
36
처음에 부슬부슬 먼지를 적신 후에
37
밤 들어 오는 소리 패연히 드리운다.
38
관솔불 둘러앉아 내일 일 마련할 제
39
뒷논은 뉘 심고 앞밭은 뉘가 갈꼬.
40
도롱이 접사리며 삿갓은 몇 벌인고.
41
모찌기는 자네 하소 논 삶기는 내가 함세.
42
들깨 모 담배 모는 머슴아이 맡아 내고
43
가지모 고추모는 아기딸이 하려니와
44
맨드라미 봉선화는 네 사전(私錢) 너무 마라.
45
아기어멈 방지찧어 들바라지 점심하소.
46
보리밭 찬국에 고추장 상치쌈을
47
식구를 헤아리되 넉넉히 능을 두소
48
샐 때에 문에 나니 개울에 물 넘는다.
49
메나리 화답하니 격양가가 아니던가.
 

 

7. 六月令

 
1
유월이라 계하(季夏)되니 소서 대서 절기로다.
2
대우(大雨)도 시행(時行)하고 더위도 극심하다.
3
초목이 무성하니 파리 모기 모여들고
4
평지에 물이 괴니 악마구리 소리 난다.
5
봄보리 밀 귀리를 차례로 베어내고
6
늦은 콩팥 조 기장은 베기 전에 대우 들여
7
지력(地力)을 쉬지 말고 극진히 다스리소.
8
젊은이 하는 일이 기음매기 뿐이로다.
9
논밭을 갈마들어 삼사차 돌려 맬 제
10
그 중에 면화밭은 인공(人功)이 더 드나니
11
틈틈이 나물밭도 북돋아 매어 가꾸소.
12
집터 울밑 돌아가며 잡풀을 없게 하소.
13
날새면 호미 들고 긴긴 해 쉴 새 없이
14
땀 흘려 흙이 젖고 숨막혀 기진할 듯.
15
때마침 점심밥이 반갑고 신기하다.
 
16
정자나무 그늘 밑에 좌차(坐次)를 정한 후에
17
점심 그릇 열어 놓고 보리단술 먹저 먹세.
18
반찬이야 있고없고 주린 창자 메운 후에
19
청풍에 취포(醉飽)하니 잠시간 낙이로다.
20
농부야 근심 마라 수고하는 값이 있네.
21
오조 이삭 청태콩이 어느 사이 익었구나.
22
일로 보아 짐작하면 양식 걱정 오랠소냐.
23
해진 후 돌아올 제 노래 끝에 웃음이라.
24
애애한 저녁 내는 산촌에 잠겨 있고
25
월색은 몽롱하여 발길에 비취는구나.
26
늙은이 하는 일도 바이야 없을소냐.
27
이슬 아침 외 따기와 뙤약볕에 보리 널기
28
그늘 곁에 누역 치기, 창문 앞에 노꼬기라
29
하다가 고달프면 목침 베고 허리 쉬움
30
북창풍에 잠이 드니 희황씨(羲皇氏) 적 백성이라.
31
잠깨어 바라보니 급한 비 지나가고
32
먼 나무에 쓰르라미 석양을 재촉한다.
 
33
노파의 하는 일은 여러 가지 못하여도
34
묵은 솜 들고 앉아 알뜰히 피워내니
35
장마의 소일이요 낮잠자기 잊었도다.
36
삼복(三伏)은 속절(俗節)이요 유두(流頭)는 가일(佳日)이라
37
원두밭에 참외 따고 밀 갈아 국수하여
38
가묘(家廟)에 천신(薦新)하고 한때 음식 즐겨 보세.
39
부녀는 헤피 마라 밀기울 한데 모아
40
누룩을 드리어라 유두국(流頭 )을 켜느니라.
41
호박나물 가지김치 풋고추 양념하고
42
옥수수 새맛으로 일없는 이 먹여 보소.
43
장독을 살펴보아 제맛을 잃지 말고
44
맑은 장 따로 모아 익는 족족 떠내어라.
45
비오면 덮어 두고 독 전을 정히 하소.
46
남북촌 합력하여 삼구덩이 하여 보세.
47
삼대를 베어 묶어 익게 쪄 벗기리라.
48
고운 삼 길삼하고 굵은 삼 바 드리소.
49
농가에 요긴키로 곡식과 같이 치네.
50
산전(山田) 메밀 먼저 갈고 포전은 나중 갈소.
 

