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12월
  12월 4일 (수)
청와대의 부정과 비리, 철저하게 진상 규명해 책임자 처벌해야 한다.[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법 절차 따른 압수수색이 증거인멸 시도라는 청와대, 유시민 닮아가나.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12.05. 20:50 (2019.12.04. 15:41)

【정치】법 절차 따른 압수수색이 증거인멸 시도라는 청와대, 유시민 닮아가나.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검찰의 압수수색은 증거인멸 시도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증거인멸 시도다.’
 
‘검찰이 압수해 장난칠 경우에 대비해 반출한 거다.’
 
친문 게이트로 궁지에 몰린 청와대가, 조국 일가를 감싸기 위해 사법질서까지 부정했던 유시민과 같은 말을 한 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
 
법도 법원도 무시하는 이런 발언은 청와대가 법과 법원 위에 군림하고 있다는 생각이 없다면 도저히 나올 수 없는 발상이다.
 
특히 동의서 한 장 달랑 받고 휴대전화 포렌식까지 서슴지 않던 청와대가 법원의 영장에 따른 압수수색에 대해 웬만한 범죄자도 꺼내기 힘든 주장까지 들고 나온 것은 그만큼 다급하다는 뜻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검찰에겐 수사 상황을 공개하지 말라면서 정작 자신들은 의혹 당사자의 일방적 주장을 자신들에게 유리하다는 이유로 마치 팩트인 양 내세우는 것이 바로 청와대다.
 
국정 운영을 책임지는 청와대가 이렇게 내로남불을 넘어 고무줄 잣대로 사법질서까지 뒤흔드는 데 대해 국민은 불안과 우려를 감출 수 없다.
 
아울러 각종 범죄 의혹을 받는 청와대가 사법질서 훼손도 감수하고 수사에 흠집을 내려는 것은 적반하장에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 아닐 수 없다.
 
지금 청와대가 할 일은 은폐와 조작으로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것이 아니라 국정조사에 응해 모든 진실을 빠짐없이 밝히고 국민께 용서를 구하는 것이다.
 
 
2019.12. 4.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이 만 희
 
 
키워드 : 검찰, 압수수색, 법원, 청와대, 영장, 조작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