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고전 > 한국고전 > 총서 한글(고어)  수정

◈ 歌曲源流 (가곡원류) ◈

◇ (001 ~ 100)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
001 (鄭忠信)
2
黄河水 맑다터니 聖人이 나시도다
3
草野 群賢이 다 니러 나단 말가
4
어즈버 江山風月을 듀고이거
 
5
002 (鄭忠信)
6
空山이 寂寞 슯히 우는 뎌 杜鵑아
7
蜀国 興亡이 어제 오늘 아니여든
8
至今히 피게 우러셔 남의 를 긋니
 
9
003
10
人心을 터히 되고 孝悌忠信 기동이 되여
11
礼義廉恥로 즉이 녜엿시니
12
千万年 風雨를 만난들 기울 쥴이 이시랴
 
13
004
14
松林에 눈이 오니 柯枝마다 곳이로다
15
한 柯枝 것거 여 님 계신 듸 드리과져
16
님꼐계셔 보오신 後에 녹아진들 엇더리
 
17
005
18
三冬에 뵈옷 닙고 巌穴에 눈비 마쟈
19
구름  볏뉘도  젹이 없건마는
20
西山에  디다 니 눈물계워 노라
 
21
006
22
浮虚코 섬울쓴 아마도 西楚覇王
23
긔 天下야 엇으나 못 엇으나
24
千里馬 絶代佳人을 눌을 쥬고 이거니
 
25
007
26
잘ㄹ는 나라 들고  달이 돗아 온다
27
외나무다리로 홀로 가는 져 禅師야
28
네 뎔이 언마ㅣ나 관 遠鐘声이 들니니
 
29
008 (具容)
30
碧海竭流 後에 모 뫼혀 섬이 되여
31
無情 芳草는 마다 푸르로되
32
엇더타 우리의 王孫은 帰不帰를 니
 
33
009 (李滉)
34
清涼山 六六峯을 아니 나와 구
35
白鴎야 헌랴 못 밋을쓴 桃花ㅣ로다
36
桃花야 디지 마라 魚舟子ㅣ 알ㄱ가 노라
 
37
010
38
누운들 이 오며 기다린들 님이랴
39
이제 누엇신들 어늬 이 하마 오리
40
하로 안즌 곳셔 긴 밤이나 오쟈
 
41
011 (鄭逑)
42
秦淮에 를 고 酒家를 차져가니
43
隔江 商女는 亡国恨을 모로고셔
44
烟籠樹 月籠沙헐 제 後庭花만 부르더라
 
45
012
46
天皇氏 지으신 집을 尭舜에와 洗掃ㅣ러니
47
漢唐宋 風雨에 기우런지 오거다
48
우리도 聖主 뫼옵고 重修려 노라
 
49
013
50
南薫殿 달 밝은 밤에 八元八凱 다리시고
51
五絃琴 一声에 解吾民之慍兮ㅣ로다
52
우리도 聖主 뫼옵고 同樂太平 리라
 
53
014 (金尚憲)
54
南人아 男児ㅣ 死己연졍 不可以不義屈矣여다
55
웃고 対答되 公이 直言敢不死아
56
千古에 눈물 둔 英雄이 몃몃 듈을 지은고
 
57
015 (南九万)
58
東窓이 밝앗는야 노고질이 우지진다
59
쇼티는 児㝆놈은 샹긔 아니 니럿냐
60
 넘어  긴 밧츨 언제 갈녀 니
 
61
016 (朴孝寛)
62
東君이 도라오니 万物이 皆自樂을
63
草木 昆虫들은  마다 회생커늘
64
은 어인 縁故로 帰不帰를 는고
 
65
017 (朴孝寛)
66
周雖旧邦이나 其命이 維新이라
67
受天之詔命샤 布徳宣化 오시니
68
다시금 我東方 生霊이 煕華世를 보리로다
 
69
018 (黄真伊)
70
冬至ㄷ달 기긴 밤을 한 허리를 둘헤여
71
春風 니불 아 서리서리 너허다가
72
어룬님 오신 날 밤이여드란 구뷔구뷔 펴리라
 
73
019 (黄真伊)
74
어져  일이여 글일 쥴을 모로던가
75
이시라 면 가라마는 제 굿여 보고
76
글이는 情은 나도 몰나 노라
 
77
020
78
金鳥와 玉兎들아 뉘라 너를 닐관
79
九万里 長空을 허위허위 단이니
80
이 後란 十里에 한 번식 쉬엄쉬엄 단녀라
 
81
021 (安玟英)
82
梅影이 부듯친 牕에 玉人金𨥁 비겨슨져
83
二三 白髪翁은 거문고와 노로다
84
이윽고 盞 아 勧헐 젹에 이 한 오르더라
 
