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경상남도 보도자료  
경상남도 보도자료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9년
  2019년 5월
  5월 15일 (수)
경상남도, 을지태극연습 준비보고회 개최
곤충 첨가된 쌀 팽화과자 나온다
쌀 가격 안정을 위한 ‘양질(良質) 풀 사료 생산 확대’ 총력 대응
경상남도, 함안 칠원~대산간 4차로 확포장공사 준공
경상남도, 기업체 급식 배달전문업소 위생불량 적발
경상남도, 아파트 입주민 마음속으로 들어가다
경상남도, 밀양아리랑 대축제 합동안전점검 실시
경상남도 수산물 공동브랜드 ‘청경해’ 활성화 유도
대형항만(제2신항) 경남 입지로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 탄력받는다
경상남도, 로봇랜드 개장 준비 TF팀 구성․운영
경상남도, 10월까지 ‘사회혁신 실험(리빙랩) 프로젝트’ 본격 추진
경상남도, 항만시설 정비 및 확충사업 본격추진
거제 장목항, 국가어항 승격에 이어 개발계획 수립용역 착수
경남도 버스 노·사 임금협상 극적 타결
about 경상남도 보도자료

▣ 경상남도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6.05. 12:48 (2019.06.05. 12:48)

대형항만(제2신항) 경남 입지로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 탄력받는다

경상남도가 5월 3일 부산시와의 ‘부산항 미래비전 상생협약’을 통해 대형항만 (제2신항) 입지를 창원시 진해로 확정지었다.
【항만물류과 - 양경택 (055-211-4125)】
대형항만(제2신항) 경남 입지로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 탄력받는다
- 동북아물류플랫폼 구축으로 경남 주요 산업 동반 성장 가속화

경상남도가 5월 3일 부산시와의 ‘부산항 미래비전 상생협약’을 통해 대형항만 (제2신항) 입지를 창원시 진해로 확정지었다.

이로써 경남은 동북아의 관문이자 물류 전진기지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했으며,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에도 탄력을 받게 됐다.

경남은 한반도 대륙의 끝이자 해양의 시작점이다.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은 이런 지정학적 이점을 활용해 경남을 남북철도와 유라시아 복합물류망, 북극항로 등 초광역 복합물류망을 연결하는 물류 전진기지로 육성하고, 물류산업의 부가가치를 경남으로 흡수하는 것을 골자로 한 김경수 지사의 핵심 공약사항이다.

경상남도는 이를 위해 ▲신항 발전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동북아 항만물류 연구센터 운영 ▲고부가가치 물류산업 육성을 위한 동북아 물류 R&D센터(단지) 설치 연구용역 ▲국내․외 물류산업 활성화를 위한 자유무역지정 확대 지정 등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동북아 물류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소프트웨어적 역할을 담당할 ‘동북아 항만물류 연구센터’를 지난 3월 경남발전연구원 내에 설치했다. 앞으로 부산항 신항 발전 마스터플랜 수립, 항만물류산업 효율화 방안 연구 등 신항과 관련된 정책 개발과 항만물류산업의 저변확대를 위해 도민을 대상으로 한 교육과 포럼, 세미나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대형항만(제2신항)이 2040년을 목표로 진해에 건설됨에 따라 이를 지원할 대규모 물류단지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어 ‘동북아 물류 R&D 거점 조성’ 연구를 지난 3월 20일부터 경남발전연구원에서 추진 중에 있다.

이를 통해 경상남도 물류산업 발전 방안, 동북아 물류 R&D 센터 조성 방안, 동남권 국제물류도시의 추진 방향 등 주로 동북아 물류플랫폼의 기반 구축을 위한 하드웨어적 분야를 연구하면서 물류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경상남도에 최적화된 물류체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외에도 국내외 글로벌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하고, 투자 활성화를 위해 신항 서컨테이너 부지 인근을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되도록 해양수산부에 요청했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치면 올해 안에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 고시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상남도는 이번 대형항만(제2신항)이 진해로 확정됨에 따라 제조업 중심의 도내 기업의 물류 비용이 절감되어 제조업 혁신이 촉발되고, 항만 및 배후단지 투자 유치 증가 등 경남의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고 평가하면서,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을 통해 항만․물류․건설․제조․스마트 산업 등 도내 주요 산업의 동반 성장이 가속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백승섭 경상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대형항만(제2신항)이 경남 창원(진해)으로 입지가 결정돼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의 가장 중요한 토대가 마련됐다”며 “이 토대 위에 항만물류 산업이 경상남도에 잘 안착되어 새로운 물류 비즈니스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준비해 가겠다”고 말했다.

※ 첨부 : 서면 브리핑 자료

 

 
※ 원문보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 소유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