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한글  수정

◈ 해파리의 노래 ◈

◇ 9부. 북방의 소녀 ◇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925년
김억

1. 북방(北邦)의 따님

1
맑은 물결 흘러드는 황포(黃浦)의
2
고요한 바닷가에 목숨을 받아,
3
푸른 언덕의 어린 풀잎 아래서
4
남모르게 나는 자라난 따님이노라.
 
5
떠도는 갈매기의 높게도 노래하는
6
높았다 낮았다 물결치는 벼랑가의
7
바람에 나부끼는 해당화의 향 꽃 아래서
8
어린 꿈을 혼자 깔고 누웠던 따님이었노라.
 
9
빛나던 새벽별이 이지러지며,
10
첫 봄철의 아침볕이 곱게 빛날 때,
11
돋아나는 잔 풀밭의 첫 이슬을 밟으며
12
어린 나물과 피어나는 꽃도 뜯었노라.
 
13
거칠은 곡조를 번갈아 바꾸어 부르며
14
양인 듯 무리지어 다니는 흰 돛의 배를
15
이른 아침 늦은 저녁에 혼자 보면서
16
즐거운 내 여름을 꿈으로 보내었노라.
 
17
아름다운 세상의 아름다운 가슴에는
18
아름다운 따님의 설움도 숨어 있어라.
19
고요한 늦은 가을의 낙엽을 밟으며
20
동무 찾는 내 노래야 섧지 않으랴.
 
21
애닯기도 하여라 북방의 겨울이여,
22
바다는 얼어붙어 물결이 끊기고
23
흰 눈은 내려 푸른 풀밭을 덮어서
24
한때 한철의 즐거움은 자취조차 없어라.
 
25
목숨은 짧으나 사랑은 길어라,
26
흰 옷에 검은 머리 드리운 나의 이 몸은
27
언제 벌써 이 세상의 아름다운 사랑에
28
얄밉게도 목숨과 맘을 바치고 말았어라.
 
29
사람아, 누가 고운 따님의 가슴을 알으랴,
30
살기도 사랑으로 죽기도 사랑으로,
31
처음과 끝을 한길 같은 사랑의 목숨에
32
매달리어 죽으려는 참맘을 누가 알으랴.
 
33
사람아, 누가 꿈에나마 알 수 있으랴,
34
하늘 눈을 울리어 눈물 짓는 사나이의
35
흐르는 맘은 때때마다 달라지지 않는가,
36
아아 믿지 말아라. 사랑을 말아라.
 
37
맑던 하늘은 갑자기도 흐리어,
38
뜻도 아닌 소낙비는 땅을 덮게 되어라,
 
39
아아 따님아, 웃으면서 우는 따님아,
40
맑은 하늘인 맘을 믿으려고 말아라.
 
41
넘어가는 저녁볕이 구름을 붉히는
42
가을의 소곤거리는 바람이 하소연할 때,
43
남녘 서울로 멀리 떠난 나의 벗에게
44
얼마나 고요케도 나의 꿈을 보냈노.
 
45
어디나 한길같이 쌓인 같은 흰 눈에
46
영구히 깊이 잠든 맘의 그믐밤,
47
생각은 있어 비록 날아간다 하여도
48
아아 북방의 외로운 따님의 가슴이야 어찌하랴.
 
49
생각에서 생각으로 빗기어 나는
50
뜨겁고도 곱다란 곡조는 있으나
51
그것을 그려낼 말과 글은 없어,
52
내 가슴의 곡조에 울어줄 반향(反響)은 바이없어라.
 
53
맑은 물결 흘러드는 황포(黃浦)의
54
고요한 바닷가에 목숨을 받아,
55
푸른 언덕의 어린 풀잎 아래서
56
남모르게 나는 자라난 따님이노라.
 

2. 유랑(流浪)의 노래

1
흐름에 따라 돈다 땅 끝에서 땅 끝에
2
구름길 자취 없다 떠도는 외손,
3
갈바람 살살 불어 벌레 소리 애닯다,
4
생각은 끝이 없다 오늘과 내일.
 