 

8. 七月令

 
1
칠월이라 맹추(孟秋)되니 입추 처서 절기로다.
2
화성(火星)은 서류(西流)하고 미성(尾星)은 중천(中天)이라.
3
늦더위 있다한들 절서(節序)야 속일소냐.
4
비밑도 가볍고 바람끝도 다르도다.
5
가지 위의 저 매미 무엇으로 배를 불려
6
공중에 맑은 소리 다투어 자랑는고.
7
칠석에 견우 직녀 이별루(離別淚)가 비가 되어
8
성긴비 지나가고 오동잎 떨어질 제
9
아미(蛾眉)같은 초생달은 서천(西天)에 걸리거다.
10
슬프다 농부들아 우리 일 거의로다.
11
얼마나 남았으며 어떻게 되다 하노.
12
마음을 놓지 마소 아직도 멀고 멀다.
 
13
꼴 거두어 김매기 벼포기에 피 고르기
14
낫 벼려 두렁 깎기 선산(先山)에 벌초(伐草)하기
15
거름풀 많이 베어 더미지어 모아넣고
16
자채논에 새 보기와 오조밭에 정의아비
17
밭가에 길도 닦고 복사(覆砂)도 쳐 올리소.
18
살지고 연한 밭에 거름하고 익게 갈아
19
김장할 무 배추 남 먼저 심어 놓고
20
가시울 진작 막아 허술함이 없게 하소.
21
부녀들도 셈이 있어 앞일을 생각하소.
22
베짱이 우는 소리 자네를 위함이라.
23
저 소리 깨쳐듣고 놀라서 다스리소.
 
24
장마를 겪었으니 집 안을 돌아보아
25
곡식(穀食)도 거풍(擧風)하고 의복(衣服)도 폭쇄(曝 )하소.
26
명주 오리 어서 뭉쳐 생량전(生凉前) 짜아내소.
27
늙으신네 기쇠(氣衰)하매 환절때를 근심하여
28
추량(秋?)이 가까우니 의복을 유의하소.
29
빨래하여 잘 바래고 풀먹여 다듬을 제
30
월하의 방치소리 소리마다 바쁜 마음
31
실가(室家)의 골몰(汨沒)함이 일변은 재미로다.
32
소채 과일 흔할 적에 저축을 생각하여
33
박 호박 고지 켜고 외 가지 짜게 절여
34
겨울에 먹어 보소 귀물(貴物)이 아니 될까.
35
목화밭 자조 살펴 올다래 피었는가.
36
가꾸기도 하려니와 거두기에 달렸느니.
 

 

9. 八月令

 
1
팔월이라 중추되니 백로 추분 절기로다.
2
북두성 자조 돌아 서천(西天)을 가리키니
3
선선한 조석(朝夕) 기운 추의(秋意)가 완연(宛然)하다.
4
귀뚜라미 맑은 소리 벽간에서 들리구나.
5
아침에 안개 끼고 밤이면 이슬 내려
6
백곡을 성실(成實)하고 만물을 재촉하니
7
들구경 돌아보니 힘들인 일 공생(功生)한다.
8
백곡이 이삭 패고 여물 들어 고개숙여
9
서풍에 익은 빛은 황운(黃雲)이 일어난다.
10
백설 같은 목호송이 산호 같은 고추 다래
11
처마에 널었으니 가을볕 명랑하다.
12
안팎 마당 닦아 놓고 발채 망구 장만하소.
 
13
목화 따는 다래끼에 수수 이삭 콩가지요
14
나무꾼 돌아올 제 머루 다래 산과로다.
15
뒷동산 밤 대추는 아이들 세상이라.
16
아람도 말리어라 철대어 쓰게 하소.
17
명주를 끊어 내어 추양에 마전하고
18
쪽들이고 잇들이니 청홍이 색색이라.
19
부모님 연만(年晩)하니 수의(隧衣)도 유의하고
20
그나마 마르재어 자녀의 혼수(婚需)하세.
21
집 위에 굳은 박은 요긴한 기명(器皿)이라.
22
대싸리 비를 매어 마당질에 쓰오리라.
23
참깨 들깨 거둔 후에 중오려 타작(打作)하고
24
담뱃줄 녹두 말을 아쉬워 작전(作錢)하라.
25
장구경도 하려니와 흥정할 것 잊지 마소.
 
