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오문수의 지식창고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9년
2019년 7월
2019년 7월 11일
“국가 차원의 해역관리만으로는 해양쓰레기 해결 어려워”
2019년 7월 9일
'해양지적제도'가 필요한 이유는?
2019년 7월 8일
'나담축제'로 향수 달랜 몽골 이주민들
2019년 5월
2019년 5월 24일
내년 8월, 여수항에서 국제범선레이스 열린다
2019년 5월 22일
스페인에 가시거든 헤밍웨이가 추천한 '이곳'부터
2019년 5월 19일
스페인의 역사를 바꾼 이사벨 여왕의 '마지막 1분'
2019년 5월 15일
세계 최고의 건축물에 한글로 된 주기도문이 있다
2019년 4월
2019년 4월 16일
돌에 난 구멍... 아니고 '회문'입니다
2019년 4월 15일
김대건 신부 동생이 숨어 살다 숨진 곳
2019년 4월 1일
물개 닮은 섬에 유채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9대째 추자도 토박이가 들려주는 섬 이야기
2019년 3월
2019년 3월 29일
지동원 선수의 고향 '추포도'에 살고 있는 유일한 가족
섬 속의 섬... 악조건을 딛고 일어선 '추자도' 사람들
2019년 3월 28일
브라질 빈민가 사진 찍었다가 가이드가 질겁
2019년 3월 26일
'와' 하는 탄성소리, 이게 바로 악마의 목구멍
2019년 3월 20일
얼마나 그리웠으면, 중학생 딸에게 3년간 편지 쓴 아빠
2019년 3월 19일
여수로 유학 온 고려인 후손들, 바다에 훌훌 털어낸 고민
2019년 3월 18일
조계산 1000여 회나 등반, 무슨 이유로
2019년 3월 12일
아르헨티나 경제난의 원인은 뭐였을까
2019년 3월 11일
탱고의 본고장에서 본 현란한 발놀림
2019년 3월 6일
'세상의 끝'에 살았던 원주민 야마나족
2019년 3월 4일
“우리 아이들에게 평화로운 한반도를 물려주자”
2019년 2월
2019년 2월 28일
아르헨티나 최남단으로 가는 길, 웬 '공무수행' 버스?
이 사람들이 필사적으로 로드킬 피하는 이유
2019년 2월 25일
이곳은 아마도 모든 여행자의 '로망'이 아닐까
2019년 2월 21일
국립섬발전연구진흥원 설립을 위한 정책토론회 열려
2019년 2월 20일
세상에서 가장 멋진 산 중 하나 피츠로이
2019년 2월 19일
“남북정상회담은 대화가 만들어 낸 기적”
2019년 2월 13일
남미의 스위스, '바릴로체'의 아름다움
2019년 2월 11일
징하게 걷는 사람들, 배우 하정우 저리가라네
2019년 2월 7일
“새똥 묻었는데” 이 말에 속지 마세요
“최초의 결과 발표라는 영예 빼앗겨 아쉽지만...”
2019년 2월 6일
신장 떼 주겠다는 친구... 정말 그래도 되는 거니?
2019년 1월
2019년 1월 31일
발파라이소에서 네루다의 향기를 맡다
2019년 1월 23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만난 여성 시위대, 이유 묻자...
2019년 1월 20일
“여객선 공영제 시행, 반드시 필요하다”
세계에서 강수량이 가장 적은 지형이 빚어낸 '달의 계곡'
2019년 1월 18일
제9회 '독도사랑상' 시상식 개최
2019년 1월 17일
고산병에 통신 두절까지... '우유니 사막 여행' 쉽지않네
2019년 1월 15일
여기서는 아무렇게나 찍어도 인생사진 나옵니다
2019년 1월 14일
“어느 대학 갔니?” 물음에 “저 취업했습니다!”
2019년 1월 12일
대통령 추대 거절한 혁명가, 돈은 왜 받았을까
2019년 1월 10일
해발고도 3800m에 충청남도만 한 호수 있다
2019년 1월 7일
면도칼 들어갈 틈도 없는 '외계인이 쌓은' 석벽
2019년 1월 3일
8천만 명→1천만 명... '인류 최대 인종학살'
2019년 1월 1일
“죽어도 여한 없어” 400m 암벽호텔에서 하룻밤 보낸 부부
about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홍보】 여수넷통
여수 사람들이 함께 기록하는 여수 뉴스
2018-08-11
【홍보】
【홍보】
▣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지식창고 2019.07.16. 12:14 (2019.07.16. 12:14)

【소식】'나담축제'로 향수 달랜 몽골 이주민들

몽골인구 1%가 한국에 살아
▲ 나담축제에 참가한 여성들이 기념촬영했다 ⓒ 오문수
 
7일(일) 오전 11시, 여수시 웅천동 소재 이순신공원에서는 제9회 나담축제가 열렸다. 120여 명이 참가한 축제현장에는 여수 인근인 순천, 광양뿐만 아니라 서울, 대전, 전주, 목포에 사는 몽골인들도 참석했다. 화창한 날씨에 바람이 살랑살랑 부는 공원에 모인 이들은 몽골전통음식을 먹고 몽골에 대한 회포를 풀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졌다. 몽골에서 순천으로 시집온 지 13년째라는 강부진씨의 설명이다.
 