85
022 (安玟英)
86
玉露에 져즌 곳과 清風에 나는 닙흘
87
老石의 造化筆로 깁 밧탕에 옴겨신져
88
異載라 写蘭이 豈有香가마는 暗然襲人 돗다
 
89
023 (安玟英)
90
石坡에 又石니 万年寿를 期約거다
91
花如解笑還多事요 石不能言最可人을
92
至今에 以石為号고 못 즑여 노라
 
93
024 (金学淵)
94
尭田을 갈던  水慮를 못 닉엿고
95
湯田을 갈던  旱憂를 어이고
96
아마도 無憂無慮헐쓴 心田인가 노라
 
97
025 (成守琛)
98
治天下 五十年에 不知왜라 天下事를
99
億兆蒼生이 戴己를 願냐
100
康衢에 聞童謠니 太平인가 노라
 
101
026 (成石磷)
102
言忠信 行篤敬고 酒色을 가 면
103
제 몸에 病이 업고 남 아니 우이려니
104
行고 余力이 잇거든 学文좃 리라
 
105
027
106
江湖에 期約을 두고 十年을 奔走니
107
그 모론 白鴎는 더듸 온다 건마는
108
聖恩이 至重시 갑고 가려 노라
 
109
028
110
늙거다 물너쟈 음과 議論니
111
이 님 리고 어드러로 쟈 리
112
음아 너란 잇거라 몸이 몬져 리라
 
113
029
114
周公도 聖人이샷다 世上  드러스라
115
文王의 아들이요 武王의 이로되
116
平生에 一豪 驕気를 여 본일 업세라
 
117
030 (徐敬徳)
118
음이 어린 後ㅣ니 는 일이 다 어리다
119
万重 雲山에 어늬 님이 오리마는
120
디는 닙 부는 에 倖兮 긘가 노라
 
121
031 (徐敬徳)
122
음아 너는 어이 毎様에 졈엇니
123
 늙을 제면 넨들 아니 늙을소냐
124
아마도 너 좃녀 단니다가 남 우일가 노라
 
125
032
126
青藜杖 드더지며 石逕으로 도라드니
127
兩三仙庄이 구름 쇽에 겨세라
128
오늘은 塵縁을 다 치고 赤松子를 좃초리라
 
129
033
130
梧桐에 雨滴니 舜琴을 니아는 듯
131
竹廉에 風動니 楚漢이 섯두는 듯여라
132
金樽에 月光明니 李白 본 듯여라
 
133
034 (李安訥)
134
天地로 帳幕고 日月로 灯燭아
135
北海水 휘여다 酒樽에 여두고
136
南極에 老人星 対여 늙을 뉘를 모로리라
 
137
035 (朱義植)
138
唐虞도 됴커니와 夏商周ㅣ 더욱 둇타
139
이제를 혜여니 어늬 젹만 져이고
140
尭天에 舜日이 밝앗시니 아무젠 쥴 몰라
 
141
036 (李稷)
142
가마귀 검다 고 白鷺야 웃지마라
143
것치 검은들 속좃 검울소냐
144
것 희고 속 검운 즘은 네야 귄가 노라
 
145
037 (鄭夢周 母親)
146
가마귀 호난 골에 白鷺야 가지마라
147
셩 가마귀 흰 빗츨 올세라
148
清江에 죠히 씨슨 몸을 더러일ㄱ 가 노라
 
149
038
150
가마귀 너를 보니 닯고도 달왜라
151
네 무 薬을 먹고 리좃 검엇냐
152
우리는 白髪 검길 薬을 못 엇을ㄱ 가 노라
 
153
039 (李沢)
154
감쟝 뎍다고 大鵬아 웃지마라
155
九万里 長空에 너도 날고 져도 난다
156
두어라 一般 飛鳥ㅣ니 너오 져오 다르랴
 
157
040
158
간밤에 부든  江湖에도 부돗던지
159
満江 船子들은 어이구러 지연고
160
山林에 드런지 오니 消息 몰나 노라
 
161
041 (元観瀾)
162
간밤에 우든 여흘 슯히 우러 지여다
163
이제야 각니 님이 우러 보도다
164
져물이 거스리 흐르과져 나도 우러 보리라
 