5
바람에 따라 돈다 가람에도 뭍으로
6
빈 들은 쓸쓸하다 홀몸의 외손,
7
먼 앞길 해는 넘어 종소리가 들린다,
8
생각은 끝이 없다 아침과 저녁.
 
9
흐름에 따라 돈다 땅 끝에서 땅 끝에
10
하늘에 별 빛난다 떠도는 외손,
11
풀밭에 꿈을 펴매 이 세상은 쓸쓸타
12
생각은 끝이 없다 긴 밤과 대낮.
 
13
바람에 따라 돈다 가람에서 뭍으로
14
몸 하나 바람 없다 홀몸의 외손,
15
죽으면 남음 없어 때바퀴는 빠르다,
16
생각은 끝이 없다 죽음과 삶.
 

3. 난홈의 노래 (나눔의 노래)

1
이 위엔 제 운명의 지배를 따라
2
없어진 과거 꿈을 좇으려 말고
3
맘 한 바 새 생애(生涯)에 새 길 잡으라,
4
한없는 먼 앞길에 난홈은 섧다.
 
5
이 위엔 제 운명의 지배를 따라
6
애닯은 눈물만을 흘리려 말고
7
가슴과 가슴 맺자 앞길 걸으라,
8
한없는 먼 앞길에 난홈은 섧다.
 
9
이 위엔 제 운명의 지배를 따라
10
아끼는 소 매노라 때는 흐르매
11
난홈아 저녁볕에 옛날 어디랴,
12
한없는 먼 앞길에 난홈은 섧다.
 
13
이 위엔 제 운명의 지배를 따라
14
라인은 프름하라 때는 흐르매
15
만남아 어느 편인가 다시 잊으랴,
16
한없는 먼 앞길에 난홈은 섧다.
 

4. 망우(亡友)

1
― S.W 군(君)의 영(靈)에게
 
2
그대는 암만해도 올 길 없어라,
3
그대는 암만해도 돌아가셨다,
4
그대는 몸이 죽어 올 길 없어라,
5
그대는 고요하게 돌아가셨다.
 
6
그대의 덥게 타던 가슴의 생각,
7
그대의 희멀금한 병색(病色)의 얼굴,
8
지금은 사라지어 듣기 어렵고,
9
지금은 깊이 묻혀 볼 길 없었다.
 
10
흘려도 닿지 않는 두 눈의 눈물,
11
돌아봐도 닿지 않는 옛날의 생각
12
그대는 그러나마 잊지 않으매,
13
그대는 그러나마 알지 못하매.
 
14
물같이 때바퀴는 흘러가는데,
15
물같이 세상 맘은 잊어 가는데,
16
그대여, 깊은 잠에 고요하여라,
17
하늘아, 그의 영(靈)에 은혜 하여라.
 

5. 삼 년의 옛날

1
봄철의 아지랑이 끼여 오를 때
2
옅푸른 어린 풀을 함께 밟으며
3
달콤한 첫사랑에 몸을 잊음도
4
어느덧 해를 모아 삼년이러라.
 
5
아카시아 아래의 그대 무릎에
6
누워선 끝없는 꿈 길이 맺으며
7
내 세상의 웃음을 서로 바꿈도
8
어느덧 해를 모아 삼년이러라.
 
9
햇볕에 낯을 붉힌 내리는 낙엽
10
함께 앉아 옛 기억을 속에 그리며
11
사랑의 가을날을 서러워한 것도
12
어느덧 해를 모아 삼년이더라.
 
13
때 아닌 가을바람 멍에 하여서
14
애닯게도 이별을 맘 아파하며
15
뜬 기약의 만남을 속삭인 것도
16
어느덧 해를 모아 삼년이러라.
 
17
파리한 그대 얼굴 꿈에 보고는
18
이향(異鄕)의 겨울밤을 앉아 새우며
19
유리(流離)의 쓰린 몸을 탄식한 것도
20
어느덧 해를 모아 삼년이러라.
 

