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한글(고어)  수정

◈ 爲君爲親痛哭歌 (위군위친통곡가) ◈

해설본문  1639년
강복중(姜復中)
임병양란(壬丙兩亂) 뒤 극심하게 피폐된 시대상을 바라보던 작자가 임금을 그리워하는 충성심과 나라를 걱정하고 세상을 경계하는 생각을 읊고 있다.

1. 爲君爲親痛哭歌

 
1
平生의 慷慨만 품고 天下를  돌면서
2
굴므락 머그락 이러 가며 져러 가며
3
晝夜의 헵가 天運이 不幸야
4
朝鮮 國家도 亦有不幸이로
5
星火  兵燹急亂이 不意에 突入니
6
穆穆 聖主과 有斐 大君이[穆〃으로 되어 있음]
7
遑遑 奔竄야 蜀道를 닐어시고 各散東西로다[遑〃으로 되어 있음]
8
에엿 黎民도 大旱 七年의 웅더리에 고기갓치
9
塡死溝壑야 積疊雲이로
10
今王 聖主 燕雲 萬里에
11
大君를 그리시는 哀情 눈믈은
12
梨花 一枝 春帶雨 여 잇고
13
牧羊 邊地苦에 望鄕臺
14
聖主를 그리시 哀情 눈믈은
15
天下의 빗발  白玉筋이 거런 
16
小臣은 地下 黃泉의 平生 慷慨
17
爲父哀情 눈믈은 崑崙山 바회긧틔 곳어름이 들어진 
18
國家 上下 億萬 蒼生의 흘러가 넙고 긴 鴨綠江과
19
中原 岳陽樓 洞庭水과 萬壽山 린 믈은
20
處處의 흘러가  넘쳐 잇고[處〃으로 되어 있음]
21
朝鮮의 忠淸道 恩津縣 名勝地 與地勝覽의 芳名載錄
22
栗嶺川 淸溪 쇼희 자히 나 놉파 잇
23
고 셜온지고 이   어듸 두리
24
 나히 졈어시면 龍泉劒 莫耶劒 匕首劒을 두러 메고
25
秋風落葉 나죄 그리  世上의 紛紜 아들을
26
身始輕아  모미 一長劒 둘로텨  베혀 리고셔
27
頭滿江의 을 싯겨 長白山의 旗를 박고
28
三盃만 痛飮고 舞龍泉를 아니랴
29
北方의 都元帥 副元帥 監兵使
30
各官 守令은 귀 눈이 업던가
31
自古 飛傳 寄別傳通 古法은 어드러 가돗던고
32
領議政 金鎏 아 都檢察使 金慶徵은家門과 벼이야 놉마
33
父子有親 君臣有義 夫婦有別 長幼有序 朋友有信
34
身通 六藝만 平生 爲事하고
35
修身修德야 明道一身고
36
行道於天下야 致君澤民고
37
天下ᅵ 太平면 이 아니 이랴
38
五倫 身通 六藝란 當今 棄如土오  (土가 원문에는 이체자 圡 임.)