165
042
166
柴桑里 五柳村에 陶処士의 몸이 되여
167
쥴 업슨 거문고를 소 업시 집헛시니
168
白鷴이 知音는지 우즑우즑 더라
 
169
043 (金瑬)
170
瀟湘江 긴  뷔혀 하늘 밋게 뷔를 여
171
蔽日浮雲을 다 쓰러 리과져
172
時節이 하 殊常니 쓸말 여라
 
173
044
174
瀟湘江 긴  뷔혀 낙시 여 두러메고
175
不求功名고 碧波로 나려가니
176
아마도 事無閑身은 나인가 노라
 
177
045
178
長生術 거즛말이 不死薬을 긔 뉘 본고
179
秦皇塚 漢武陵도 暮烟秋草이로다
180
人生이 一場春夢이니 아니 놀고 어이리
 
181
046
182
春風이 건듯 부러 積雪을 다 녹이니
183
四面 青山이 녯 얼굴 나노라
184
귀 밋헤 묵은 서리야 녹을 쥴이 이시랴
 
185
047
186
겨울날 헌 볏츨 님의 등에 이과져
187
봄 미나리 살진 맛슬 님의 손 드리과져
188
무어시 업스리요마는  못 니져 노라
 
189
048 (朴仁老)
190
王祥의 鯉魚고 孟宗의 竹筍 것거
191
감던 리 희도록 老莱子의 옷슬 닙어
192
平生에 養志誠孝를 曾子갓치 리라
 
193
049
194
仁風이 부는 날에 鳳凰이 来儀로다
195
満城 桃李는 디니 곳이로다
196
山林에 굽져은 솔이야 곳이 잇 져 보랴
 
197
050
198
天心에 돗은 달과 水面에 부는 
199
上下声色이 이 中에 달녓니
200
이 中을 타낫스니 어질기는 한가지라
 
201
051 (安珽)
202
青牛를 빗기 고 綠水를 흘니 건너
203
天台山 깁푼 골에 不老草를 라가니
204
万壑에 白雲이 샷시니 갈ㄱ 길 몰나 노라
 
205
052 (李滉)
206
雷霆이 破山여도 聾子는 못 듯니
207
白日이 到天여도 瞽子는 못 보니
208
우리는 耳目聡明 男子ㅣ로되 聾瞽갓치 리라
 
209
053 (李滉)
210
淳風 쥭다 니 真実로 거즛말이
211
人性이 어지다 니 真実로 올흔 말이
212
天下에 許多 英才를 속여 말리요
 
213
054 (洪春卿)
214
珠簾을 半만 것고 清江을 굽어보니
215
十里 波光이 共長天一色이로다
216
물 우희 兩兩 白鴎는 오락가락 더라
 
217
055 (盧守慎)
218
明明徳 실은 수레 어드메나 가더이고
219
物格峙 넘어드러 知止 고 지나러라
220
가미야 더라마는 誠意館을 못 갈네라
 
221
056 (奇大升)
222
豪華코 富貴키야 信陵君만 헐ㄱ가마는
223
百年이 못여셔 무덤 우희 풀이 나니
224
허물며 날 갓튼 丈夫야 닐너 무리요
 
225
057
226
青春에 곱던 様子 님으로야 다 늙거다
227
이제 님이 보면 날인 쥴 아오실ㄱ가
228
真実로 알기곳 아오시면 곳 쥭다 설우랴
 
229
058 (安玟英)
230
어리고 성긘 柯枝 너를 밋지 아녓더니
231
눈ㄷ 期約 能히 직혀 두세 송이 퓌엿고나
232
燭 고 갓가이 랑헐 제 暗香좃 浮動터라
 
233
059 (安玟英)
234
바회는 危殆타마는  얼골이 天然고
235
골은 그윽다마는  소도 석글다
236
飛瀑은 急 形勢 비러 湿我衣를 더라
 
237
060 (安玟英)
238
青山에 녯 길쟈 白雲深処 드러가니
239
鶴唳声 니는 곳에 竹戸荊扉 두세집을
240
 한 山林에 깃드려셔 져와갓치 리라
 
241
061
242
尭舜 것튼 님을 뫼와 聖代를 곳쳐보니
243
太古 乾坤에 日月이 光華로다
244
우리도 寿域春台에 同樂太平 리라
 
245
062 (朱義植)
246
人心은 터히되고 孝悌忠信 기동되여
247
禮義廉恥로 즉이 녜엿시니
248
千万年 風雨를 만난들 기울ㄹ 쥴이 이시랴
 
