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동양문학 > 한문  한글  수정

◈ 북정 (北征) ◈

해설본문  757년
두보 (杜甫)
1
皇帝二載秋 閏八月初吉 숙종 황제 즉위 이듬해 가을 윤팔월 초순에 날을 잡아
2
杜子將北征 蒼茫問家室 나 두보는 북으로 길을 떠나 멀고 아득한 집을 찾아 나섰다.
 
3
維時遭艱虞 朝野少暇日 어렵고 근심스런 때를 만나 조정과 재야가 한가한 날이 없는데
4
顧慙恩私被 詔許歸蓬蓽 부끄럽게도 이 몸 성은을 입어 집에 돌아가도록 허락을 받았다.
 
5
拜辭詣闕下 怵惕久未出 하직 인사 드리고 궐문에 이르렀으나 근심스레 주저하며 문을 나서지 못했다.
6
雖乏諫諍姿 恐君有遺失 비록 모자라 간언할 자질 없으나 임금께 허물이 있을까 두렵다.
 
7
君誠中興主 經緯固密勿 임금께서는 진실로 중흥의 군주시니 정사(政事)에 매우 힘쓰시고 계시다.
8
東胡反未已 臣甫憤所切 동쪽 적군의 반란이 끝나지 않아 이 신하 두보는 울분을 억누르지 못한다.
 
9
揮涕戀行在 道途猶恍惚 눈물을 뿌리고 임금 계신 곳을 생각하니 길을 가도 정신이 아득하기만 하다.
10
乾坤含瘡痍 憂虞何時畢 온 천지가 전쟁의 상처 뿐이니 이 근심걱정은 언제나 끝나리요.
 
11
靡靡踰阡陌 人煙眇蕭瑟 안 내키는 걸음 들길을 간다. 연기도 안 오르는 마을을 지나간다.
12
所遇多被傷 呻吟更流血 부상해 신음하며 피 흘리는 사람들만 이따금 마주치는 그러한 길을!
 
13
回首鳳翔縣 旌旗晩明滅 봉상(鳳翔) 쪽으로 머리 돌리면 저녁 빛 받아 행궁의 깃발 아스라하다.
14
前登寒山重 屢得飮馬窟 다시 나아가 중첩한 한산 오르자 옛 사람 말 먹이던 샘이 있는 굴들이 눈에 띄고,
 
15
邠郊入地底 涇水中蕩潏 움푹 파인 빈주(邠州)의 들과 그 속을 솟구쳐 흐르는 경수(涇水)가 띠와 같다.
16
猛虎立我前 蒼崖吼時裂 한번은 호랑이 내 앞 나타나 벼랑도 갈라질 듯 울부짖어 기겁하기도!
 
17
菊垂今秋花 石戴古車轍 국화는 올가을의 꽃임이 분명한데 돌길에는 옛 수레바퀴 자국 완연하다.
18
靑雲動高興 幽事亦可悅 하늘의 구름도 흥을 돋우고 그윽한 멋도 즐김직은 하다.
 
19
山果多瑣細 羅生雜橡栗 자질 구레한 산열매들 도토리와 섞이어 무더기 이루는 곳.
20
或紅如丹砂 或黑如點漆 더러는 붉기 단사(丹沙) 같고 더러는 옻방울처럼 검디검으니,
 
21
雨露之所濡 甘苦齊結實 비와 이슬에 젖어 열매란 열매 단 것이건 쓴 것이건 이미 영근 것이리라.
22
緬思桃園內 益歎身世拙 생각은 멀리 도원(桃園)으로 이어져 더욱 처세의 졸렬함에 한숨짓기도.
 
23
坡陀望鄜畤 巖谷互出沒 어느덧 눈앞에는 톱날 같은 부치(鄜畤) 바위로 된 그 골짜기 들쑥날쑥도 하여,
24
我行已水濱 我僕猶木末 나는 벌써 물가에 왔건만 내 종은 아직 저기 저 나무 끝 산길을 오고 있다.
 
