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한글(고어)  수정

◈ 龍湫游詠歌 (용추유영가) ◈

해설본문  17세기
정훈(鄭勳)
저자가 살던 방장산(方丈山) 아래 용추동(龍湫洞)일대의 뛰어난 경관을 읊은 작품이다. 조선시대의 가사 중에는 서경류의 작품이 많으나 지리산을 소재로 지은 것은 「용추유영가」가 초기작품에 속한다.

1. 龍湫遊詠歌

 
1
方丈山 노픈 히 西北으로 흘러 려
2
龍湫洞 머므러 盘谷이 되엿거
3
物外예 린 몸이 山水에 病이 되여
4
暮往朝來예 슬믠 줄이 젼혜 업서  (往은 영인본에서 '泩'으로 보임)
5
數間 茅屋을 雲水間의 얼거고
6
西窓을 비겨 안자 兩眼을 흣브내니
7
遠近 蒼巒은 翠屛이 되엿거  ('巒'자은 영인본과 다름)
8
高低 石壁은 그림엣 거시로다
9
아 비  개여 青嵐이 빗기 고
10
斜陽이 山의 거러 근 비치 비쵤 저긔
11
온 가지 濃態 거두어 어듸 두리
12
도 번의할샤 어 景을 려 두리
13
四時 佳景이 다 제곰 뵈와다
14
谷風이 習習야 春光을 부처 내니  (習習은 영인본의 글자와 다름)
15
嚶嚶 山鳥 노래 소어
16
艶艶 林花 우음을 머금엇다
17
이 고즤 안자 보고 저 고즤 둘러브니
18
洞裏 清香이 杖屡에 여셰라
19
韶光이 飄散고 草木이 暢茂니
20
浮翠濃陰은 绿尌에 얼엿고
21
半空 烟雲은 峽裡예 겨시니
22
松亭 긴 의 苦熱도 므로리다
23
長空이 澹澹고 鴈行이 우러 녜니
24
兩岸 楓林은 紅錦繡 빗치어
25
一帶 湫影은 碧琉璃 되여 잇다
26
黃花 잔의 워 子光을 마자 오니
27
一般 清味 世上 모 이리로다
28
天風이 蕭瑟야 木葉이 다 진 후의
29
溪山이 索漠거 窮陰이 造化 되여
30
白雪을 리오니 千峯 萬壑이 瓊瑶窟이 되엿거
31
皺眉聳肩고 吟眸 노피 드니
32
無过 皓景이 다 詩姿이 되여시니
33
迂闊 精神이 치위 어이 알
34
온갓 時景이 가  도라오니
35
壷裡 乾坤애 興味도 셰고
36
清流에 洗耳니 箕潁을 내 부러냐
37
下上垂釣니 七里灘과 엇더고
38
李愿의 盤谷이 이러턴가 엇더며  ('턴'은 원문에 나타난 대로 입력함.)
39
武夷 清溪 이예셔 더 됴흔가
40
華山 一髮은 호쟈 거니와
41
이 別有真境은 날 밧긔 뉘 아고
42
아이 不足거니 나죄라 有餘며
43
오이 낫부거니 일이라 슬믤런가
44
清流에 沐浴고 竹杖을 빗기 들어
45
碧蘿 더위 잡고 노픈 峯의 올라가니
46
녜 부던 람이 舞雩만 호자 분가
47
蕭洒 清颷 슬커지 온 後에
48
五六 冠童으로 吟咏코 도라오니
49
녯 사 氣像을 미가 믓 미가
50
萬古애 스쳐 보니 어제론 덧다마
51
洒落 風采 에나 어더 볼가
52
녯 사 못 보거든 이젯 사이 어이 알고
53
이 몸이 느저 나니 傷懐도 쓸  업다
54
山鳥山花 내 버즐 삼아 두고
55
一區 風烟에 삼긴 대로 노 몸이
56
功名을 思念며 貧賤을 셜워가
57
箪食瓢飮으로 내 分만 안과니
58
日月도 閑暇샤 이 溪山 景物늘 슬토록 거리고
59
百年 光陰을 노리다가 마로리라
60
아희야 松關을 리와라 世上 알가 노라
백과사전 연결하기
▣ 인용 디렉터리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 용추유영가 [제목]
 
# 정훈 [저자]
 
17세기(17世紀)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본문  한글(고어)  수정

◈ 龍湫游詠歌 (용추유영가)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