26
북어(北魚)쾌 젓조기로 추석 명일 쇠어 보세.
27
신도주(新稻酒) 오려 송편 박나물 토란국을
28
선산(先山)에 제물하고 이웃집 나눠 먹세.
29
며느리 말미받아 본집에 근친갈 제
30
개 잡아 삶아 건져 떡고리와 술병이라.
31
초록 장웃 반물 치마 장속(裝束)하고 다시보니
32
여름 동안 지친 얼굴 소복(蘇復)이 되었느냐.
33
중추야(仲秋夜) 밝은 달에 지기(志氣) 펴고 놀고 오소.
34
금년 할일 못다하니 명년(明年) 계교(計較) 하오리라.
35
밀대 베어 더운갈이 모맥(牟麥)을 추경(秋耕)하세.
36
끝끝이 못 익어도 급한 대로 걷고 갈소.
37
인공(人功)만 그러할까 천시도 이러하니
38
반각(半刻)도 쉴새 없이 마치며 시작느니.
 

 

10. 九月令

 
1
구월이라 계추 되니 한로 상강 절기로다.
2
제비는 돌아가고 떼기러기 언제 왔노.
3
벽공에 우는 소리 찬이슬 재촉는다.
4
만산 풍엽(楓葉)은 연지를 물들이고
5
울밑에 황국화는 추광(秋光)을 자랑한다.
6
구월구일 가절이라 화전(花煎) 천신(薦新)하세.
7
절서를 따라가며 추원보본(追遠報本) 잊지 마소.
8
물색(物色)은 좋거니와 추수가 시급하다.
9
들마당 집마당에 개상(床)에 탯돌이라.
10
무논은 베어 깔고 건답은 벼 두드려
11
오늘은 점근벼요 내일은 사발벼라.
12
밀따리 대추벼와 동트기 경상벼라.
 
13
들에는 조․피 더미, 집 근처는 콩팥 가리
14
벼타작 마친 후에 틈나거든 두드리세.
15
비단차조 이부꾸리 매눈이콩 황부대를
16
이삭으로 먼저 갈라 후씨를 따로 두소.
17
젊은이는 태질이요 계집사람 낫질이라.
18
아이는 소 몰리고 늙은이는 섬 욱이기
19
이웃집 울력하여 제일하듯 하는 것이
20
뒷목추기 짚 널기와 마당 끝에 키질하기
21
일변(一邊)으로 면화틀기 씨아 소리 요란하니
22
틀 차려 기름 짜기 이웃끼리 합력하세.
23
등유도 하려니와 음식도 맛이 나네.
 
24
밤에는 방아찧어 밥쌀을 장만할 제
25
찬 서리 긴긴 밤에 우는 아기 돌아볼까.
26
타작 점심 하오리라 황계(黃鷄) 백주(白酒) 부족할까.
27
새우젓 계란찌개 상찬(上饌)으로 차려 놓고
28
배춧국 무나물에 고춧잎 장아찌라.
29
큰 가마에 앉힌 밥 태반이나 부족하니
30
한가을 흔한 적에 과객(過客)도 청하나니
31
한 동네 이웃하여 한 들에 농사하니
32
수고도 나눠하고 없는 것도 서로 도와
33
이 때를 만났으니 즐기기도 같이하세.
34
아무리 다사(多事)하나 농우(農牛)를 보살펴라.
35
조핏대에 살을 찌워 제 공을 갚을지라.
 

