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한글  수정

◈ 해파리의 노래 ◈

◇ 6부. 반월도(半月島) ◇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925년
김억
목 차   [숨기기]
 1. 밤의 대동강가에서
 2. 강가에서
 3. 기억은 죽지도 않는가
 4. 내 세상은 물이런가 구름이런가
 5. 삼월에도 삼짇날
 6. 기억(記憶)
 7. 별후(別後)
 8. 가을(3)

1. 밤의 대동강가에서

1
나의 발 가에서
2
작은 노래를 놓으며 흘러가는
3
대동강의 밤의 고요한 물은,
4
흘러가는 때와도 같이, 소리 없어라.
 
5
강 위에 떠도는 등불의
6
붉게도 희미도, 푸르게도 빛나는
7
놀잇배의 취한 손의 뒤설레는 소리는
8
피곤한 기녀(妓女)의 무심한 수심가(愁心歌)와 함께 빗겨 들려라.
 
9
쳐다보면 위에는 아득하게도 검은 하늘,
10
내려다보면 아래엔 희게도 번득이는 강물,
11
밤은 나의 위에도 있으며, 아래에도 있어,
12
온갖 세상의 갖가지 습속만이 멀어져라.
 

2. 강가에서

1
실버드나무 가지에 새눈이 돋아나오며,
2
해죽해죽 웃으며 흐르는 강(江)물에 씻기우는
3
강(江) 두던에는 새 봄의 기운(氣運)이 안개같이 어리울 때,
4
“나를 생각하라”고, 그대는 속삭이고 갔어라.
 
5
넘어가는 새빨간 핏빛의 저녁 노을이,
6
늦어가는 소녀(少女)의 나물 광주리에서 웃으며,
7
꿈을 잃은 늙은이의 가슴을 덮어 비추일 때,
8
“나를 생각하라”고, 그대는 속삭이고 갔어라.
 
9
악조(樂調)의 고운 꿈길이 두 번 보드라운 바람을 따라,
10
저멀리 먼 바다를 건너 새 방향(芳香)을 놓는 이 때,
11
“나를 생각하라”신 그대는 찾기조차 바이 없어라.
12
밤이면 밤마다, 날이면 날마다 노래 부르며,
13
물결의 기억(記憶)이 흰 모래밭을 숨어드는 이 때,
14
“나를 생각하라”신 그대는 찾기조차 바이 없어라.
 

3. 기억은 죽지도 않는가

1
얼을 뽑아내는 낙열(樂悅)의
2
썩 깊은 악곡(樂曲)에도 오히려 ‘외로움’은
3
쉬지 않고 삼가는 발소리로 머릿속을 오가나니,
4
아아 이는 그대를 잃은 옛 조기(調記)인가.
 
5
문득스럽게도 생겨난 사랑과 기쁨의
6
문득스럽게도 자취도 없이 쓰러져 없어진,
7
바람결에 좇아다니는, 그 기억의 곡조는
8
때의 봄철, 흐르는 강물과도 같게,
9
아양스럽게도, 애처롭게도 살뜰하게도
10
또다시 지나간 ‘맘’을 붙잡고 흐득이나니,
11
아아 이는 그대를 잃은 옛 곡조런가.
 
12
만일에 이 곡조를 설은 기억이라면
13
설은 기억의 곡조는 죽을 줄도 모르는가.
 

4. 내 세상은 물이런가 구름이런가

1
혼자서 능라도(綾羅島)의 물가 두던에 누웠노라면
2
흰 물결은 소리도 없이 구비구비 흘러내리며,
3
저 멀리 맑은 하늘, 끝없는 저 곳에는,
4
흰구름이 고요도 하게 무리무리 떠돌아라.
 
5
물결과 같이 자취도 없이 스러지는 맘,
6
구름과 같이 한가도 하게 떠도는 생각.
7
내 세상(世上)은 물이런가, 구름이런가.
8
어제도 오늘도 흘러서 끝남 없어라.
 

5. 삼월에도 삼짇날

1
잎 피고 꽃 열리려는 때가 되거든
2
꽃의 서울, 환락의 평양을 잊지 말아라,
3
잔잔한 대동강 위에는 떠노는 기러기,
4
능라도(綾羅島)에는 새움을 돋히는 실버드나무의.
 
5
보아라, 모란봉(牧丹峯) 가의 소나무 아래에는
6
삼가는 듯이 소근거리는 모란꽃 같은 말이
7
애인과 애인의 입술로 숨어 헤매지 않는가.
 
8
오늘은 삼월에도 첫 삼짇날,
9
강남의 제비도 옛길을 안 잊고 오는 날,
10
애인의 첫 삼짇날은 인세(人世)뿐만이 아니여.
11
(보아라, 공중에도 떠도는 애인의 첫 삼질!)
 

6. 기억(記憶)

1
그러하다, 인생은 기억, 기억은 잔회(殘灰)의
2
쓸 데도 없는 지나간 꿈은 지금 와서
3
나의 불서러운 이 몸을 붙잡고
4
이리도 괴롭히며, 이리도 아프게 하여라.
 
5
그러하나, 지금 나의 이 몸에 매달려,
6
그윽하게도 삼가는 듯하게도
7
저, 지나간 옛날의 한때의 꿈은
8
흐득여 울며, 나더러 돌아가라 하여라.
 
9
그러면 나는 이르노니,
10
인생은 꿈, 꿈은 망각의 바다에서
11
스러져 자취조차 없어질 그것이라고,
12
가을 지고, 겨울 와서 해조차 바뀌는 때의.
 

7. 별후(別後)

1
그대의 흐득여 우는 소리에 따라 나오는
2
무거운 그 말은 잊을 수가 바이없어,
3
서럽게도 외롭게 빗겨 울기는 하여라,
4
아아 그러나 나는 아노라,―
5
그대는 벌써 나를 잊고 있어라,
 
6
하룻날의 길거리에 핼금하여진 황혼의
7
빛깔도 없는 수풀 속에서 옛 깃을 찾으며,
8
아득이며 도는 소조(小鳥)와 같이 맘이 볶이기는 하여라,
9
아아 그러나 나는 아노라,―
10
그대는 벌써 나를 잊고 있어라.
 
11
지금 그대는 내 곁을 떠나 잊지 않으매,
12
그대의 무거운 말만이 가슴에 숨어들어
13
지나간 날의 옛 곡조가 노래하기는 하여라,
14
아아 그러나 나는 아노라,―
15
그대는 벌써 나를 잊고 있어라.
 

8. 가을(3)

1
그저 가을만은
2
돌아가신 옛 님의 생각처럼,
3
살뜰하게 가슴 속에 숨어들어라.
 
4
지금이야 야릇하게도 웃음을 띤 눈이나
5
핼금하게 파리한 가엾은 그 얼굴과,
6
하얗게도 병적(病的)의 연약한 손가락이나마,
7
그나마 다 잊혀지고, 남은 것이란
8
살뜰하게도 잊지 못할 달큼한 생각뿐.
 
9
살뜰하게도 못 잊을 그 생각만은
10
없어져 다한 옛 꿈을 쫓는 듯이도,
11
날카로운 ‘뉘우침’의 하얀 빛과
12
어둑하게도 모여드는 ‘외로움’을
13
하소연한 맘속에 부어 놓을 뿐.
 
14
그저 가을만은
15
가신 님의 옛 생각처럼,
16
못 잊게도 가슴 속에 숨어들어라.
백과사전 연결하기
백과 참조
한국 문학 (시집)
김억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인용 디렉터리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한글  수정

◈ 해파리의 노래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