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12월
  12월 4일 (수)
청와대의 부정과 비리, 철저하게 진상 규명해 책임자 처벌해야 한다.[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법 절차 따른 압수수색이 증거인멸 시도라는 청와대, 유시민 닮아가나.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12.05. 11:40 (2019.12.05. 11:40)

【정치】청와대의 부정과 비리, 철저하게 진상 규명해 책임자 처벌해야 한다.[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이 정권 실세들과 밀접한 유재수의 비리를 청와대가 알고도 덮은 의혹과 관련해 오늘 검찰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했다.
이 정권 실세들과 밀접한 유재수의 비리를 청와대가 알고도 덮은 의혹과 관련해 오늘 검찰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했다.
 
현 정권 출범 후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은 2017년 12월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폭로한 민간인 사찰 의혹에 이어 벌써 두 번째다.
 
정의와 공정을 내세운 문재인 정권이지만, 현 정권의 청와대는 각종 범죄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되었을 뿐 아니라 내부 기강도 엉망이었다.
 
현 정권의 첫 정무수석은 뇌물, 직권 남용, 횡령 등의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았고, 송인배 당시 정무비서관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신미숙 당시 대통령 균형인사비서관은 환경부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사표 제출을 강요하고 채용 비리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되어 재판을 받고 있으며, 민정수석실에 파견되었던 윤규근 총경은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되었다.
 
이번 감찰 무마와 선거 개입의 핵심 당사자로 드러나고 있는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은 진작부터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되어 조사를 받았지만 석연치 않은 이유로 무혐의 처분 되었다.
 
이 밖에도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 경호처 직원의 음주 소란, 총무비서관실 직원의 뺑소니 혐의 수사 등 범죄에 해당되는 기강 해이가 잇따라 벌어져도 청와대는 당시 조국 민정수석이나 감싸며 침묵과 버티기로 일관했다.
 
결국 연달아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는 신세가 된 청와대는 민주당과 함께 검찰에 대한 노골적인 압박으로 수사를 막으려 할 것이 아니라, 이번에야말로 청와대의 부정과 비리를 발본색원해 국정 운영을 정상화시키겠다는 각오로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앞장서 인적 쇄신을 단행해야 한다.
 
이번에도 은폐와 조작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면치 못 할 것이다.
 
2019.12. 4.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이 만 희
 
키워드 : 유재수, 비리, 청와대, 특감반원, 압수수색, 국정운영, 쇄신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