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한글  수정

◈ 용사음 (龍蛇吟) ◈

해설본문  최현
1
내 탓인가? 뉘 탓인가? 천명인가? 시운인가?
2
잠깐 사이에 어떤 건지 난 모르겠다.
3
백전 건곤에 치란도 미상하고,
4
남만 북적도 옛부터 있건마는
5
참목 상심이 이처럼 심하던가?
6
성피 삭방하니, 왕실이 존엄하고,
7
설치 제흉하니, 호월이 일가러니,
8
황강 부진하여 음성 양쇠하니
9
유총의 말발에 간뇌 도지하고,
10
석늑의 휘파람에 운무 사색하니,
11
송제 양진에 남북을 뉘 분하리?
12
만리 아미에 행차도 군박하군.
13
전당 한월이 옛빛이 아니구나.
14
중국도 이렇거니, 사이를 이르겠나?
15
일편 청구에 몇 번을 뒤적여
16
구종 삼한이 어느새 지나갔나?
17
아생지 초에 병혁을 모르더니,
18
그동안 세상 변해 이 난리 만났지만,
19
의관 문물을 어제 본 듯 하건마는
20
예악 현송을 찾을 데 전혀 없다.
21
생보 급신을 산악도 아끼더니.
22
도이 추종을 누가 배태했나?
23
맹호 장경이 산해를 흔들거늘
24
동서 남북에 뭇싸움 일어나니,.
25
밀치며 제치며, 말도 많고 일도 많군.
26
이 좋은 수령들 짓씹으니 백성이요,
27
톱 좋은 변장들 속이느니 군사로다.
28
재화로 성을 쌓으니, 만장을 뉘 넘으며,
29
고혈로 해자 파니, 천적을 뉘 건너료?
30
기라연 금수장에 추월춘풍 빨리 간다.
31
해도 길건마는 병촉유 그 어떨까?
32
주인 잠든 집에 문은 어이 열었느나?
33
도적이 엿보는데, 개는 어이 짖쟎는가?
34
대양을 바라보니, 바다가 얕아졌다.
35
술이 깨더냐? 병기를 뉘 가질까?
36
감사가? 병사가? 목부사 만호 첨사?
37
산림이 배웠던가? 쉽게도 들어간다.
38
어리석다 김수야! 빈 성을 뉘 지키리?
39
우습다, 신립아! 배수진은 무슨 일가?
40
양령을 높다 하랴? 한강을 깊다 하랴?
41
인모 불장하니, 하늘이라 어찌하료?
42
많고 많은 백관도 수 채울 뿐이었다.
43
일석에 분찬하니, 이 근심 뉘 맡을까?
44
삼경이 복몰하고, 열군이 와해하니,
45
백년 완락에 누릴샤 비릴샤.
46
관서를 돌아보니, 압록강이 어디메오.
47
일월이 무광하니, 갈길을 모르겟다.
48
삼백 이십 주에 일장부가 없던가?
49
감심 굴슬하여 견시에 칭신하니,
50
황금 횡대하던 옛 재상 아니던가?
51
영남의 사나이 정인홍 김면뿐인가?
52
홍의 곽장군아! 담기도 장하구나.
53
삼도 근왕이 백의 서생으로
54
병군 세약하여 할 일 이 아뵤건마는
55
거의 복수를 성패를 의논하랴?
56
초유사 고충을 아는가? 모르는가?
57
노중현 격서를 뉘 아니 누물 내리?
58
따르는 저 손님들아! 권응수 웃지말라.
59
영천적 아니 치면, 더욱이 할 일 없다.
60
먼곳 군공은 듣기록 귀에 차데.
61
가까운 적세는 볼수록 눈에 차다.
62
뒤따라 구경터니, 남의 덕에 첫잔 잡고,
63
초두 난액은 서들던 공이 없다.
64
65
질풍이 아니 불면, 경초를 뉘 아더냐?
66
도홍 이백할 때 버들조차 푸르더니,
67
일진 서풍에 낙엽성 뿐이로다.
68
69
죽는 이 많거니와 이 죽음 한치 말라!
70
김성이 무너지니, 진성을 뉘 지키료?
71
뇌남 장사들이 일석에 어디 간고?
72
녹빈을 안주 삼고, 청수를 잔에 부어
73
충혼 의백을 어디 가 부르려나?
74
조종 구강에 도적이 임자되어
75
산마다 죽이거니, 골마다 더듬거니.
76
원혈이 흘러내려 평륙이 성강하니,
77
건곤도 꽉 찼구나! 피할 데 전혀 없다.
78
선성을 훼욕하니 능침이라 안보하며,
79
아이를 죽이거니, 늙은이라 살았으랴?
80
복선 화음을 누가 옳다더냐?
81
우연히 어른대야 이 하늘 믿을러냐?
82
두어라! 어찌하리? 부모님 뭐라시냐?
83
천왕이 진노하셔 유월에 홍사하니.
84
절강 장사를 소리만 들었더니,
85
아아! 우리 장사 몇 달에 나오신고?
86
삼도를 소청하니 중홍이 거의로다.
87
나가는 궁구를 요격을 못할런가?
88
양호 유환을 또 어찌 할 것인가?
89
이제독 응병을 어디 가 대적하며,
90
유장군 용략으로 무슨 일 못 이룰까?
91
하마 하마 하니, 세월도 오래 되다.
92
하늘이 돕쟎는가? 시절이 멀었는가?
93
다시금 생각하니, 인사 아니 그르던가?
94
국가 흥망이 장상에 매인 말이
95
지난 일 뉘웃지 말고, 이제나 옳게 하소
96
병형 불해하여 살기 우천하니,
97
아야라! 남은 사람 여질에 다 죽겠다.
98
방어란 뉘하거든 밭들은 뉘갈려뇨?
99
부자도 상리하니, 형제를 돌아 보며,
100
형제를 버리거든 처첩을 보전하랴?
101
봉고 편야하니, 어디가 내 고향고?
102
백골 성구하니, 어느 것이 내 골육고?
103
석년 번화를 꿈처럼 생각하니,
104
산천은 옛 낯이요, 인물은 아니로다.
105
주인 서리가 청사에 눈물 내고,
106
두릉 애강두를 오늘 다시 불러 보니.
107
풍운이 수참하고 초목이 슬퍼한다.
108
남아 생긴 뜻이 이렇게 하랴마는
109
좀 호반 석은 선비 한 돈도 채 못된다.
110
청총마 적토마 울면서 구르거든
111
막야검 용천검 백홍이 절노 선다.
112
언제나 천하를 헤쳐 이 병진을 씻으려뇨?
카탈로그 로 가기
백과사전 으로 가기
백과 참조
최현의 가사.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인용 디렉터리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본문  한글  수정

◈ 용사음 (龍蛇吟)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