 

11. 十月令

 
1
시월은 맹동(孟冬)이라 입동 소설 절기로다.
2
나뭇잎 떨어지고 고니 소리 높이 난다.
3
듣거라 아이들아 농공(農功)을 필하여도
4
남은 일 생각하여 집안 일 마저 하세.
5
무우 배추 캐어들여 김장을 하오리라.
6
앞냇물에 정히 씻어 염담( 淡)을 맞게 하소.
7
고추 마늘 생강 파에 젓국지 장아찌라.
8
독 곁에 중도리요 바탕이 항아리라.
9
양지에 가가(假家) 짓고 짚에 싸 깊이 묻고
10
박이무우 아람 마름도 얼잖게 간수하소.
 
11
방고래 구두질과 바람벽 맥질하기
12
창호(窓戶)도 발라 놓고 쥐구멍도 막으리라.
13
수숫대로 덧울하고 외양간도 떼적치고
14
깍짓동 묶어 세고 과동시(過冬柴) 쌓아 두소.
15
우리집 부녀들아 겨울 옷 지었느냐.
16
술빚고 떡 하여라 강신(降神)날 가까웠다.
17
꿀 꺾어 단자(團子)하고 메밀 앗아 국수 하소.
18
소 잡고 돝 잡으니 음식이 풍비(豊備)하다.
 
19
들마당에 차일치고 동네 모아 자리 포진(鋪陳)
20
노소 차례 틀릴세라 남녀 분별 각각하소.
21
삼현 한패 얻어오니 화랑이 줄무지라.
22
북치고 피리부니 여민락(與民樂)이 제법이라.
23
이풍헌(風憲) 김첨지(僉知)는 잔말 끝에 취도(醉倒)하고
24
최권농(勸農) 강약정(約正)은 체골(體滑)이춤을 춘다.
25
잔진지(盞進之) 하올 적에 동장님 상좌하여
26
잔 받고 하는 말씀 자세히 들어 보소.
27
어와 오늘 놀음, 이 놀음이 뉘덕인고.
28
천은도 그지없고 국운도 망극하다.
29
다행히 풍년 만나 기한(飢寒)을 면하도다.
30
향약(鄕藥)은 못하여도 동헌(洞憲)이야 없을소냐.
31
효제충신(孝悌忠信) 대강 알아 도리를 잃지 마소.
 
32
사람의 자식 되어 부모 은혜 모를소냐.
33
자식을 길러 보면 그제야 깨달으리.
34
천신만고(萬苦) 길러내어 남혼 여가 필하오.
35
제각기 몸만 알아 부모 봉양 잊을소냐.
36
기운이 쇠진하면 바라느니 젊은이라.
37
의복 음식 잠자리를 각별히 살펴 드려
38
행여나 병나실까 밤낮으로 잊지 마소.
39
고까우신 마음으로 걱정을 하실 적에
40
중중거려 대답말고 화기로 풀어내소.
41
들어온 지어미는 남편의 거동 보아
42
그대로 본을 뜨니 보는 데 조심하소.
43
형제는 한 기운이 두 몸에 나눴으니
44
귀중하고 사랑함이 부모의 다음이라.
45
간격없이 한통치고 네것내것 계교 마소
46
남남끼리 모인 동서(同參) 틈나서 하는 말을
47
귀에 담아 듣지 마소 자연히 귀순(歸順)하리.
 
48
행신(行身)에 먼저 할 일 공순이 제일이라.
49
내 늙은이 공경할 제 남의 어른 다를소냐.
50
말씀을 조심하여 인사를 잃지 마소.
51
하물며 상하분의(上下分義) 존비(尊卑)가 현격(懸隔)하다.
52
내 도리 극진하면 죄책을 아니 보리.
53
임금의 백성 되어 은덕으로 살아가니
54
거미 같은 우리 백성 무엇으로 갚아 볼까.
55
일년의 환자(患者) 신역(身役) 그 무엇 많다 할꼬.
56
한전(限前)에 필납함이 분의에 마땅하다.
57
하물며 전답 구실 토지로 분등(分等)하니
58
소출(所出)을 생각하면 십일세도 못 되나니
59
그러나 못 먹으면 재(災) 줄여 탕감(蕩減)하리.
60
이런 일 자세 알면 왕세(王稅)를 거납(拒納)하랴.
 
