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2월
  2월 26일 (화)
‘검찰통제’ 조국 수석에 물었는데, 답은 민주당이 한다. ‘여당통제’는 잘 되나보다[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제1야당 패싱한 ‘선거 판짜기’ 밀실논의, 결코 정당화 될 수 없다[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권익위 ‘공익신고자 판단’에 왈가왈부한 靑, 오지랖에 오만 더한 월권이다[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국회 공전 야당 탓만 하는 민주당, 여당이기를 포기했다[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검찰통제 안 돼” 한탄한 조국, 국민은 “정권오만 통제 안 돼” 분노한다[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도망치듯 야당 피한 검찰총장, 무엇이 두려운가[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24. 00:47 (2019.05.24. 00:47)

【정치】권익위 ‘공익신고자 판단’에 왈가왈부한 靑, 오지랖에 오만 더한 월권이다[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김태우 공익신고자 맞다”
“김태우 공익신고자 맞다”
 
‘공익신고자 판단’의 주무부처인 국민권익위원회 박은정 위원장과 법조계 인사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국민의 상식으로 보아도 엄연한 사실을 두고, 청와대가 “공익신고자로 볼 수 없다”며 몽니를 부리자 각계 전문가들이 직접 나서 법과 제도의 취지를 조목조목 설명하며 “공익신고자가 맞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미꾸라지’, ‘꼴뚜기’, ‘피라미’ 같은 막말을 쏟아내며 김태우 마녀사냥에 앞장섰던 분들(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홍익표 대변인, 최민희 전 의원), 입단속하고 법 공부 좀 하셔야겠다.
 
더욱이 청와대는 ‘공익신고자’에 대한 판단 권한도 없다. 그럼에도 권익위의 유권해석을 반박하는 것은 명백한 청와대의 월권이라 할 것이다.
 
수사도 내가, 판결도 내가, 유권해석마저도 내가... 이쯤 되면 청와대의 오지랖은 이미 중병 수준이 돼버렸다. 오지랖에 오만을 더해 월권이라는 무소불위를 휘두르겠다는 것에 다름없다.
 
청와대는 손바닥으로 가릴 수 있는 것은 ‘하늘’이 아니라 ‘본인의 눈’뿐임을 명심해야 한다. 가린 눈으로 민심을 살피겠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깊이 반성하라.
 
2019. 2. 26.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 정 재
 
키워드 : 김태우 수사관, 공익신고자, 국민권익위원회, 법조인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