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경기도 보도자료  
경기도 보도자료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2018년 9월
  9월 4일 (화)
DMZ 지속가능 발전위해 200여명의 전문가, 경기도로 집결
‘경기도 니트의 무한변신’ 선보인 경기 니트 패션쇼 성료
(종합수정)국내 최초,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차 ‘제로셔틀’. 역사적 운행 시작
(1보)국내 최초,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차 ‘제로셔틀’. 역사적 운행 시작
경기도, ‘기회의 땅’ 인도-UAE 공략할 통상촉진단 10월 파견
(사진추가)경기도, 종교계 화합과 상생 다짐 … 9월 4일 어울림 한마당
문화사랑방이 되고픈 동네서점, 지금 도전하세요!
1회 시비로 수확까지 정상 생육 … 비료개발 공동연구 협약
경기해양레저인력양성센터, 해상엔진 및 자가정비 교육생 모집
소상공인 창업경영교육 인터넷으로 편하게 받자‥도, 온라인 과정 개설
복지재단, 경기도 일하는 청년과 함께하는 현장교육 실시
about 경기도 보도자료

▣ 경기도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8.10.30. 19:25 (2018.09.23. 14:51)

(1보)국내 최초,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차 ‘제로셔틀’. 역사적 운행 시작

○ 경기도가 제작한 국내 최초 레벨4 수준 자율주행차 제로셔틀, 4일 첫 시범운행
○ 핸들, 브레이크 등 없이 통합관제센터와 교통신호 등 주고 받는 V2X구축
- 11인승, 제2판교입구부터 판교역까지 5.5km 구간. 시속 25km 속도 운행
○ 9월과 10월에는 전문 연구원 동승, 11월경부터는 일반인 탑승 기회도 제공 예정

  【산업정책과 (031-8030-3072)】  2018.09.04 오후 1:14:33
○ 경기도가 제작한 국내 최초 레벨4 수준 자율주행차 제로셔틀, 4일 첫 시범운행
○ 핸들, 브레이크 등 없이 통합관제센터와 교통신호 등 주고 받는 V2X구축
- 11인승, 제2판교입구부터 판교역까지 5.5km 구간. 시속 25km 속도 운행
○ 9월과 10월에는 전문 연구원 동승, 11월경부터는 일반인 탑승 기회도 제공 예정
 
 
경기도가 제작한 국내 최초의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이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시범운행을 시작했다.
 
경기도는 4일 오전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앞 광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 조광주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장 등 1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기념식을 갖고 제로셔틀 시범운행을 시작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기념사를 통해 “제로셔틀이 대한민국 최초로 일반도로를 실제로 주행하는 첫날이다. 어릴 때 만화로만 보던 꿈같던 상상이 현실이 됐다”면서 “경기도가 앞으로 대한민국 산업과 경제가 가야할 길이 어디인가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의미있는 날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경기도는 이제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이다. 그래서 경기도의 표어도 새로운 경기다”라면서 “경제와 복지는 물론 미래비전에서도 가장 앞선 경기도를 만들겠다. 앞으로도 판교가 대한민국 첨단산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고 함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제로셔틀은 경기도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 의뢰해 3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자율주행차다. 미니버스 모양의 11인승차(좌석 6석, 입석 5석)로 판교 제2테크노밸리 입구에서 지하철 신분당선 판교역까지 5.5km구간을 시속 25km이내로 운행하게 된다.
 
국내에서 운전자가 없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가 일반도로를 주행하는 것은 제로셔틀이 최초다. 레벨4는 차량 스스로 모든 상황을 판단하고 움직이는 완전주행이 가능한 단계로 자율주행 상용화를 뜻하는 레벨5의 전 단계다. 시범운행에는 제로셔틀 2대가 투입된다.
 