61
한 동네 몇 홋수에 각성(各姓)이 거생(居生)하여
62
신의를 아니하면 화복은 어이할꼬.
63
혼인 대사 부조하고 상장(喪葬) 우환(憂患) 보살피며
64
수화(水火)도적 구원하고 유무상대(有無相貸) 서로 하여
65
남보다 요부(饒富)한 이 용심(用心) 내어 시비(是非) 말고
66
그 중에 환과고독(鰥寡孤獨) 자별(自別)히 구휼(救恤)하소.
67
제각각 정한 분복(分福) 억지로 못하나니
68
자네를 헤어보아 내 말을 잊지 마소.
69
이대로 하여 가면 잡생각 아니 나리.
70
주색잡기(酒色雜技) 하는 사람 초두(初頭)부터 그리할까.
71
우연히 그릇 들어 한 번하고 두 번하면
72
마음이 방탕하여 그칠 줄 모르나니
73
자녀들 조심하여 작은 허물 짓지 마소.
 

 

12. 十一月令

 
1
십일월은 중동이라 대설 동지 절기로다.
2
바람 불고 서리 치고 눈 오고 얼음 언다.
3
가을에 거둔 곡식 얼마나 하였던고.
4
몇 섬은 환(換)하고 몇 섬은 왕세(王稅)하고
5
얼마는 제반미(祭飯米)요 얼마는 씨앗이며
6
도지(賭地)도 되어 내고 품값도 갚으리라.
7
시곗(市契)돈 장릿(長利)벼를 낱낱이 수쇄(收刷)하니
8
엄부렁하던 것이 나머지 바이없다.
9
그러한들 어찌할꼬 농량(農糧)이나 여투리라.
10
콩길음 우거지로 조반석죽(朝飯夕粥) 다행하다.
11
부녀야 네 할 일이 메주 쑬 일 남았구나.
12
익게 삶고 매우 찧어 띄워서 재워 두소.
13
동지는 명일이라 일양이 생하도다.
14
시식(時食)으로 팥죽 쑤어 인리(隣里)와 즐기리라.
15
새 책력 분포하니 내년 절후 어떠할꼬.
 
16
해 짧아 덧이 없고 밤 길어 지루하다.
17
공채(公債) 사채(私債) 궁당(弓當)하니 관사(官使) 면임(面任) 아니 온다.
18
시비를 닫았으니 초옥이 한가하다.
19
단귀(短晷)에 조석(朝夕)하니 자연히 틈 없나니
20
등잔불 긴긴밤에 길쌈을 힘써 하소.
21
베틀 곁에 물레 놓고 틀고 타서 잣고 짜네.
22
자란 아이 글배우고 어린아이 노는 소리
23
여러 소리 지꺼리니 실가(室家)의 재미로다.
24
늙은이 일 없으니 기직이나 매어 보세.
25
외양간 살펴보아 여물을 가끔 주소.
26
갓 주어 받은 거름 자조 쳐야 모이나니.
 

 

13. 十二月令

 
1
십이월은 계동이라 소한 대한 절기로다.
2
설중(雪中)의 봉만(峰巒)들은 해저문 빛이로다.
3
세전에 남은 날이 얼마나 걸렸는고.
4
집안의 여인들은 세시의복(歲時衣服) 장만할 제
5
무명 명주 끊어 내어 온갖 무색 들여 내니
6
자주 보라 송화색(松花色)에 청화(靑華) 갈매 옥색(玉色)이라.
7
일변으로 다듬으며 일변으로 지어 내니
8
상자에도 가득하고 횃대에도 걸렸도다.
9
입을 것 그만하고 음식 장만 하오리라.
10
떡쌀은 몇 말이며 술쌀은 몇 말인고.
11
콩 갈아 두부하고 메밀쌀 만두 빚소.
12
세육(歲肉)은 계를 믿고 북어를 장에 사서
13
납평(臘平)날 창애 묻어 잡은 꿩 몇 마린고.
14
아이들 그물쳐서 참새도 지져 먹세.
15
깨강정 콩강정에 곶감 대추 생률(生栗)이라.
16
주준(酒樽)에 술 들으니 돌틈에 샘물 소리
17
앞 뒷집 타병성(打餠聲)은 예도 나고 제도 난다.
18
새등잔 세발심지 장등(長燈)하여 새울 적에
19
웃방 봉당 부엌까지 곳곳이 명랑하다.
20
초롱불 오락가락 묵은세배 하는구나.
 