249
063
250
니고진 뎌 늙으니 딤 버서 날을 쥬소
251
우리는 졈엇거니 돌인들 무거오랴
252
늙기도 셜웨라커늘 딤을조 지실ㄱ가
 
253
064
254
梧桐에 月上고 楊柳에 風来헌 제
255
水面天心에 邵尭夫를 마조 본 듯
256
이 中에 一般 清意味를 알 니 뎍어 노라
 
257
065 (宋獜寿)
258
滄浪에 낙시 넉코 釣台에 안졋시니
259
落照清江에 비ㄷ 소 더욱 둇타
260
柳枝에 玉鱗을 여 들고 杏花村에 리라
 
261
066 (成守琛)
262
天地太 日月明신 우리의 尭舜聖主
263
普土生霊을 寿城에 거리샤
264
雨露에 霈然鴻恩이 及禽獣를 샷다
 
265
067 (孝宗大王)
266
清江에 비 듯는 소 긔 무엇시 우읍관
267
満山 紅緑이 휘드르며 웃는고야
268
두어라 春風이 몃 날이리 우을로 우어라
 
269
068
270
山頭에 달 오고 渓邊에 게 나린다
271
漁網에 술ㄹ 瓶 걸고 柴門을 나셔가니
272
잇셔 몬져간 児㝆들은 더듸 온다 더라
 
273
069
274
 집이 길츼 냥여 杜鵑이 낫제 운다
275
万壑千峯에 외립 닷앗는듸
276
좃 즛즐 일 업셔 곳 디는 듸 조오더라
 
277
070
278
가마귀 漆여 검우며 오리 늙어 희냐
279
天生 黒白이 녜붓터 잇건마는
280
엇디 날 보신 님은 검다 희다 는고
 
281
071 (李浣)
282
君山을 削平턴들 洞庭湖ㅣ 널을 낫다
283
桂樹를 버히던들 이 더욱 밝을 거슬
284
 두고 일우지 못니 그를 슬허노라
 
285
072 (成渾)
286
時節이 太平토다 이 몸이 閑暇커니
287
竹林 深処에 午鶏声 아니런들
288
깁히든 一場 華婿夢을 어늬 벗이 오리
 
289
073 (趙存性)
290
児㝆야 쇼 먹여 여라 北郭에   술 먹쟈
291
大酔 얼골에  여 도라오니
292
어즈버 羲皇上人을 밋쳐 본가 노라
 
293
074 (任義直)
294
金波에 를 타고 清風으로 멍에 여
295
中流에 워두고 笙歌를 알욀ㄹ 젹에
296
酔고 月下에 졋시니 시름 업셔 노라
 
297
075 (黄熹)
298
江湖에 봄이 드니 이 몸이 일이 하다
299
나는 그물 깁고 児㝆는 밧츨 가니
300
뒤ㄷ 뫼헤 엄긴 薬草를 언제 라 니
 
301
076 (趙岦)
302
幽僻을 쟈가니 구름 속에 집이로다
303
山菜에 맛 드리니 世味를 니즐노다
304
이 몸이 江山風月과 함 늙쟈 노라
 
305
077 (李滉)
306
烟霞로 집을 고 風月로 벗즐 아
307
太平聖代에 病으로 늙어갈
308
이 中에 는 일은 허물이나 업과져
 
309
078 (宋寅)
310
드른 말 即時 닛고 본 일도 못 본 드시
311
 人事 이러니 남의 是非를 모를노다
312
만지 손이 셩니 盞 기만 노라
 
313
079 (安玟英)
314
늙으니 져 늙으니 林泉에 숨운 져 늙으니
315
詩酒歌 琴与碁로 늙어오는 져 늙으니
316
平生에 不求聞達고 졀로 늙는 져 늙으니
 
317
080
318
豪放헐쓴 뎌 늙으니 술 아니면 노로다
319
端雅衆中文士貌요 古奇画裏老仙形을
320
뭇니 雲台에 숨언지 몃 나 되인고
 
321
081 (英宗大王 作 或曰 景宗大王)
322
夏禹氏 済헐 제 負舟던 져 黄竜아
323
滄海를 어듸 두고 半壁에 와 걸녓냐
324
志槩야 쟉랴마는 蝘蜓 보 듯돗다
 
