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한글  수정

◈ 정지용 시집 (鄭芝溶詩集) ◈

◇ 1부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1935년
정지용
1
1부
 

1. 바다 1

1
고래가 이제 횡단 한 뒤
2
해협이 천막처럼 퍼덕이오.
 
3
...흰물결 피여오르는 아래로
4
바둑돌 자꼬 자꼬 나려 가고,
 
5
은방울 날리듯 떠오르는 바다종달새...
 
6
한나잘 노려보오 훔켜잡어
7
고 빨간살 뻐스랴고.
 
8
*
 
9
미역닢새 향기한 바위틈에
10
진달래꽃빛 조개가 해ㅅ살 쪼이고,
 
11
천제비 제날개에 미끄러져도 ─ 네
12
유리판 같은 하늘에.
13
바다는 ─ 속속 드리 보이오.
14
청대ㅅ닢처럼 푸른
15
바다
16
 
17
*
 
18
꽃봉오리 줄등 켜듯한
19
조그만 산으로 ─ 하고 있을까요.
 
20
솔나무 대나무
21
다옥한 수풀로 ─ 하고 있을까요.
 
22
노랑 검정 알롱 달롱한
23
블랑키트 두르고 쪼그린
24
호랑이로 ─ 하고 있을까요.
 
25
당신은 ‘이러한 풍경’을 데불고
26
흰 연기 같은
27
바다
28
멀리 멀리 항해합쇼.
 

2. 바다 2

1
바다는 뿔뿔이
2
달어 날랴고 했다.
 
3
푸른 도마뱀떼 같이
4
재재발렀다.
 
5
꼬리가 이루
6
잡히지 않었다.
 
7
흰 발톱에 찢긴
8
산호보다 붉고 슬픈 생채기!
 
9
가까스루 몰아다 부치고
10
변죽을 둘러 손질하여 물기를 시쳤다.
 
11
이 앨쓴 海圖해도
12
손을 씻고 떼었다.
 
13
찰찰 넘치도록
14
돌돌 굴르도록
 
15
희동그란히 받쳐 들었다!
16
지구는 연닢인양 오므라들고...펴고...
 

3. 비로봉

1
白樺백화수풀 앙당한 속에
2
계절이 쪼그리고 있다.
 
3
이곳은 육체 없는 적막한 향연장
4
이마에 스며드는 향료로운 자양!
 
5
해발 오천 피이트 권운층 우에
6
그싯는 성냥불!
 
7
동해는 푸른 삽화처럼 움직 않고
8
누뤼 알이 참벌처럼 옮겨 간다.
 
9
연정은 그림자 마자 벗쟈
10
산드랗게 얼어라! 귀뚜라미 처럼.
 

4. 홍역 (紅疫)

1
석탄 속에서 피여 나오는
2
太古然태고연히 아름다운 불을 둘러
3
12월 밤이 고요히 물러 앉다.
 
4
유리도 빛나지 않고
5
창창도 깊이 나리운 대로 ─
6
문에 열쇠가 끼인 대로 ─
 
7
눈보라는 꿀벌떼 처럼
8
닝닝거리고 설레는데,
 
9
어느 마을에서는 홍역이 척촉처럼 난만하다.
 

5. 비극

1
「비극」의 흰얼굴을 뵈인 적이 있느냐?
2
그 손님의 얼굴은 실로 美하니라.
3
검은 옷에 가리워 오는 이 고귀한 심방에 사람들은 부질없이 당황한다.
 
4
실상 그가 남기고 간 자취가 얼마나 향그럽기에
5
오랜 후일에야 평화와 슬픔과 사랑의 선물을 두고 간 줄을 알았다.
 
6
그의 발옮김이 또한 표범의 뒤를 따르듯 조심스럽기에
7
가리어 듣는 귀가 오직 그의 노크를 안다.
8
이 말러 시가 써지지 아니하는 이 밤에도
9
나는 맞이할 예비가 잇다.
10
일즉이 나의 딸하나와 아들하나를 드린 일이 있기에
11
혹은 이밤에 그가 예의를 갖추지 않고 오량이면
12
문밖에서 가벼히 사양하겠다!
 

