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3월
  3월 13일 (수)
야당 원내대표 입 틀어막겠다는 윤리위 제소, 그래도 새벽은 온다.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자유한국당이 제안한 국회의원 정수 10% 감축과 비례대표 폐지안에 바른미래당이 적극 동참하기를 기대한다. [이양수 원내대변인 논평]
유시민 이사장이 서둘러 자신의 뇌를 정밀 검사해볼 것을 정중히 권고한다. [이양수 원내대변인 논평]
민주당이 집권 여당이라면 그에 걸맞은 예의와 품격, 건전한 판단 능력만큼은 유지해주기 바란다. [이양수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24. 00:47 (2019.05.24. 00:47)

【정치】유시민 이사장이 서둘러 자신의 뇌를 정밀 검사해볼 것을 정중히 권고한다. [이양수 원내대변인 논평]

유시민 이사장은 어제(12일) 유튜브 ‘고칠레오’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중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의원정수의 무한확대와 극심한 다당제를 초래한다. 의원정수는 300석을 넘어서는 안된다는 불문의 헌법정신에 반한다는 것을 고백합시다”라는 발언에 대해 “사실에 근거를 결여하고 있다”며 말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어제(12일) 유튜브 ‘고칠레오’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중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의원정수의 무한확대와 극심한 다당제를 초래한다. 의원정수는 300석을 넘어서는 안된다는 불문의 헌법정신에 반한다는 것을 고백합시다”라는 발언에 대해 “사실에 근거를 결여하고 있다”며 말했다.
 
유 이사장 발언에 대해 팩트체크하겠다.
 
‘의원정수 300석 초과가 불문의 헌법정신에 반한다’는 점은, 헌법학계에서 이미 폭넓게 공유되는 견해다.
 
한국법학교수회 회장인 서울대 성낙인 교수는 한 언론에 쓴 기고문에서 “국회의원 수의 마지노선은 299명이란 게 일반적인 인식이다. 헌법상 200인 이상의 의미는 300명 이상 무한대로 증원할 수 있다는 의미보다는 200명대를 의미한다고 봐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종수 연세대 교수도 또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300인 이상으로 하려면 헌법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쯤이면 유시민의 ‘고칠레오’가 아니라, 유시민의 ‘속일레오’로 이름을 바꿔야 할 정도다.
 
유 이사장은 문재인 정권의 호위무사를 자처하며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
 
사실에 근거를 결여하고 있는 것은 유 이사장 본인이다.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사법시험을 공부할 때 헌법 공부를 안 하느냐”고 교묘한 명예훼손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정상적이지가 않다.
 
유 이사장은 “60세가 되면 뇌가 썩는다”라고 어르신 폄훼 발언을 한 적이 있다. 유 이사장은 서둘러 자신의 뇌를 정밀 검사해볼 것을 정중히 권고한다.
 
2019. 3. 13.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이 양 수
 
키워드 : 유시민, 고칠레오, 속일레오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