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기록물 > 연설문 영문  한글  본문

◈ 영국 국왕 애드워드 8세의 고별 연설 ◈

《해설》본문 

      해     설

1. 연설의 배경

1936년 영국의 국왕 에드워드 8세는 왕위에 오른지 1년이 채 안되어 미국 출신의 이혼녀, 심슨부인과 결혼하기 위해 王位(왕위)를 내놓는다. 당시 영국법상 이혼한 여인이 왕비가 되는 것을 금했기 때문. 여기서 소개하는 이 연설은 그가 1936년 12월 전국방송으로 발표한 연설로서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남을 공식적으로 밝히는 계기가 되었는데, 가장 유명한 구절로는 『내가 사랑하는 여인의 도움과 지지 없이는 나는 왕으로서 내가 뜻하는 대로 더 이상 지탱해 나갈 수 없다』고 한 부분이 꼽히고 있다.
 
에드워드 국왕으로 하여금 사랑을 위해 왕위까지 내어놓게 한 심슨 부인은 1927년 미국 해군 소위와 이혼한 경력이 있으며, 1928년 어니스트 심슨과 다시 결혼함으로써 심슨이라는 姓(성)을 얻었다. 그녀는 한 사교 모임의 일원으로서 王子(왕자)와 어울릴 기회를 일찍부터 가지고 있었는데 정작 이 웨일스의 왕자(에드워드 8세)와 심슨 부인이 만나 사랑의 불이 붙기 시작한 것은 정확히 1934년이었다. 이후 에드워드 8세로 王位에 즉위한 웨일스의 왕자는 영국 왕실이 심슨 부인을 받아들이게 하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국회를 비롯, 대부분의 정치인들은 그녀를 받아들이는 것을 완강히 거부했다. 당시 그의 유일한 동지는 이미 퇴역한 윈스턴 처칠 경뿐. 에드워드 왕과 심슨 부인의 애틋한 사랑은 당시 全 세계 신문과 잡지를 떠들썩하게 만들었지만 정작 영국 내에서는 정부와 왕실의 강력한 저지로 언론에서 그가 왕위를 거의 내놓을 무렵까지 전혀 다루어지지 않기도 했다.
 
아래의 연설을 하고 난 바로 그 날 밤 에드워드 왕은 호주로 건너가 친구의 집에서 몇 개월 간을 머무르며 심슨 부인의 이혼 절차가 완료되기를 참을성 있게 기다렸다. 1937년 6월 3일 드디어 프랑스에서 결혼한 두 사람은 이후 영국을 제외한 여러 나라를 다녔으며 에드워드 前 영국 국왕은 프랑스의 연락 사무소에서 근무를 하기도 했다. 영국 주변을 맴돌기만 하던 두 사람은 1967년에야 비로서 다른 왕실 가족들과 함께 공적인 왕실 모임에 초대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사망한 이후에도 나란히 영국 윈저 궁 뜰에 묻혀 있다.
 
세기의 러브스토리, 에드워드 왕과 심슨 부인의 고귀한 사랑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모든 이의 마음에 잔잔한 감동을 준다. 이 연설은 1936년 12월 11일 라디오 방송으로 발표됐는데 윈스턴 처칠 경이 에드워드 왕의 거의 유일한 동지로서 이 연설문 작성에 도움을 주었다는 후문이다.
백과사전 연결하기
▣ 인용 디렉터리
☞ [구성] (참조)원문/전문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1936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기록물 > 연설문 《해설》본문  영문  한글  본문

◈ 영국 국왕 애드워드 8세의 고별 연설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