39
終日 酒樂가셔 兵火 急亂의
40
老母 妻子란 江深에 드리치고 혼 엇지 라난고
41
由此觀之則 禽獸만도 못
42
昔者에 慈烏復慈烏니 鳥中之曾參를 知歟 不知歟아
43
嗚呼 痛哉라 그려도 臺諫은 눈 코이 이셔
44
忠孝兼全 延平君 李貴 子弟 全羅監司 李時芳 侯門 子弟
45
慶尙監司 沈演은 赴戰의 드쟈니타
46
臺諫 疏啓로 卽爲定配니 이 아니 職任이며 이 아니 忠臣이랴
47
世上의 벗님는 兩道 監司를 주기지 아닌 건마는
48
平生 不敏 姜復中은 콩 진 듸 콩 고  진 듸  나니
49
名家 將種이 燈盞블의 나뵈가치
50
戰場의  드러 一時에  쥬그면
51
當如 後患 씨 업거든 엇지리
52
聖人復起도 不易吾言矣시리라
53
唯一 忠臣 尹璜은 記察 職帖 平케 옵쇼셔
54
一吐 忠言 上疏를 受理不除시고
55
壬辰 倭亂의 慶尙道 尙州牧使
56
忠臣 金海는 賊鋒의 주글 졔
57
둘 아들 進士 金慶遠은 一時에 레 드러
58
감혀란 쥬거시니 이 아니 孝子릿가
59
蔭官은 滔滔고 忠孝 子孫을[滔〃으로 되어 있음]
60
錄用不塵시니 일런 患을 보와
61
古人이 이로 求忠臣於孝子之家 法은
62
어드러로 가돗고 두어라 엇지리
63
吾君이 不能를 爲之賊이니 甑已破矣라
64
視之 何益가 潛潛코 고쳐 안 각니[潛〃으로 되어 있음]
65
古今 歷代 興亡盛衰과 唐虞之聖代과
66
漢唐宋之治亂과 五胡之諸侯
67
茫茫 渺然야 春夢間의 지가고[茫〃으로 되어 있음]
68
昔周之興也 禮以爲本고 仁以爲原니
69
民皆讓畔이 至德也已矣오
70
先王之朝의는 賢人 君子 濟濟左右니[濟〃으로 되어 있음]
71
南蠻 北狄인들 제 어듸 가 발를 뵐고
72
에엿 賢人 君子 牛溪 栗谷 重峯과
73
鄭松江 張旅軒 土亭 李之菡  (土가 원문에는 이체자 圡 임.)
74
宋麟壽과 李山甫과 領議政 吳允謙
75
忠臣 李時稷 許筬과 鄭燁 黃愼과
76
忠臣 吳達濟과 金尙容 朴守世
77
金益國 忠孝兼全 鄭孝誠 洪翼漢
78
賢君子들은 어듸러로 가돗던고
79
이졔만 라시면  말이나 아니며
80
諸葛亮의 將畧 써셔 太平케 아니랴
81
廢主ᅵ 不然야 民田劫奪과 貪婪爲事는
82
糟丘臺 열힌 이 畜積의 뉘 미리
83
古人이 일오 國君驕人이면 失其國고
84
大夫驕人이면 失其家니
85
爲人君子ᅵ 豈不愼哉며
86
豈不念哉며 豈不察哉며
87
可不戒哉며 可不愼哉아
88
大妃 公主 가도고 逆理爲主니
89
廢主之望이 不亦宜乎아
90
今王 聖主는 始初 王業이
91
英雄 豪傑 忠孝兼全 李貴 손목 조 쥐고  (兼이 원문에는 이체자 𠔥임.)
92
長衙門 쑥림이 그도록 大吉할샤
93
四大將과 나모 아비 건리고  門 열치고
94
大妃 公主 뫼와 여 故宮의 도라가
95
仁義 政德을 四方의 희치시고
96
金銀 玉帛을 士卒를  주시니 이 아니 聖主신가
97
須更 适賊 만 大妃 公主 뫼고
98
南村 公山의 适賊도 졀로 죽고 猛虎 졔 와 죽
99
由此觀之則 이 아니 天命이며
100
이 아니 忠孝시며 이 아니 聖主신가
101
周忠 舜孝과 漢太祖 當初 王業과
102
世上 公論의 뉘를 더타 의논고
103
이긔 요긔 이 니
104
이 긔 며 긔 이 를잇가
105
雖然이 됴고만 朝鮮의 憂患도 고 만
106
이윽고 宮中 災變과 烈風陰雨과 牛役 塵沒과  (災이 원문에는 이체자 灾임.)
107
나모신 담박괴 족도리 발간 고椒 唐中衣
108
滿朝 諸賢의 드믄드믄 民田劫奪과
109
貪婪爲事는 甚於廢朝奇別인  (奇이 원문에는 이체자 竒임.)
