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한글  수정

◈ 노마만리 (駑馬萬里) ◈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1945년 6월 9일
김사량
1
서언
 
2
이 조그마한 기록은 필자가 중국을 향하여 조국을 떠난 지 바로 일개월 만에 적 일본군의 봉쇄선과 유격지구를 넘어 우리 조선의용군의 근거지인 화북 태항산중(華北 太行山中) 으로 들어온 날까지의 노상기(路上記)와 또 여기 들어온 뒤의 생활록, 견문, 소감, 이런 것을 적어 놓은 것이다. 말하자면 두서없는 붓끝의 산필(散筆)이다.
 
3
하나 이 기록은 언제까지 끝날 일인지, 혹은 어느때에 중단될 일인지 필자 역시 예기치 못하는 바이다. 그것은 우리 의용군이 잔폭(殘暴)한 적군을 쳐 물리치며 압록강을 건너 장백산을 타고 넘어 우리나라 서울로 진군하는 <장정기>(長 征記)에 이르기까지 계속될 것이로되 그날이 언제라고 앞서 기약할 수 없는 동시에 장차 우리 의용군의 뒤를 따라 붓대와 총을 들고 사랑하는 조국으로 개선키 원하는 필자의 생사 역시 포연탄우(砲煙彈雨) 속의 일이라 기필(期必)치 못하기 때문이다.
 
4
하나 만약에 불행히도 조국독립의 향연에 참례치 못하는 한이 있더라도, 필자 대신 이 기록과 그 외 몇 편의 창작물이나마 우리 용사들이 채찍질하며 내달리는 병마(兵馬)의 등에 실려 서울로 입성하여 주기를 바라 마지않는다.
 
5
이는 우리 조국의 자유와 민족의 해방을 위하여 별보다 한껏 먼 이역에서 오랜 풍상을 갖은 고초와 박해와 기한(飢寒) 으로 더불어 싸워 가면서 거친 광야를 검붉게 물들이는 이 조국 열사들의 일을 사랑하는 국내 동포들에게 전하고자 원하기 때문이다.
 
6
실로 우리 조국의 자유와 민족의 해방은, 우리들이 피로써 싸워 빼앗아야만 되며 또 그래야만 그 광영(光榮)도 보다 더 빛나는 것이며, 우리의 행복도 보다 더 떳떳한 것이다. 때문에 오늘날 우리들은 고귀한 생명을 걸고 싸우고 있지 않는 가. 총칼이 숲처럼 우거진 사이를 칼날을 짚고 총부리를 앞에 두고 국내 동포들도 처참히 싸우고 있는 줄 알지만 이 화북 태항산중에서도 역시 피비린내 나는 싸움도 계속되고 있으며 또 하루 한 시 게으름 없이 착착 싸움의 준비도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7
국내외를 들어 피와 땀으로써 싸워 지킬 조국의 자유와 행복─때문에 우리는 또한 장차 이것을 결코 헛되이 들리는 길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그 자유와 행복의 등 언저리에 우리들이 쏟아 놓은 피눈물이 얼마나 많이 서려 있는가를 누구보다도 뼈에 사무치게 잘 알고 있는 우리들이다.
 
8
진실로 우리는 조국의 새 역사를 창조하는 그날을 맞이한 다면 깊이 이 점을 가슴속에 새겨, 위대한 민중의 나라 건설에 매진하여 끊임없는 분투로써 두번 다시 피를 흘리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이와 동시에 또한 밖으로는 천하를 향해서도 우리 조국의 광영은 실로 우리 삼천만 민족이 피땀으로써 싸워 맺은 소이(所以)임을 소리 높여 부르짖을 필요가 있는 것이다.
 
9
대수롭지 않은 이 기록이 조금이라도 이와 같은 점에 이바지함이 있다면 필자로서 이에 더한 행복이 없을 줄 안다.
 
10
너무도 절절한 사실 앞에 너무도 조그마한 붓끝이 무색함을 다만 슬퍼하는 바이다.
 
11
조국의 영광이여, 민족의 해방이여, 영원하라!
 
12
1945년 6월 9일
13
어태항산중(於太行山中)
14
화북조선독립동맹(華北朝鮮獨立同盟)
15
조선의용군본부(朝鮮義勇軍本部)
백과사전 연결하기
▣ 인용 디렉터리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 노마만리 [제목]
 
# 김사량 [저자]
 
1945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한글  수정

◈ 노마만리 (駑馬萬里)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