6. 시계를 죽임

1
한밤에 벽시계는 불길한 啄木鳥탁목조!
2
나의 뇌수를 미신바늘처럼 쫏다.
 
3
일어나 쫑알거리는 「시간」을 비특어 죽이다.
4
잔인한 손아귀에 감기는 가녈핀 모가지여!
 
5
오늘은 열시간 일하였노라.
6
피로한 理智이지는 그대로 齒車치차를 돌리다.
 
7
나의 생활을 일절 분노를 잊었노라.
8
유리안에 설레는 검은 곰 인양 하품하다.
 
9
꿈과 같은 이야기는 꿈에도 아니 하랸다.
10
필요하다면 눈물도 제조할뿐!
 
11
어쨌던 정각에 꼭 수면하는 것이
12
고상한 무표정이오 한 취미로 하노라!
 
13
明日명일! (日字일자가 아니어도 좋은 영원하 횬례!)
14
소리없이 옮겨가는 나의 백금 체펠린의 유유한 야간 항로여!
 

7. 아침

1
프로펠러 소리...
2
선연한 커-브를 돌아나갔다.
 
3
쾌청! 짙푸른 유월 도시는 한층계 더 자랐다.
 
4
나는 어깨를 골르다.
5
하픔... 목을 뽑다.
6
붉은 수탉모양 하고
7
피여 오르는 분수를 물었다... 뿜었다...
8
해ㅅ살이 함빡 백공작의 꼬리를 폈다.
 
9
睡連수련이 花辦화판을 폈다.
10
오르라쳤던 잎새. 잎새. 잎새
11
방울 방울 수은을 바쳤다.
12
아아 유방처럼 솟아오른 수면!
13
바람이 굴고 게우가 미끄러지고 하늘이 돈다.
 
14
좋은 아침 ─
15
나는 탐하듯이 호흡하다.
16
때는 구김살 없는 흰돛을 달다.
 

8. 바람

1
바람 속에 장미가 숨고
2
바람 속에 불이 깃들다.
 
3
바람에 별과 바다가 씻기우고
4
푸른 뫼ㅅ부리와 나래가 솟다.
 
5
바람은 음악의 호수
6
바람은 좋은 알리움!
 
7
오롯한 사랑과 진리가 바람에 옥좌를 고이고
8
커다란 하나와 영원이 펴고 날다.
 

9. 유리창 (琉璃窓) 1

1
琉璃유리에 차고 슬픈 것이 어린거린다.
2
열없이 붙어서서 입김을 흐리우니
3
길들은양 언날개를 파다거린다.
 
4
지우고 보고 지우고 보아도
5
새까만 밤이 밀려나가고 밀려와 부딪치고,
6
물먹은 별이, 반짝, 寶石보석처럼 백힌다.
 
7
밤에 홀로 琉璃유리를 닦는 것은
8
외로운 황홀한 심사 이어니,
9
고운 肺血管폐혈관이 찢어진 채로
10
아아, 늬는 山ㅅ새처럼 날러갔구나!
 

10. 유리창 (琉璃窓) 2

1
내어다 보니
2
아주 캄캄한 밤,
3
어험스런 뜰앞 잦나무가 자꼬 커올라간다.
4
돌아서서 자리로 갔다.
5
나는 목이 마르다.
6
또, 가까이 가
7
유리를 입으로 쫏다.
 
8
아아, 항 안에 든 금붕어처럼 갑갑하다.
9
별도 없다, 물도 없다, 쉬파람 부는 밤.
10
小蒸氣船소증기선처럼 흔들리는 창.
11
투명한 보라ㅅ빛 누뤼알 아,
12
이 알몸을 끄집어내라, 때려라, 부릇내라.
13
나는 열이 오른다.
14
뺌은 차라리 연정스레히
15
유리에 부빈다. 차디찬 입맞춤을 마신다.
16
쓰라리, 알연히, 그싯는 음향 ─
17
머언 꽃!
18
도회에는 고운 화재가 오른다.
 

11. 난초

1
난초닢은
2
차라리 수묵색.
 
3
난초닢에
4
엷은 안개와 꿈이 오다.
 
5
난초닢은
6
한밤에 여는 다문 입술이 있다.
 