110
님아 임아 어와 우은지고
111
이  老妄이 甚矣로
112
 큰  일 솃괴야
113
하도 아 中和齋 人間의셔 려 두랴
114
忠淸道 恩津縣 名勝地 葛麻山 第一峰의 先賢 墳山를
115
趙漢 大賊 六父子ᅵ 僞造 文記 그러셔
116
威力成黨야 公然劫奪니
117
先賢 奉祀 八十衰翁 姜復中이
118
赤手만 감셔 쥐고 어듸 가 발를 뵐고
119
黃覇 龔遂 어듸 가셔 이런 을 모로고
120
綱擧則目張이니 나모신 一條  (條이 원문에는 이체자 条임.)
121
비 온 날 드틔텨 목도 부러지고
122
주거도 棺板고 사르셔도 집을 지어
123
晝夜의 安居고 作舟車戰船야  (船이 원문에는 이체자임.)
124
賊船를 敗沒고 海運 移穀니
125
이 솔의 功力은 天地間의 이 업
126
담박괴 二條는 天皇氏 一萬 八千歲를 담박괴로 오 며  (條이 원문에는 이체자 条임.)
127
顔淵 早死키 아니 머근 타시런가
128
옷 틔와 구멍 고 집 불 붓텨  되고
129
母子女ᅵ 燒火니 이거시 良藥이며 이거시 有益가
130
四書三經과 諸子百家 中의 어 篇의 씌여시며
131
古今 歷代 興亡盛衰과 乾坤 萬物과
132
古今 人事 古今 忠孝 어 아니 씌여고
133
먹고도 쉬이 죽고 아니 먹
134
姜復中는 믄 八十歲를 샤라시니
135
由此觀之則 當今 怪法 十條 書數라 虛事ᅵ로다  (條이 원문에는 이체자 条임.)
136
平生 不敏 姜復中은 刪則刪 削則削 녁녁히 주어 뫼화
137
聖主 閒暇 업셔 南行 巡狩 못 시고
138
精誠이 不足야 太史占을 못 만니
139
天高莫告 高遠難行이오
140
九重이 深遠니 알욀 길리 업왜다
141
滿朝 諸賢의 有斐 君子들리
142
如此事狀을 聖主 榻前에 自盡톡록 알외쇼셔
143
昔者 殷王 成湯이 大旱 七年의
144
六事로 自責야 天降大雨시니
145
伏願 聖主도 當今 怪法 十條를 一朝의 革罷고  (條이 원문에는 이체자 条임.)
146
八道 各官의 擧法行移여
147
後에 敎爲犯禁者를 一道 一官의
148
두쎗식 버혀 라 嚴令巡視옵쇼셔
149
天高聽卑니 悔過自責야
150
漢江水의 沐浴고 祭天亭의 올가 祝手禱天옵쇼셔
151
蒼天有知면 未滿數年의
152
南蠻 北狄도 無爲而化고
153
燕雲 萬里예 에엿 大君도 自然 還宮시면
154
當今 聖主도 樂有餘이로다
155
忠淸道 恩津 名宰 政明야
156
中和齋 墳山 劫奪事로
157
趙 漢 大賊 兄弟를 不意예 打臂고
158
忠孝兼全 前監司 東岳碑를  (兼이 원문에는 이체자임.)
159
諸賢 君子이 임의 始作고
160
中廢不立니 是誠何心哉런고
161
埋置碑를 擧法行移 後에 一朝 建立면
162
賢於東岳君子들이 豈遠千里哉아
163
四方으로 自來야 致君澤民면
164
天下太平고 恢復인 어려우랴  (恢이 원문에는 이체자임.)
