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한글(고어)  수정

◈ 丹山別曲 (단산별곡) ◈

해설본문  1772년
신광수(申光洙)
1772년(영조 48) 영월부사로 부임한 석북(石北) 신광수(申光洙)가 단양팔경(丹陽八景)을 중심으로 단양 산수의 절경과 풍치를 노래한 기행가사이다. 제천, 영춘, 청풍, 단양 등 4군의 산수를 노래한 서문택(徐文澤)의 「사군별곡(四郡別曲)」처럼 단양지역의 남한강 일대 경승을 유람하면서 그 흥취를 노래하였다.

1. 단산별곡

 
1
人生至樂 혀여 보니 山水밧긔  잇가
2
烟霞 痼疾이오 泉石 膏肓이라
3
淸福이 잇돗던지 聖恩이 至極샤
4
領運使 湖南 의 海山 風景 다 후에
5
碧水 丹山의 墨綏를 빌니시니
6
景槪도 죠커니와 水土도 淸涼다
7
瘴海烟波 드온 病을 이 아니 셔 볼가
8
少年 行樂時의 갓치 보아더니
9
五馬로 다시 오니 옛길이 依稀다
10
長淮村 도라드니 彩雲峰이 반기는 듯
11
구름 속 린 비 그 아니 神女런가
12
石谿 빗긴 곳의 肩輿를 가라 메니
13
巫峽 猿聲은 兩岸의 들니 듯
14
鳥道 三千은 劒閣을 지나 듯
15
松亭벌 너머드러 官府를 바라보니
16
羽化橋 무지개 銀河水를 쳤 듯
17
二樂樓 風樓亭은 神仙의 居處로다
18
三淸 福德地 이 곳이 아니런가
19
吏隱堂 은  나리나니 鳥雀이라
20
簿牒이 閑暇고 楓菊이 爛漫 제
21
仙遊洞 집흔 막대 下仙岩의 슈엿시니
22
層層히 노힌 盤石 座榻이 졀노 되고
23
구븨구븨 은 물은 슐잔을 웠셔라
24
空中의 러진 돌 뉘라셔 괴왓고
25
瑤池 蟠桃를 玉盤의 다만 듯
26
石鼎의 밥을 닉혀 둘너안져 먹은 후에
27
中仙岩 드러가니 水石이 擾亂다
28
雙龍瀑  소래 白日에 雷霆이라
29
絶壁 層臺 鬼斧로 가 노코
30
秋水 寒潭은 鏡面을 닷가시니
31
雲影 天光이 上下의 어릐엿다
32
靈源을 즈리라 上仙岩 올나가니
33
臥龍岩 누은 瀑布 鱗甲을 쳤 듯
34
擎天壁 노픈 돌은 뉘 손으로 밧쳤가
35
守一庵 더 새여셔 雲岩村 다르니
36
禹舍人 노던 바회 九疊雲屛 여러셔라
37
女媧氏 補天石을 괴이 가 괴앗가
38
阿彌陀佛 千年 工夫 百層塔을 무엇가
39
石面의 그린 바독 四皓를 거의 볼 듯
40
시내물 새이 두고 四仙臺도 絶勝다
41
외나무 다리 건너 水雲亭 올나가니
42
奇岩 古木의 曲欄이 瀟洒대
43
碧玉 갓튼  물결이 巴字形 둘너 잇셔
44
竹嶺山 달  후의 萬片金 뛰노 듯
45
濁酒를 半醉고 七絃琴 집헛시니
46
世間 榮辱이 太空의 浮雲이라
47
上津의 돗츨 다라 島潭의 沿洞니
48
六鰲背 三神山이 어느 여 왓던고
49
靑天 半落니 鷺州의 二山이오
50
中流 不頹니 東海의 砥柱로다
51
凌瀛臺 발근 달의 玉笛을 엿시니
52
猴山 笙鶴이 半空의 나리 듯
53
醉眼 잠간 드러 石門을 바라보니
54
놀납다 져 峰巒은 어이여 녓고
55
龍門山 린 도처 水門을 내엿가
56
巨靈의 큰 손바닥 山窓을 밀쳣가
57
萬古의 洞開여 다들 줄 몰낫도다
58
仙人畓 열두 바미 瑤草를 싱것던가
59
仙人은 어듸 가고 들엉만 나마시니
60
우리 百姓 勸耕여 壽城의 올니고져
61
滿江 風浪 지 곳의 隱舟岩 奇妙샤
62
一葉 漁艇 드러가면 處士蹤跡 긔 뉘 알니
63
八判洞 기픈 곳을 武陵이라 건마
64
人居 몃 난친지 白雲만 겻셔라
65
下津의 배를 나려 丹岩書院 瞻拜니
66
至今의 친 德化 山水間의 흘너 잇다
67
石柱灘 밧비 건너 降仙臺 올나셔니
68
兩腋 淸風이 飄然이 輕擧 듯
69
可憐샤 杜香魂은 무쳔니 여긔로다
70
勝地의 留名은 兒女子도 願이런가
71
夕陽의 順流여 龜潭으로 나려가니
72
蒼壁은 揷天고 錄水 滿地대
73
前後 峰巒이 面面이 마 나니
74
살살이 펴인 붓 疊疊이 도 屛風
75
諸佛이 拱立 듯 衆仙이 나니 듯
76
이리저리 뵈 거동 恍惚도 져이고
77
돌노 긴 져 거복은 名區를 직히가
78
五老峰 眞面目은 芙蓉이 소사 듯
79
壺天臺 올나안자 全體를 領略고
80
蒼霞亭 잔을 드러 風烟을 戲弄타가
81
忽然니 도라보니 이 몸이 登仙 듯
82
逸興(일흥)을 가득 시러  구븨 홀니 도니
83
마죠 오 玉筍峰이  다시 神奇다
84
天柱 突兀여 北極을 괴왓 듯
85
華表 特立여 白鶴이 넘노 듯
86
碧玉 琅玕이 낫낫치 버러시니
87
이 기 열매 열면 鳳凰이 먹으리라
88
丹邱洞門 삭인 글 先賢의 筆跡이라
89
仙府을 重히 녁여 境界를 정신가
90
靈區의 逍遙니 古今의 뉘시런고
91
九曲灘 노여 朱夫子를 思慕며
92
東山의 携妓니 謝安石의 風流런가
93
赤壁의 泛舟니 蘇子瞻의 樂이로다
94
봄 노름 가을 興과 雪景을 죠 고
95
梅軒의 놉피 누어 名勝을 손곱다가
96
閃遽이 을 드니 丹邱生을 의 만나
97
엇개를 긔 겨러 즐거이 노니다가
98
五更  셔리에 蝴蝶이 도라오니
99
滿窓 松月의 鶴唳聲이러라
백과사전 연결하기
▣ 인용 디렉터리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 단산별곡 [제목]
 
신광수(申光洙) [저자]
 
1772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본문  한글(고어)  수정

◈ 丹山別曲 (단산별곡)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