7
난초닢은
8
별빛에 눈떴다 돌아 눕다.
 
9
난초닢은
10
드러난 팔구비를 어쨔지 못한다.
 
11
난초닢에
12
적은 밤이 오다.
 
13
난초닢은
14
칩다.
 

12. 촉불과 손

1
고요히 그싯는 손씨로
2
방안 하나 차는 불빛!
 
3
별안간 꽃다발에 안긴 듯이
4
올빼미처럼 일어나 큰눈을 뜨다.
 
5
*
 
6
그대의 붉은 손이
7
바위틈에 물을 따오다,
8
산양의 젖을 옮기다,
9
간소한 채소를 기르다,
10
오묘한 가지에
11
장미가 피듯이
12
그대 손에 초밤불이 낳도다.
 

13. 해협

1
포탄으로 뚫은 듯 동그란 선창으로
2
눈썹까지 부풀어오른 수평이 엿보고,
 
3
하늘이 함폭 나려앉어
4
크낙한 암탉처럼 품고 있다.
 
5
투명한 어족이 행렬하는 위치에
6
홋하게 차지한 나의 자리여!
 
7
망토 깃에 솟은 귀는 소랏속 같이
8
소란한 무인도의 角笛각적을 불고 ─
 
9
해협 오전 두시의 고독은 오롯한 圓光원광을 쓰다.
10
서러울리 없는 눈물을 소녀처럼 짓쟈.
 
11
나의 청춘은 나의 조국!
12
다음날 항구의 개인 날세여!
 
13
항해는 정히 연애처럼 비등하고
14
이제 어드매쯤 한밤의 태양이 피여오른다.
 

14. 다시 해협

1
정오 가까운 해협
2
백묵 흔적이 的歷적력한 원주!
 
3
마스트 끝에 붉은기가 하늘보다 곱다.
4
감람 포기 포기 솟아오르듯
5
무성한 물이랑이여!
 
6
班馬반마같이 海狗해구같이
7
어여쁜 섬들이 달려오건만
8
일일이 만져주지 않고 지나가다.
 
9
*
 
10
해협이 물거울 쓰러지듯 휘뚝 하였다.
11
해협은 엎지러지지 않었다.
 
12
지구 우로 기여가는 것이
13
이다지도 호수운 것이냐!
 
14
외진곳 지날제 기적은 무서워서 운다.
15
당나귀처럼 처량하구나.
 
16
해협의 칠월 해ㅅ살은
17
달빛보담 시원타.
 
18
화통 옆 사닥다리에 나란히
19
제주도 사투리하는 이와 아주 친했다.
 
20
스물 한 살 적 첫 항로에
21
연애보담 담배를 먼저 배웠다.
 

15. 지도

1
지리 교실전용지도는
2
다시 올아와 보는 미려한 칠월의 정원.
3
천도열도 부근 가장 짙푸른 곳은 진실한 바다보다 깊다.
 
4
한가운데 검푸른 점으로 뛰여들기가 얼마나 황홀한 해학이냐!
5
의자 우에서 따이빙 자세를 취할 수 있는 순간,
6
교원실의 칠월은 진실한 바다보담 적막하다.
 

16. 귀로 (歸路)

1
鋪道포도로 나리는 밤안개에
2
어깨가 저윽이 무거웁다.
 
3
이마에 觸하는 쌍그란 계절의 입술
4
거리에 등불이 함폭! 눈물겹구나.
 
5
제비도 가고 장미도 숨고
6
마음은 안으로 喪章상장을 차다.
 
7
걸음은 절로 드딜데 드디는 삼십적 분별
8
영탄도 아닌 불길한 그림자가 길게 누이다.
 
9
밤이면 으레 홀로 돌아오는
10
붉은 술도 부르지않는 적막한 습관이여!
【 】1부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미게시작품”
▪ 전체 순위 : 1328 위 (4등급)
(최근 3개월 조회수 : 65)
카달로그 로 가기
▣ 참조 카달로그
▣ 기본 정보
◈ 기본
 
정지용(鄭芝溶) [저자]
 
1935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백과사전 으로 가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한글  수정

◈ 정지용 시집 (鄭芝溶詩集)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