6. 무덤

1
꽂은 꽃이야 곱건 말건
2
붓는 눈물이야 덥건 말건
3
깊이도 자는 이의 가슴에야
4
느낄 줄이나마 있으랴.
 
5
하늘빛이야 밝건 말건
6
돋는 해야 따스하건 말건
7
곱게도 잠든 이의 가슴에야
8
이런 생각이나마 있으랴.
 
9
가신 이가 잠자게 누웠고
10
가려는 이 또한 모르거니,
11
무덤에서 스며 흐르는
12
곱다란 설움만 예나 이제나.
 
13
있다는, 산다는 모든 것들은
14
한결같이 그대의 팔에 안기어
15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철마다
16
분노(憤怒)와 즐거움도 없이 잠잠하리.
 
17
벗이여, 젊음에 뛰노는 벗이여,
18
울다 남은 눈물이 아직도 남았는가,
19
지금 때는 때를 따라 어두워지어,
20
늙음의 저녁은 차차 가까워 오나니.
 

7. 봄의 선녀(仙女)

1
꺾일 줄 모르는 회색의
2
깊은 안개에 잠겼는,
3
또는 볕도 없는 흐림의
4
그윽한 음울(陰鬱)의 날에,
 
5
내를 피우며 먼 미지(未知)의 나라로
6
오는 꽃수레의 구르는 소리에
7
하늘은 울며 땅은 흔들리어
8
가만히 푸른 길이 지어질 때,
 
9
아름다운 볕과 고운 꿈은
10
흐득이는 분수(噴水)의 맑은 곁에,
11
님프는 꽃밭에서 헤매이며
12
어린 양(羊)은 판신(神)과 함께 놀아라.
 
13
때소리의 긴 빗기움에
14
따스한 맘을 다같이 모아,
15
발 가에 엎드려 소곤거리나니,―
16
봄의 선녀(仙女), 평화의 님이여.
 

8. 악성(樂聲)

1
울려 나오는 악성(樂聲)의
2
느리고도 짧은
3
애닯은 곡조에
4
나의 사라진 옛 꿈은
5
그윽하게 살아
6
내 가슴 아파라.
 
7
설움 가득한 악성(樂聲)의
8
빠르고도 더딘
9
애닯은 곡조에
10
뒤숭숭한 그 생각은
11
고요하게 와서
12
내 눈물 흘러라.
 
13
가슴 울리는 악성(樂聲)의
14
넓다랗고 좁은
15
애닯은 곡조에
16
스러져가는 내 영(靈)은
17
새롭게 눈뜨며
18
그윽히 웃어라.
 
19
스며 흐르는 악성(樂聲)의
20
높다랗고도 낮은
21
애닯은 곡조에
22
푸른 위안(慰安)의 바람이
23
한가롭게 불며
24
거리를 돌아라
 

9. 나의 이상(理想)

1
그대는 먼 곳에서 반득거리는
2
내 길을 밝혀주는 외로운 빛,
3
한줄기의 적은 빛을 그저 따르며
4
미욱스럽게도 나는 걸어가노라.
 
5
그대가 있기에 쉼도 없고
6
그대가 있기에 바람도 있나니,
7
아아 나는 그대에게 매달리어
8
티끌 가득한 내 세상에서 허덕이노라.
 
9
나는 아노라, 그대의 꽃에는
10
목숨의 흐름이 무늬 고운 물결을 짓는
11
아름다운 봄날의 꽃밭 속에서
12
화평(和平)의 꿈이 웃음으로 맺어짐을.
 
13
나의 발은 피곤에 거듭된 피곤,
14
나의 가슴에는 가득한 새까만 어두움!
15
아아 그대 꽃 없다면, 나의 몸이야
16
어떻게 걸으며 어떻게 살으랴.
 
17
아아 애닯아라, 그대의 꽃은
18
한 끝도 없는 머나먼 지평선 끝!
19
그러나, 나는 그저 걸으려노라,
20
눈 먼 새 외동무를 따라가듯이.
백과사전 연결하기
백과 참조
한국 문학 (시집)
김억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인용 디렉터리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한글  수정

◈ 해파리의 노래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