 
21
어와 내말 듣소 농업이 어떠한고.
22
종년근고(終年勤苦) 한다 하나 그 중에 낙이 있네.
23
위로는 국가(國家) 봉용(奉用) 사계(私系)로 제선(祭先) 봉친(奉親)
24
형제 처자 혼상(婚喪) 대사 먹고 입고 쓰는 것이
25
토지 소출(所出) 아니라면 돈지당을 어이할꼬.
26
예로부터 이른 말이 농업인 근본이라.
27
배 부려 선업(船業)하고 말 부려 장사하기
28
전당잡고 빚주기와 장판에 체계(遞計)놓기
29
술장사 떡장사며 술막질 가게보기
30
아직은 흔전하나 한번을 뒤뚝하면
31
파락호(破落戶) 빚꾸러기 살던 곳 터도 없다.
 
32
농사는 믿는 것이 내몸에 달렸으니
33
절기도 진퇴 있고 연사도 풍흉 있어
34
수한풍박(水旱風雹) 잠시 재앙 없다야 하랴마는
35
극진히 힘을 들여 가솔(家率)이 일심하면
36
아무리 살년(殺年)에도 아사는 면하느니
37
제 시골 제 지키어 소동(騷動)할 뜻 두지 마소.
38
황천(皇天)이 지인(至仁)하사 노하심도 일시로다.
39
자네도 헤어보아 십년을 가령(假令)하면
40
칠분은 풍년이요 삼분은 흉년이라.
41
천만가지 생각 말고 농업을 전심하소.
42
하소정(夏小正) 빈풍시( 風詩)를 성인이 지었느니
43
이 뜻을 본받아서 대강을 기록하니
44
이 글을 자세히 보아 힘쓰기를 바라노라.
【 】농가월령가
▣ 우선 표시 (부가정보나 한줄평에서 우선순위 높은 자료입니다.)
필아저* (106.240.***.***)
2021-03-20 12:07:02
조선시대의 가사(歌辭). 작자는 광해군 때의 고상안(高尙顔)이라는 설과, 철종 때의 정학유(丁學游:丁若鏞의 둘째 아들)라는 설이 있으나, 후자가 유력하다. 1년 12달 동안 농가에서 할 일을 읊은 것으로, 월령(月令)이란 그달 그달의 할 일을 적은 행사표라는 뜻이다. 농가의 행사를 월별로 나누어 교훈을 섞어가며 농촌 풍속과 권농(勸農)을 노래한 것으로 당시의 농속(農俗)과 옛말 연구의 귀중한 자료이다. 서가(序歌)까지 모두 13장, 1,024구나 되는 긴 가사로 3·4조와 4·4조로 구성되어 있다.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1
필아저* (106.240.***.***)   
2021-03-20 12:07:02
조선시대의 가사(歌辭). 작자는 광해군 때의 고상안(高尙顔)이라는 설과, 철종 때의 정학유(丁學游:丁若鏞의 둘째 아들)라는 설이 있으나, 후자가 유력하다. 1년 12달 동안 농가에서 할 일을 읊은 것으로, 월령(月令)이란 그달 그달의 할 일을 적은 행사표라는 뜻이다. 농가의 행사를 월별로 나누어 교훈을 섞어가며 농촌 풍속과 권농(勸農)을 노래한 것으로 당시의 농속(農俗)과 옛말 연구의 귀중한 자료이다. 서가(序歌)까지 모두 13장, 1,024구나 되는 긴 가사로 3·4조와 4·4조로 구성되어 있다.
“게시작품”
▪ 분류 : 가사
- 전체 순위 : 111 위 (1등급)
- 분류 순위 : 13 위 / 213 개
(최근 3개월 조회수 : 415)
카달로그 로 가기
▣ 함께 조회한 작품
(최근일주일간)
▣ 참조 카달로그
▣ 기본 정보
◈ 기본
 
정학유(丁學游) [저자]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백과 참조
농가월령가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백과사전 으로 가기
▣ 인용 디렉터리
☞ [구성] (참조)원문/전문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본문  한글 

◈ 농가월령가(農家月令歌)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