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환경부 보도자료  
환경부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20년
  2020년 5월
  5월 20일 (수)
(참고)자원재활용법 등 4개 환경법안 20대 국회 통과
(참고)환경부, 코로나19 관련 불법 살균제 회수 등 행정조치
화학물질 인허가 패스트트랙, 국민안전 지키면서 경제위기 대응에도 기여
댐물 흘려보내 섬진강의 재첩 서식지 지킨다
대형 수소 화물차, 푸른하늘 희망으로
(참고)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현황(5월 13일~19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야생멧돼지 포획전략 다변화
인공지능 예측기술로 오존예보 정확도 높인다
about 환경부 보도자료

▣ 환경부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20.05.21. 16:24 (2020.05.21. 16:24)

【사회】댐물 흘려보내 섬진강의 재첩 서식지 지킨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던 섬진강 하류 재첩 서식지의 염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섬진강 유역 3개 댐(섬진강댐, 주암댐, 보성강댐)에서 올해 4월 1일부터 하루 19만 1천톤의 물을 추가로 방류하고 있다고 밝혔다.【수자원정책과 - 박혜진 (044-201-7612)】
▷ 2018년 6월부터 51차례의 현장방문과 지역주민 의견청취,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적극적으로 댐의 운영개선 방안 마련
▷ 올해 연말까지 연구용역을 통해 종합적인 대책 마련 예정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던 섬진강 하류 재첩 서식지의 염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섬진강 유역 3개 댐(섬진강댐, 주암댐, 보성강댐)에서 올해 4월 1일부터 하루 19만 1천톤의 물을 추가로 방류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섬진강 하류 염해 원인조사 및 대책 마련을 위한 연구' 용역의 추진(2019년 5월~2020년 11월)을 통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그간의 경위]
 
섬진강 하류지역(광양시, 하동군)의 어민들은 섬진강 하류의 재첩 서식지에 염해 피해가 발생했고, 피해저감을 위해 댐물을 더 많이 흘려보내 줄 것을 요구하는 민원을 지속적으로 제기했다.
 
2017년 7월에는 하동군 어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에 고충민원을 제기했고, 2018년 9월 하동군 어민들과 관계기관* 간에 환경영향조사를 추진키로 합의했다.
* 피해대책위원회, 영산강유역환경청, 영산강홍수통제소, 익산지방국토관리청,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력원자력, 광양시, 하동군
 
이에 따라, 현재 '섬진강 하류 염해 원인조사 및 대책 마련을 위한 연구' 용역을 추진 중(2019년 5월~2020년 11월)에 있다.
 
환경부는 이와 병행하여 보다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자 용역 준공 전에 섬진강 유역 내의 댐관리기관 간 협의를 통해 댐 운영 개선방안을 올해 3월 10일 마련했다.
 
[섬진강 유역 댐 운영 개선방안]
 
섬진강 유역에는 섬진강댐, 주암댐, 보성강댐, 동복댐 등 4개의 댐이 있으며, 댐별로 관리기관과 용도가 다양하다.
 
 
환경부는 그간 섬진강 하류의 염해피해를 다소라도 저감시키기 위해 섬진강의 유량을 늘리는 방법을 검토해왔다. 이를 위해서는 섬진강 유역 내 댐들의 현재 운영방식을 개선해야 하지만, 댐 관리기관들 간의 이해관계가 서로 달라 협의가 쉽지 않았다.
 
그러나 환경부는 2018년 6월부터 51차례의 현장방문과 지역주민 의견청취, 관계기관 협의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문제해결에 나섰고, 섬진강 유역 4개 댐의 운영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댐 운영 개선방안은 생활·공업·농업용수 공급과 발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댐별 기준저수량을 설정하고, 댐의 저수량이 기준저수량 이상으로 충분할 경우 댐물을 증가방류하여 섬진강 본류 유량을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이다.
 
이번 방안으로 추가 방류할 수 있는 댐물의 총량은 하루 20만 7천톤이다.
* 섬진강댐 일 15.2만톤, 주암댐 일 3.6만톤, 보성강댐 일 0.3만톤, 동복댐 일 1.6만톤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력원자력(주)는 이번 개선방안을 시행해도 기존 댐 용도에 지장을 받지 않는다는 점과 댐 운영을 하천의 수질 및 수생태계까지 고려한 운영으로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여 이번 댐 운영 개선방안에 최종 합의했다.
 
다만, 광주광역시는 동복댐에서 하루 1만 6천톤을 추가 방류하는 방안에 대해 현재 검토중으로 추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따라서 섬진강댐, 주암댐, 보성강댐에서는 올해 4월 1일부터 하루 총량 19만 1천톤의 댐물을 추가 방류하고 있으며, 이는 65만 명의 하루 수돗물 사용량에 해당하는 양이다.
* (증가방류량) 섬진강댐 일 15.2만톤, 주암댐 일 3.6만톤, 보성강댐 일 0.3만톤
 
댐 증가방류로 하천의 유량이 추가로 확보되면 섬진강 하류 재첩서식지의 염분농도가 희석되어 염해피해가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이번 개선방안 외에도 '섬진강 하류 염해 원인조사 및 대책 마련을 위한 연구' 용역을 통해 올해 말 섬진강 염해피해에 대한 종합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섬진강 하류 적조 발생 문제도 적극적으로 해결]
 
한편, 지난 4월 27일 섬진강 하류에 적조가 출현했고, 하동군은 산소고갈 등으로 인한 재첩 폐사가 우려되므로 주암댐 물을 추가방류하여 적조를 해소해 줄 것을 환경부에 요청했다.
* 섬진강하구 말단에서 11km 상류까지 적조미생물인 차토넬라 마리나(Chattonella marina)가 1mL 당 1,000 ~ 1,200개체 발생
 
이에 따라 환경부는 지역의 현안사항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주암댐의 환경대응용수 비축량을 24시간 동안 초당 50톤(총 420만 톤)을 추가로 방류하여 적조 문제를 해결했다.
* (환경대응용수) 하천의 수량이 풍부할 경우 댐의 하천유지용수 방류량을 줄여 비축한 후 녹조 등 하천의 환경문제가 발생할 경우 사용하기 위한 용수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이번 개선안은 통합물관리 차원에서 하천의 수질 및 수생태계까지 고려하여 댐 운영의 기조(패러다임)를 바꾼 첫 사례로, 앞으로 다른 댐의 운영에도 참고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동복댐의 개선안도 실행될 수 있도록 광주광역시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라고 말했다.
 
붙임 1. 섬진강유역 4개 댐 개요.
        2. 섬진강유역 4개 댐의 개선방안 모식도.
        3.「섬진강 하류 염해 원인조사 및 대책 마련을 위한 연구」개요.
        4. 4월 27일 섬진강하류 적조발생 및 해소 현황.  끝.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사회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