25
鴟鳥鳴黃桑 野鼠拱亂穴 누렇게 잎사귀 물든 뽕나무에서 솔개미 울고 구멍에선 들쥐가 앞발을 비벼댄다.
26
夜深經戰場 寒月照白骨 밤이 으슥해서야 싸움터를 지났다. 싸늘한 달빛 속에 뒹구는 백골들!
 
27
潼關百萬師 往者散何卒 동관(潼關)을 지키던 백만 대군은 왜 그리도 빠르게 무너졌던가.
28
遂令半秦民 殘害爲異物 중원의 백성 절반 이상을 이 세상사람 아니게 하였으니
 
29
況我墮胡塵 及歸盡華髮 더구나 나는 오랑캐에 잡혔던 몸 돌아왔을 젠 호호백발 돼 있었다.
30
經年至茅屋 妻子衣百結 한 해만에야 집에 와 만난 것은 누덕누덕 기워 입은 처자의 꼴들!
 
31
慟哭松聲廻 悲泉共幽咽 통곡하니 솔바람도 따라 맴돌고 샘물도 덩달아서 목메어 우니는 듯.
32
平生所嬌兒 顔色白勝雪 응석받이 우리 아들 눈보다도 얼굴빛 더 핼쑥해진 그것이
 
33
見耶背面啼 垢膩脚不襪 아비 보자 등 돌려 울어댄다. 더덕더덕 때 낀 모습, 버선도 못 신은 채.
34
牀前兩少女 補綻才過膝 거기다가 침상 앞 어린 두 딸은 입성이란 게 깁고 이어서 겨우 무릎 가렸는데,
 
35
海圖拆波濤 舊繡移曲折 바다의 그림에서 파도 둘로 찢기고 낡은 수(繡)는 자리 옮겨 굽혀져 있다.
36
天吳及紫鳳 顚倒在裋褐 천오(天吳)와 자봉(紫鳳)마저 거꾸로 저고리에 걸려 있다니.
 
37
老夫情懷惡 嘔泄臥數日 오죽했으면 마음 상한 나머지 토사(吐瀉)로 며칠을 내가 누워서 지냈겠나.
38
那無囊中帛 救汝寒凜慄 그러나 당장은 걸머지고 온 옷감 있으니 너희의 떠는 몸쯤은 가려 주리라 싶어,
 
39
粉黛亦解苞 衾裯稍羅列 짐을 풀어 분대(粉黛) 꺼내며 금주(衾裯)도 차츰 늘어놓으니,
40
廋妻面復光 癡女頭自櫛 파리한 아내 얼굴 생기 돌고 딸년은 머리 빗어 희희덕댄다.
 
41
學母無不爲 曉粧隨手抹 무엇이나 어미 흉내 아침 화장 한답시고 마구 손을 놀려
42
移時施朱鉛 狼藉畵眉濶 한참을 연지와 분 찍어 바르더니 엄청나게 넓은 눈썹 우스운 꼴이 된다.
 
43
生還對童稚 似欲忘飢渴 어쨌든 살아와서 애들을 마주하니 굶주림도 잠시는 잊혀지는 듯하고
44
問事競挽鬚 誰能卽嗔噶 이것저것 물으며 다투어 수염을 꺼든대도 어찌 그들을 나무랄 수 있으랴.
 
45
翻思在賊愁 甘受雜亂聒 적군에 잡혀 애태운 일 생각하면 이 시끄러움 쯤은 아무 것도 아니다.
46
新歸且慰意 生理焉得說 새로 돌아와 이런 일로 우선은 흐뭇해하며, 살림 걱정은 굳이 입 밖에 안 낸다.
 
47
至尊尙蒙塵 幾日休練卒 상감도 피난살이 하시는 세상, 언제면 군졸 훈련 안 해도 될지?
48
仰看天色改 旁覺妖氛豁 우러르니 하늘빛 달라지고 어쩐지 요기(妖氣)도 걷히는 기색.
 