325
082
326
富春山 厳子陵이 諫議大夫 마다 고
327
小艇에 낙 싯고 七里灘 도라드니
328
아마도 物外閑客은 이인가 노라
 
329
083
330
景星出 卿雲興니 日月이 光華ㅣ로다
331
三王 禮楽이요 五帝의 文物이라
332
四海로 太平酒 빗져여 万姓同酔 리라
 
333
084 (元天錫)
334
눈 마쟈 휘여진 를 뉘라셔 굽다턴고
335
굽울 節이면 눈 속에 푸를소냐
336
아마도 歳寒高節은 인가 노라
 
337
085
338
武王이 伐紂여시늘 伯夷 叔斉 諫오되
339
以臣伐君이 不可ㅣ라 돗던지
340
太公이 扶以去之니 餓死首陽 니라
 
341
086
342
먼 듸ㄷ  로 즛져 몃 을 지연고
343
오지 못헐세면 오만 말이나 말을거시
344
오마코 아니 오는 일은  몰나 노라
 
345
087 (厳昕)
346
善으로 敗 일 보며 悪으로 일운 일 본다
347
이 두 즈음에 取捨ㅣ 아니 明白가
348
平生에 悪된 일 아니면 自然為善 리라
 
349
088
350
大海에 観魚躍이요 長空에 任鳥飛라
351
丈夫ㅣ 되야 나셔 志概를 못 일우고
352
허물며 博施済衆이야 病 되옴이 이시랴
 
353
089 (趙顕明)
354
헌 삿갓 쟈른 되롱 삷 집고 호뮈 메고
355
논에 물 보리라 밧기음이 엇더니
356
아마도 박 将碁 노리 술이 틈 업슨가 노라
 
357
090 (李在)
358
별 디쟈 죵달이 다 호뮈 메고 립 나니
359
긴 숩풀 찬 이슬에 뵈 잠방이 다 졋는다
360
児㝆야 時節이 됴흘쓴 옷시 뎟다 関係랴
 
361
091
362
 本是 남만 못여 욘 일이 바히 업
363
활 쏘아 헌 일 업고 글 닐너 인 일 업다
364
하로 江山에 물너와셔 밧갈이나 리라
 
365
092 (金尚容)
366
말면 雑類ㅣ라 고 말 아니면 어리다
367
貧寒을 남이 웃고 富貴를 오니
368
아마도 이 하늘 아셔 올 일이 어려웨라
 
369
093 (黄熹)
370
大棗 볼 붉은 골에 밤은 어이 듯드르며
371
벼뷘 그르헤 게는 좃 나리는고야
372
술 닉쟈 톄쟝 도라가니 아니 먹고 어이리
 
373
094 (卞季良)
374
  둇타 고 남 슬흔 일 지말며
375
남이 다 고 義 아녀든 좃지마소
376
우리는 天性을 직희여 긴 로 리라
 
377
095
378
世事는 琴三尺이요 生涯는 酒一盃라
379
西亭 江上月이 두렷이 밝앗는듸
380
東閣에 雪中梅 리고 玩月長酔 리라
 
381
096 (李滉)
382
古人도 날 못 보고 나도 古人 못 뵈오니
383
古人을 못 뵈와도 녜던 길 압 잇
384
녜던 길 압 잇거든 아니 녜고 어이리
 
385
097 (朴孝寛)
386
歳月이 流水ㅣ 로다 어늬덧세  봄일
387
旧圃에 新菜 나고 古水에 名花ㅣ로다
388
児㝆야  술 만이 두어스라  봄 노리 리라
 
389
098 (朴孝寛)
390
蔽日雲 릇치고 凞皥世를 보렷터니
391
닷는 말 서셔 늙고 드는 칼도 보뮈다
392
지록 白髪이 쵹하니 不勝慷慨 여라
 
393
099 (安玟英)
394
氷姿玉質이여 눈 속에 네로고나
395
마니 香気노아 黄昏月을 期約니
396
아마도 雅致高節은 너인가 노라
 
397
100 (安玟英)
398
눈으로 期約터니 네 果然 퓌엿고나
399
黄昏에 이 오니 그림도 성긔거다
400
清香이 盞에  잇시니 酔코 놀녀 노라
백과사전 으로 가기
백과 참조
조선시대 시가집 (1876년)
(박효관, 안민영)
목록 참조
【원문】청구영언
외부 참조

▣ 인용 디렉터리
☞ [구성] (참조)원문/전문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고전 > 한국고전 > 총서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한글(고어)  수정

◈ 歌曲源流 (가곡원류)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