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지식놀이터
지식자료
지식자료 구독
구독 내역
게시판
게시판
작업요청
최근 작업 현황
지식창고
지식창고 개설 현황
자료실
사용자메뉴얼
about 지식놀이터

오문수의 세상이야기오문수의 지식창고 2020.10.20. 09:11 (2020.10.20. 09:03)

20년 전 쓴 시가 여순사건 추모곡이 된 사연

 
조계수 시인 시 '진혼'에 조승필 교사 작곡
▲ 10월 18일 여수 이순신광장에서는 제72주년 여순사건희생자 합동추념식이 열린다. 추모식에서 부를 추모곡을 작곡한 조승필(오른쪽) 교사와 조계수 시인이 담소하고 있다 ⓒ 오문수
 
오는 10월 19일은 여순사건 72주년이 되는 날이다. 당시 전남 동부권과 지리산 인근에서는 1만여 명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해서 관련 단체에서는 유가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희생자들의 억울한 원혼을 달래기 위해 추모제를 열 예정이다.
 
10월 18일(일) 오후 4시 이순신광장에서는 여순사건희생자 합동추념식이 열린다. 추모 일정 중 하나는 추모음악회이다. 추모 음악 중 조계수 시인이 쓴 시에 조승필 작곡가가 지은 <진혼>이라는 노래가 눈길을 끌어 두 분을 만나 자세한 전말을 들었다.
 
작곡가 조승필씨는 여도초등학교에 재직 중인 교사로 지역교과서 출판위원이다. 동요와 시 노래를 활용해 100곡 이상을 작곡한 그에게 여순사건 추모곡에 얽힌 사연을 들었다.
 
 
"작년 제1회 여순항쟁창작가요제 이후 노래로 지역의 아픔을 함께하겠다고 다짐했어요. 광주 5.18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주 4.3에 <잠들지 않는 남도>가 있듯이 여순 10.19도 대표할 만한 노래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지난 9월 추석 전 여순사건 관련 지역교과서 신설단원 자료제작을 위해 시립묘지에 있는 희생자묘를 찾았어요. 비석 앞에 놓여진 2편의 시가 있었는데 한 편의 시를 읽고 머리를 얻어맞은 듯 한참을 멍하니 바라보며 서 있었습니다. 그 시가 바로 조계수 시인의 <진혼>입니다. 그날 바로 곡을 만들어 시인에게 연락하여 이순신광장에서 열리는 72주년 추모음악회에 이 곡을 올리기로 하였습니다."
 
조승필 교사가 온화한 미소를 짓고 있는 조계수 시인을 소개해줬다. 단아하면서도 어딘가 모르게 우수에 젖은 얼굴이다. "학창시절 시에 관한 상이란 상은 다 타봤지만 세상 밖으로 나오지 않고 조용히 시를 쓰겠다"고 말한 그녀는 "마스크를 쓰기 전에는 내 입에서 나온 말이 남한테 독이 되는 줄 몰랐어요"라며 그녀의 시 <진혼>에 얽힌 사연을 들려줬다.
 
"어느 날 한 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여순사건 52주기 추모 시로 쓴 시 <진혼>에 곡을 붙이고 싶다는 작곡가 조승필 선생이었습니다. 20년이 넘은 시를 기억해 주는 분이 있어 반가웠어요. 그것도 노래로 만들겠다는 것, 나의 슬픈 시가 노래가 되어 상처와 아픔을 나눌 수 있다면 시 이상의 감동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가 탄생하게 된 계기는 이렇다. 2000년 9월 어느 날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이사장 이환희(작고) 선생으로부터 여순사건 52주년 추모시를 써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순간, 죄 없이 죽임을 당한 무고한 시민들의 영혼을 달래는 진혼곡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과 함께 불행한 역사의 진실이 드러나 희생자의 명예 회복이 되어야 한다는 소명의식을 갖게 되었다.
 
▲ 1950년 7월 16일과 23일 군경으로부터 110명 정도가 학살당한 애기섬을 바라보며 유족들이 울부짖고 있다 ⓒ 오문수
 
몇 개의 상징적인 언어가 풀어지면서 단숨에 쓰게 되었다. 이 시가 김금수 선생(한국노동사회 연구소 이사장)에 의해 <한겨레신문> 컬럼(2000년 9월 15일)에 소개되면서 유족이냐고 묻는 사람들이 많았다. 유족은 아니었지만 그 아픔이 그녀의 아픔으로 될 수 있었던 것은 그녀 안에 잠재되어 있는 슬픔의 근원 때문이 아니었을까?
 
그녀가 시를 쓴 지 이십 년이 흘렀지만 떠도는 원혼을 달랠 수 있는 것은 없다. 진실 규명도 명예회복도 되지 않았다는 게 더없이 안타깝다. "슬프다! 긴 세월이 짧아져 진혼을 노래하지 않아도 될 그런 날을 간곡히 기대한다"며 그녀는 소망을 말했다.
 
"72주기가 되니 52주기 때의 시 내용을 고쳐야 할 부분이 있었어요. '반세기 가려진 햇빛이니', '50년 바람 속'이라는 표현이 맞지 않았는데 악보가 나왔을 때 작곡자에 의해 그 부분이 '긴 세월'로 바뀌어 있었어요. 그래도 좋았어요. 진혼은 여순사건 특별법이 제정되기 전까지는 불리어져도 될 듯싶어요."
 
다음은 조계수 시인의 <진혼> 시이다.
 
▲ 추석무렵 작곡자 조승필 교사가 시립묘지를 방문했다가 우연히 조계수 시인의 시를 발견하고 추모곡을 작곡했다. 묘비 왼쪽은 문병란 시인의 시이고 오른쪽이 조계수 시인의 시이다 ⓒ 오문수
 
신월리에서 만성리에서 가막섬 애기섬을 돌아오는 저 외치는 자의 소리여/
 
그 소리결에 천년을 두고도 늙지 않는 바람이 오동도 시누대 숲을 흔들어 깨운다/
 
반세기 가려진 햇빛이(긴 세월) 비늘을 벗는다/ 살아서 죽은 자나 죽어서 산자나 이제는 입을 열어 말할 때/
 
오! 그날 밤 하늘마저 타버린 불길 속에서 우리는 길을 잃었다/ 눈먼 총부리에 쓰러진 그들은 제 살 제 피붙이였다/
 
밤새 돌아오지 않는 아들을 찾아/ 피묻은 거적을 들추는 어미의 거친 손/ 통곡조차 죄가 되던 세상/ 그 핏물 스며든 땅에 씀바귀 지칭개 민들레 들꽃은 다투어 피어나는데
 
아직도 어두운 흙속에 바람속에 두 손 묶여 서성이는 혼령이여 자유하라!
 
그대들을 단죄할 자 누구도 없나니/
 
허물을 털고 일어서는 진실만이 용서와 사랑의 다리를 놓는 법/
 
그 다리를 건너오는 아침을 위해 눈감지 못하는 하늘이여 다물지 못하는 바다여/
 
50년(긴 세월) 바람속에 떠도는 호곡을 그치게 하라"
 

 
※ 원문보기
【작성】 오문수 oms114kr@daum.net /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사회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7년 10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