49
陰風西北來 慘憺隨回紇 음산한 바람 서북에서 일어나 참담히 회흘(回紇) 따라 불어왔으니,
50
其王願助順 其俗喜馳突 그 임금 천자를 돕기 원하고 그 풍속 말달리길 좋아한다고.
 
51
送兵五千人 驅馬一萬匹 그리하여 보내 온 것 병졸 5천에 말 1만 필!
52
此輩少爲貴 四方服勇決 이들은 젊은이를 귀히 여기고 그 용맹에 사방이 무릎 꿇으니,
 
53
所用皆鷹騰 破敵過箭疾 부리는 건 다 매 같은 용사여서 적을 깸이 화살보다 빠르다는 것.
54
聖心頗虛佇 時議氣欲奪 천자께선 곧이들어 기다리셔도 여론은 딴 뜻이 있을까 여기는 듯.
 
55
伊洛指掌收 西京不足拔 그들이라면 이수(伊水), 낙수(洛水)도 쉽게 거두고 서경 또한 힘쓸 것도 되지는 못하리라.
56
官軍請深入 蓄銳可俱發 거기다 관군도 깊이 쳐들어가기 바라는 바엔 예기(銳氣) 쌓아 동행함이 좋으리라.
 
57
此擧開靑徐 旋瞻略恒碣 이번 거사로 청주, 서주 해방하고 금시에 항산(恒山), 갈석(碣石) 회복함도 보게 될 것!
58
昊天積霜露 正氣有肅殺 하늘에는 서리와 이슬 기운 가득하여 정기가 숙살(肅殺)을 감행하는 이때기에,
 
59
禍轉亡胡歲 勢成擒胡月 오랑캐 무찌름이 바로 올해요 그를 사로잡음도 이 달의 일 되리라.
60
胡命其能久 皇綱未宜絶 오랑캐가 가면은 얼마나 가랴? 천자의 기강이야 끊어질 리가 없다.
 
61
憶昨狼狽初 事與古先別 전번에 변고가 일어날 때도 처리하심 옛날과는 판이했으니,
62
姦臣競菹醢 同惡隨蕩析 간신은 마침내 처형되었고 그 무리 또한 제거되었다
 
63
不聞夏殷衰 中自誅褒妲 하(夏), 은(殷)의 사직이 기울어질 때 포사(褒姒), 달기(妲己) 죽였단 말 못 들었지만,
64
周漢獲再興 宣光果明哲 주(周)와 한(漢)을 다시 일으켜 세운 선왕(宣王), 광무(光武)의 영명(英明)은 어떠신가.
 
65
桓桓陳將軍 仗鉞奮忠烈 더없이 씩씩한 건 우리 진장군(陣將軍) 부월(斧鉞) 짚고 일어나 충렬(忠烈)의 뜻 떨친 일.
66
微爾人盡非 於今國猶活 그대 없었던들 사람 모두 엉망이 됐으리니, 이제껏 나라의 살아남은 뉘 덕이라 해야 하랴.
 
67
凄凉大同殿 寂寞白獸闥 장안의 대동전(大同殿)은 처량도 하고 백수달(白獸闥)도 적막에 휩싸여 있으리만,
68
都人望翠華 佳氣向金闕 서울사람들 황제 환궁하시기만 목뽑아 기다리며 상서러운 기운 금문을 향해 몰려들고 있으리.
 
69
園陵固有神 灑掃數不缺 능침(陵寢)에는 조종(祖宗)의 신령 계시니 향화 받듦이야 그 어이 끊어지리?
70
煌煌太宗業 樹立甚宏達 일월처럼 빛나시는 태종의 기업(基業) 넓고 깊이 세우심 기리옵노라.
백과사전 연결하기
▣ 인용 디렉터리
백과 참조
두보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 북정 [제목]
 
두보(杜甫) [저자]
 
757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동양문학 > 해설본문  한문  한글  수정

◈ 북정 (北征)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