"나담축제는 몽골에서 가장 큰 축제로 이때쯤이면 몽골은 가을이 되어 한국의 추석과 비슷한 분위기가 되죠. 나담축제는 원래 3일간(7.11~7.13) 연휴인데 한국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많기 때문에 일요일인 오늘로 행사를 옮겼습니다. 축제에는 씨름, 말타기, 활쏘기의 세 가지 경기를 벌이며 여자는 활쏘기를 합니다."
 
본부석에 몽골전통 음식인 '올버브'와 '쇼호르' 등을 차려놓은 이들은 10여 개의 텐트 중앙에 세워 놓은 몽골 국기 '소욤보'를 향해 경례를 한 후 나담축제 행사를 시작했다. 나담축제의 꽃은 어린아이들의 말타기 시합이지만 한국에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활쏘기 경기도 쉽지 않다. 이들이 한국에서 쉽게 즐길 수 있는 경기는 몽골씨름이다.
 
남자들의 힘을 겨루는 '부흐'가 시작됐다. '부흐'는 몽골 전통씨름 경기로 한국 씨름처럼 상대방의 균형을 깨트려 넘어뜨리면 승리한다. 몽골씨름경기 규칙은 선수의 팔꿈치나 무릎이 닿으면 넘어진 것으로 판단한다. 상대 선수의 몸에서 잡을 수 있는 부분은 가슴에 매는 끈, 손목, 팔뚝, 등 뒤다. 잡는 부분에 대한 규칙 이외에 다른 기술 제한은 없다.
 
몽골씨름 선수들이 입는 전통 복장의 윗옷은 '저덕'이며 하의는 '쇼닥'이다. 선수들은 소가죽으로 된 긴 장화를 신고 출전해야 한다. 씨름장에는 몽골씨름 전통씨름복장을 입은 '어르길'씨가 선수로 참석했다.
 
▲ 나담축제 중 열린 몽골전통씨름 경기 모습. 몽골 "산트"솜 출신 "어르길"씨는 산트솜 출신 상위급 씨름 선수여서인지 기량이 남달랐다. 몽골 행정단위인 "솜"은 우리의 "군"에 해당한다 ⓒ 오문수
 
한국생활 3년차로 목포에서 일한다는 '어르길'은 몽골 셀렝게 아이막 산트 솜의 씨름 선수 중 최상급인 '나칭' 선수 출신이란다. 아이막은 몽골 지방행정단위로 우리의 '도'에 해당되며, '솜'은 우리의 '군'에 해당된다. 그의 씨름 솜씨는 예사 솜씨가 아니었다. 상대방이 힘으로 밀고 들어오자 배지기로 넘겨버렸다.
 
어르길과 얘기하는 동안 취재를 지켜보던 한 여학생과 눈이 마주쳤다. 김가연양. 키가 커서 "대학생이냐?"고 물었더니 "중학생"이란다. 부모님이 10년째 광양에서 일하고 있어서 몽골에서 초등학교를 마치고 광영중(3년)학교에 다니고 있다.
 
▲ 몽골전통 춤을 추는 여성. 말타는 모습을 표현한 몽골전통 민속춤이라고 한다 ⓒ 오문수
 
필자가 중학교 교사 출신인지라 한국교육과 몽골교육에 대해 알고 싶어 대화를 나눴다. 몽골교육과 한국교육에는 커다란 차이가 없단다. 다만 한국 학생들은 방과 후 학원에 가지만 몽골 학생들은 예능을 배우기 위해 학원에 가는 학생을 제외하면 학원에 다니지 않는다. 통역사나 승무원이 되고 싶다는 김양에게 "한국학교에 다니는 동안 차별받지 않았느냐?"고 묻자 대답이 돌아왔다.
 
▲ 몽골에서 초등학교를 마치고 전남 광양에 있는 광영중(3년)학교에 다니는 김가연(왼쪽)양과 광양에서 부부가 10년이상 일하고 있다는 김양의 어머니(오른쪽)가 나담축제 중 포즈를 취해줬다 ⓒ 오문수
 
"제가 다니는 학교는 다문화 예비학교로 전혀 차별받지 않아요. 모르는 단어는 친구들이 손짓발짓으로 친절하게 가르쳐줘요. 처음에는 한국어를 못해 친구가 없어 힘들었지만 2년째부터는 한국말을 배워 친구도 생겼어요. 한글은 몽골어와 어순이 같아 하루만에 배워 국어는 덜 어려운데 도덕은 문화가 달라서인지 알아듣기 힘들어요. 용어도 못 어렵고요"
 
한국에 사는 몽골인들은 3만 5천명으로 몽골 인구 350만 명의 1%에 해당한다. 1990년대 민주주의를 도입하고 경제발전에 눈뜬 몽골인들은 한국을 형제국으로 여기며 한국인들에게 우호적이다. 소수의 한국인들이 몽골을 가난하다며 업신여기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은 한국과 몽골을 잇는 가교역할을 해줄 사람들이다.
【작성】 오문수 oms114kr@daum.net /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