165
後世예 稱讚譽言이 天長地久有時盡의 此譽綿綿無絶期니
166
萬千載예 與天地로 無窮리로
167
當今의 規矩準繩 金監司는 孝子 墳山 제김 보니
168
五六月 太旱의 甘雨 본 고
169
冬日可愛 夏日可畏 이도록 畏愛며
170
三年 든 주글 병의 淸心元 蘇合元 이도록 快樂가
171
全羅道 靈光의 司諫 金如玉은
172
忠淸道 恩津地 天下 殘民 忠義衛
173
趙洽의 奴婢 二十 餘口를 즈러 려가니
174
四十年 使喚가 終無一言許出니  (喚이 원문에는 이체자임.)
175
이 아니 淸白吏며 이 아니 大丈夫가
176
朝鮮國도 庶有扶持之望이로다
177
드르며 본 이을  주어 알욀리다
178
忠淸道 連山 縣監 金冲菴은
179
雖云犯罪 그 우힌  업슬가
180
九十 扁母는 一定 죽게 되여시니
181
古人이 일오 聖人이야 能知聖人이오
182
老吾老야 以及人之老니
183
再願 聖主는 修仁修德야
184
特命放赦야 九十 扁母 살오쇼셔
185
戊寅年 凶荒의 己卯春 窮民이  (卯이 원문에는 이체자 戼임.)
186
流離失所야  죽게 되엿더니
187
全羅監司 具鳳瑞 德分은 天地間의 가이 업고
188
礪山郡守 金如玉과 恩津 縣監 金友庵의
189
賑恤貧民도 이 우희  잇실가
190
蜾蠃  孤立無族 姜復中은
191
石壁의 羊티 치 들고 견면셔
192
아니 죽고 살앗가 즐거온 일 보괘다
193
公山인달  부러며 壯元及第 관계랴
194
三春의 興을 계워 徒步 上京야
195
京城의 가 흣거르며 故宮을 슬카쟝 라보니
196
靑山도 依舊고 物役도 어졔론 
197
암은 우즑우즑 口笛은 졀로 다
198
蒼天도   알고 그 더 太平컨가
199
졀온 명지 긴 明紙 취어 들고
200
이러 가며 져러 가 벗임 樂有餘이로다
201
故鄕의 려와 아희드라 보 연쟝 고쳐스라
202
 넘머 무근 밧  주어 起耕고
203
松竹을 헷셔고 栗嶺의 넘들며 長嘯望月고
204
水月亭의 가 흣거르며 擊壤歌만 스라
205
歌七德 舞七德이 이도록 즐겁던가
206
爲君陳達 그만고 聖人不無私意니
207
平生 慷慨 爲父私情 혜야리  (慨이 원문에는 이체자임.)
208
自古로 舜象變이 至今에 치쟈여
209
한아비 주근 後의  아비 代任은
210
異母弟 陰壞陷兄야  (壞이 원문에는 이체자 壊임.)
211
構成虛事고 千變萬化야
212
虛事 羅織 呈狀으로 久繫獄中야
213
小祥을 지고 一定 죽게 되여거늘
214
英雄 豪傑 大丈夫 兵曹 正郞 徐益令翁이
215
獄中의 드러가 墮淚고 일온 말샴
216
洞長의 孝行은 中和齋 先生의셔 됴곰도 지쟈나니
217
如此 事情을 城主 아외오니
218
名宰 洞辨야 解放 脫喪 後의
219
生平에 不敏 姜復中는 不得已 去鄕고
220
扶老携幼야 處處 乞糧時예[處〃으로 되어 있음]
221
四十餘年 在外 艱苦야  지 위늬 알리  (위늬 인지 워니 인지 모르겠음)
222
其間 葛麻山 一洞이  厲氣所種 되여
223
趙 漢 大賊 六父子과 內外 門族과
224
朱勸農 金勸農 朱捕將 子孫 等이
225
威力 成黨고 同惡相濟야
226
窺伺 間隙고 乘時作亂호
227
先賢 墳山과 田民 故宅을
228
傳傳 易色 放賣야 僞造 文記 그러셔[傳〃으로 되어 있음]
229
公然劫奪고 揚揚自得니[揚〃으로 되어 있음]
230
墳山이 兀兀고 奉祭祀 뉘 던고[兀〃으로 되어 있음. 兀이 원문에는 이체자임.]
