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4월
  4월 16일 (화)
다시 도진 文정권의 ‘예산 포퓰리즘病’, 국민 허리 휘는 소리 안 들리나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文대통령의 종북정책, 이쯤 되면 김정은 스토킹이다[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24. 00:47 (2019.05.24. 00:47)

【정치】文대통령의 종북정책, 이쯤 되면 김정은 스토킹이다[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북한과 김정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외사랑이 도를 넘고 있다.
북한과 김정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외사랑이 도를 넘고 있다.
 
文대통령은 대한민국 국가원수로서 “오지랖 넓은 중재자 행세 그만하라”는 조롱을 듣고도 이에 대해 일언반구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오히려 “북한의 대화의지를 환영한다”면서 남북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밝히고 있다.
 
또 김정은의 “양보나 타협은 없을 것”이라는 으름장에 文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김 위원장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며 화답하고 있다.
 
국민으로서 무슨 상황인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는 노릇이다. 동문서답도 이런 동문서답이 없다.
 
이번 한미정상회담과 김정은의 시정연설을 통해 알 수 있듯이, 이미 文대통령의 ‘단계적 비핵화’와 ‘제재 완화’라는 중재안은 미국과 북한 모두에게 퇴짜를 맞은 상황이다. 미국의 제재 의지는 확고했고, 북한의 비핵화 의지는 눈 씻고 찾아봐도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핵의 최대 피해자인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직접 나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 천명을 환영한다”고 한 것은 어떻게든 북한의 善을 믿고 싶은 망상에서 비롯된 일방적 집착으로밖에 이해할 수 없다.
 
이쯤 되면 文대통령의 대북정책은 맹목적 종북정책이요, 김정은에 대한 집착은 가히 스토킹 수준이라 할 것이다.
 
부디 대한민국의 대통령께서 하루속히 현실을 직시하고, 눈과 귀를 막아선 환상에서 벗어나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바이다.
 
2019. 4. 16.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 정 재
 
키워드 : 대북정책, 김정은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