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9월
  9월 9일 (월)
(김현아의 자투리 논평) 사실과 의혹조차 구분 못하는 대통령의 독선과 아집[김현아 원내대변인 논평]
대한민국의 정의는 죽었다.[김현아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9.12. 12:05 (2019.09.12. 12:05)

【정치】대한민국의 정의는 죽었다.[김현아 원내대변인 논평]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을 버렸다. 대한민국의 ‘정의’가 죽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을 버렸다. 대한민국의 ‘정의’가 죽었다.
 
장고 끝에 ‘악수’다. 대통령의 시간에 ‘국민’은 없었고 ‘조국’만 있었다.
 
문 대통령이 기어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하면서 국민을 향해 ‘선전포고’를 하고 ‘국민주권’에 사형선고를 했다.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오만과 독선으로 대한민국을 망치는 길을 선택했다.
 
문 대통령은 추악한 ‘위선’과 ‘국민기만’을 보여준 조국에게 ‘면죄부’와 함께 막강한 권력까지 주었다.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에게 검찰개혁을 맡긴 헌정사상 최악의 인사로 기록될 것이다.
 
대통령의 임명권도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5년짜리 권한에 불과하다. 하지만,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자기 ‘소유물’처럼 마음대로 휘둘렀다. 국민의 지적을 ‘적폐’라 말하고 국민의 판단을 ‘틀렸다’ 말하며 결국 국민의 요구를 외면해 버렸다.
 
대통령의 시간은 끝났다. 일말의 기대를 가졌지만 문 대통령은 결국 ‘국민배신’을 선택했다. 대통령의 시간이 끝나고 이제 분노한 ‘국민의 시간’이 시작될 것이다.
 
국민과 양심을 내팽개친 문 정권은 국민의 분노와 저항에 직면할 것이다. 대통령의 ‘잘못된 선택’에 국민이 저항할 것이다. 항상 그래왔듯 대통령의 잘못된 결정을 바로 잡기 위해 국민이 일어설 것이다.
 
비정상이 정상이 되고, 비상식이 상식이 되어버린 지금 촛불정부는 막을 내렸다. 문 정권은 이젠 촛불정부라 말하지 말라.
 
2019. 9. 9.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 현 아
 
키워드 : 검찰개혁, 임명강행, 촛불정부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