231
先賢 奉祀 八十 衰翁 姜復中는
232
赤手만 감셔 쥐고 어듸 가 발를 뵐고
233
져근덧 시어져 이런  모로고져
234
天運이 循環야 無往不復이라
235
三代 大變이 無爲而化커
236
故土의 드러와 墳山를 守護고 奉祭祀 쟈 니
237
先賢 器物은 어러로 가돗던고
238
立錐地도 업셔 無主陳荒 立旨야
239
臺山下에 卜居니 古人이 일오
240
 리 三年 동의 너헛가 치니
241
제 쟈희 가더란 말이 진실로 올탓다
242
三四寸이 無故起訟니
243
士子의 相訟이 極爲美 줄을  엇지 모로리오
244
두어라  쟈 저근덧 避니
245
三色 掌主人 鄕約正이
246
官旨拒逆다 流星티 흘러 와셔
247
眼前의 며 번치 야니
248
世上의 벗임네 非理好訟다 고 손 치고 다 웃는다
249
許爺筬相이 한숨 지고 일온 말
250
昔者 大司憲 李行이 非理好松 得名니 이도 아니 긔롯던가
251
先賢 後裔 姜復中이 墳山를 守護고 奉祭祀만 심써 며
252
禁火禁伐니 義訟이면 올커니와
253
非理好訟稱之者 無父子라 여스라
254
열엿 의 맏든 應訟  情誠 不足야
255
일흔 녀 되도록 至今의 못 일워셔
256
無妹獨子 어드러로 가돗던고
257
戊寅年 凶荒의 孫子 아홉 거라리고
258
饑寒이 到骨야 오날 아니 죽그면
259
來日 一定 샬동 말동
260
晝夜 痛哭가 國恩과 名宰 德分의
261
飢民의 置付야 아니 죽고 살어시니
262
恩惠 德分은 天地間의 가이 업다
263
古人이 일오 一婦之怨으로 五月에 飛霜이니
264
國破家亡과 今歲 凶荒이 뉘 怨으로 그러고  (亡이 원문에는 이체자 亾임.)
265
臺山 窩屋의 밤이 지나
266
輾轉反側고 耿耿不寐야[耿〃으로 되어 있음]
267
窓쎤을 짓셔 이셔 셴 멀리를 두드리고
268
蒼天만 바라보고 한숨을  짓냐
269
한숨이 졔 지히고 눈믈을  냐
270
눈믈이 졀로 흘로 黃河水에 져져 이셔
271
四海예 넘티다 두어라 엇지리
272
일 다 일며 신  신랴
273
堯舜이 化其子를 아니 코 못시며
274
周公이 化兄弟를 아니 코 못시랴
275
周舍 어듸 가셔 이런  모로고
276
이졔만 라시면 諤諤忠諫야 太平케 아니랴[諤〃으로 되어 있음]
277
淚亦不能爲之垂요 心亦不能爲之哀니
278
嗟呼嗟呼 奈何奈何오
279
平生 不敏 姜復中이 昧萬死而如此陳達은
280
死有餘罪니 待罪 待罪
281
三綱行實 南秋江集 與地勝覽 海東名臣錄의
282
芳名 昭卓 孝子 生員 姜應貞
283
先賢 高孫 淸溪 妄翁
284
前參奉 姜復中는 밤이나 나치나
285
北風을 向야 憶君 丹心과
286
燕雲 萬里에 大君 哀情과
287
地下 黃泉의 爲父哀情이야
288
 달도 설흔 날의 一刻인들 이질잇가
289
沈沈夜夜의 長短歌만 버 샴고[沈〃夜〃으로 되어 있음]
290
長歎息 長歎息 痛歌만 다
백과사전 연결하기
▣ 인용 디렉터리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 강복중 [저자]
 
1639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본문  한글(고어)  수정

◈ 爲君爲親痛哭歌 (위군위친통곡가)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