제로셔틀에는 핸들과 엑셀, 브레이크, 와이퍼 등 수동 운행에 필요한 장치가 없으며 통합관제센터와 교통신호정보, GPS 위치보정정보신호, 주행안전정보 등을 무선으로 주고 받을 수 있는 차량사물통신 기술인 V2X(Vehicle to Everything)가 구축돼 있다.
 
제로셔틀 개발 총괄책임을 맡은 차세대융합기술원 김재환 박사는 “제로셔틀은 V2X기반의 기반한 세계 최초의 자율차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기존 자율차는 통제된 환경 속에서 차량스스로 판단해 움직이지만 제로셔틀은 관제센터에서 보내는 정보를 추가해 판단을 하는 만큼 더욱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이런 교통인프라와 연계된 자율주행시스템 개발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사업으로 도는 국토교통부, 경찰청, 교통안전공단 등과 TF를 구성해 제도개선, 차량제작, 임시운행허가, 안전시설 보완 등을 협업하여 추진했다. 이번 시범운행에는 20개 국내 중소기업과 2개 대기업, 5개 공공기관, 5개 대학 등 32개 기관이 참여한 산학연 융합사업이란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도는 설명했다.
 
‘제로셔틀’은 지난 3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임시운행을 허가받았으며, 경찰청이 요구한 안전 보완사항도 지난 5월 조치를 완료, 시범운행 준비를 마쳤다. 또한 경찰청과 합의 아래 운행구간 내 교차로 신호제어기 12대를 교체하는 등 교통신호체계 구축도 완료했다. 이밖에도 판교역 등 운행구간 주변에 자율주행차 운행구간을 알리는 도로전광판과 플래카드를 설치해 운전자들의 집중을 유도할 수 있도록 했다.
 
시범운행은 평일 출퇴근 및 교통혼잡시간을 제외한 오전 10시~ 12시, 오후 14시 ~ 16시 사이에 4회 이내로 날씨 등 운행환경에 따라 운행계획은 변경될 수 있다. 자율주행차의 성능과 안전을 테스트하기 위한 시험연구 목적으로 9월부터 10월까지는 전문평가단과 정책평가단이 탑승하게 된다. 일반인은 11월경부터 홈페이지 접수 등을 통해 탑승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 경기도와 국토교통부, 성남시, 분당경찰서, 한국국토정보공사, 경기도시공사, 차세대융합기술원, KT, ㈜만도, ㈜네이버랩스는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판교 자율주행실증단지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제공, 예산 지원, 단지관리 등을, 국토교통부는 규제혁신 등 제도 지원, 성남시는 인프라 구축과 운영에 따른 행정지원을 맡게 된다. 또, 분당경찰서는 실증단지내 교통안전,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자율주행에 필요한 플랫폼과 관제시스템 운영관리, 경기도시공사는 자율주행관련 기업 유치,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제로셔틀 시험운행과 통합관제센터 운영관리를 책임진다. 이밖에 KT는 자율주행에 필요한 통신기술인 5G통신 인프라와 5G-V2X 실증을, 만도는 차량/센서 기술지원과 자율주행 차량기술 실증, 네이버랩스는 자율주행용 정밀지도 구축 등을 지원하게 된다.
 
경기는 현재 판교 제2테크노밸리내에 3.8km길이의 자율주행 실증실험을 위한 도로를 조성 중이다. 자율주행 실증단지는 이 도로의 이름으로 2019년말 완공 예정이다. 자율주행 실증단지가 기존 도로와 다른 점은 도로 내에 첨단센서와 통신시설이 갖춰져 있어 도로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제센터와 제로셔틀에 전달할 수 있다. 도로 내 장애물이나, 횡단보도 내 사람의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어 더 안전한 운행이 가능해진다.
 
 
 
 
첨부 :
보도자료 - 제로셔틀시승행사 1보.hwp
제로셔틀 시승행사1.JPG
제로셔틀 시승행사2.JPG
제로셔틀 시승행사3.JPG
 

 
※ 원문보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 소유
 
▣ 주요키워드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