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국립중앙박물관 보도자료  
국립중앙박물관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20년
  2020년 5월
2020년 5월 21일
[국립중앙박물관]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 편의 시설 개편
[국립중앙박물관]국립중앙박물관, 가족 대상 프로그램 실시간 방송 진행
2020년 5월 18일
[국립중앙박물관]국립중앙박물관 재개관 맞춰 전시감상 증강현실 체험 콘텐츠 공개
[국립경주박물관] 어린이박물관 특별전 '신비한 피리, 만파식적' 개최
[국립진주박물관] 2020년 부처님 오신 날 기념 테마전 '손 안의 부처' 개최
2020년 5월 15일
[국립중앙박물관]e뮤지엄 ‘나도 큐레이터’, 국민 참여형 플랫폼을 만들다
[국립경주박물관] 다시 만나 반가워! 어린이박물관 재개관
2020년 5월 13일
[국립중앙박물관]일본실 상설전시 정기 교체: 최초공개! 복福과 다산多産을 상징하는 에도시대
2020년 5월 12일
[국립중앙박물관]손뼉 치며 감탄하네: 김홍도의 풍속도첩
2020년 5월 11일
[국립중앙박물관]테마전 개최
2020년 5월 6일
[국립경주박물관] 마음 우체통 엽서 쓰고, 고마운 마음을 전하세요
[국립중앙박물관]‘시대를 짊어진 재상: 백사 이항복 종가 기증전’개최
[국립중앙박물관]2020년 국립중앙박물관 괘불전-‘꽃비 내리다-영천 은해사 괘불’
[국립중앙박물관]국립중앙박물관의 특별한 초대
[국립전주박물관] 다시 만난 박물관, 기다렸어요 국립전주박물관! - 5월 6일부터 재개관, 부분 정상화에 따라 본관부터 재개 진행
2020년 5월 4일
국립중앙박물관, 단 5일간 “핀란드 디자인 10 000년”특별 공개
[국립중앙박물관]국립중앙박물관, 온라인 예약으로 상설전시관 다시 열어
[국립경주박물관] 다시 만나 반가워, 국립경주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 어린이박물관과 함께하는 슬기로운 생활
about 국립중앙박물관 보도자료

▣ 국립중앙박물관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20.05.14. 09:32 (2020.05.14. 09:28)

【예술】[국립중앙박물관]손뼉 치며 감탄하네: 김홍도의 풍속도첩

국립중앙박물관은 5월 6일 재개관을 기념하여 단원壇園 김홍도金弘道(1745~1806 이후)의 《단원풍속도첩》을 전시한다. 《단원풍속도첩》은 김홍도의 대표작으로, 잘 알려진 <씨름>, <무동>은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미술부】
단원 김홍도가 담아낸 조선 후기의 일상, 활력과 유쾌함을 담다
- “손뼉 치며 감탄하네: 김홍도의 풍속도첩”-
 
○ 기 간 : 2020년 5월 6일(수)~2021년 5월 30일(일)까지
○ 장 소 :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명품실)
○ 전시품 : 《단원풍속도첩》 중 <씨름>, <무동> 등 7점
 
 
국립중앙박물관은 5월 6일 재개관을 기념하여 단원壇園 김홍도金弘道(1745~1806 이후)의 《단원풍속도첩》을 전시한다. 《단원풍속도첩》은 김홍도의 대표작으로, 잘 알려진 <씨름>, <무동>은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 작품은 국내외 주요전시에 출품 요청이 끊이지 않고 작품의 보존 때문에 한 번에 여러 점을 감상하기 어려웠는데, 이번 전시에서는 <씨름>, <무동>, <논갈이>, <활쏘기>, <노상 풍경>, <베짜기>, <그림 감상> 등 7점의 작품이 펼쳐진다.
 
 
현장의 활력을 고스란히 담아낸 풍속화
 
김홍도는 도화서 화원으로 활약하며 산수화, 화조화, 도석인물화 등 다양한 화목(畫目)의 그림을 제작했다. 그는 대부분의 장르에서 뛰어난 그림 실력을 보였는데 그 중 서민의 삶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린 풍속화로 널리 알려졌다. 김홍도의 스승인 강세황姜世晃(1713~1791)은 “김홍도는 사람들이 날마다 하는 수천 가지의 일을 옮겨 그리길 잘했으니, 한번 붓을 대면 사람들이 다들 손뼉을 치면서 신기하다고 외치지 않는 사람이 없다.”고 할 정도로 그의 그림은 감탄을 자아냈다. 강세황의 말처럼 김홍도의 그림은 현장의 핵심을 꿰뚫었고 인물들의 희노애락을 재미있게 표현하여 당대에도 인기가 대단하였다. 김홍도는 서민의 생업 현장이나 놀이, 휴식, 길거리의 모습 등 평범한 일상사를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냈다. 김홍도는 배경을 생략하고 주제에 집중한 구도를 사용했다. 또한 간결하고 힘있는 필선과 맑은 담채로 풍속 장면을 생생하게 표현했다.
 
서민들의 놀이문화를 그린 〈씨름〉과 〈무동〉은 명작으로 꼽힌다. 김홍도는 <씨름>에서 원형구도를 사용하여 중앙에 씨름꾼을 그리고, 주변에 구경꾼을 그려 넣었다(사진 1). 바닥에 편안하게 앉아 관전하는 인물들의 배치와 저마다의 생생한 표정 덕분에 감상자도 마치 씨름을 직접 보는 듯한 느낌을 갖게 된다. <무동>에서는 악사들의 연주에 맞춰 춤을 주는 어린 아이의 춤사위에 저절로 어깨가 들썩인다(사진 2).
 
조선 사람들은 놀 때뿐만 아니라 고된 일을 할 때에도 활기가 넘쳤다. <논갈이>에서는 두 명의 농부가 밝은 표정으로 겨우내 언 논바닥을 갈아엎고 있다(사진 3). 힘든 농사일이지만 쟁기를 끄는 소들의 활기찬 움직임이나 웃옷을 벗고 땀흘리는 일꾼의 모습은 노동 현장의 건강한 활력을 잘 전달한다.
 
 
인물간의 심리를 재치있게 포착하다
 
김홍도는 마치 스냅사진을 찍듯, 현장의 순간을 포착하면서 인물간의 심리도 놓치지 않았다. <노중풍경>은 길거리에서 부딪친 일행을 묘사한 그림으로, 매우 드문 소재이다(사진 4). 김홍도는 나귀를 타고 다니며 직접 본 조선의 풍정을 8폭 병풍에 담았는데 <행려풍속도병>(1778)에는 <노중풍경>과 유사한 장면이 포함되어있다(사진 5). 섬세하게 산수와 인물을 그린 병풍 그림과는 달리, 화첩 그림에서는 배경 없이 주요 장면만을 간결하게 묘사하였다. 말을 탄 젊은 선비는 맞은편의 앳된 아낙을 부채 너머로 은근슬쩍 훔쳐보고 있고, 그의 시선을 느꼈는지 아낙은 부끄러운 듯 장옷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 이들 사이의 미묘한 심리와는 관계없이, 중년의 가장은 아이와 닭이 든 짐을 메고 부지런히 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활쏘기>에서도 인물간의 흥미로운 관계를 엿볼 수 있다(사진 6). 침착한 표정의 교관은 활쏘는 인물의 자세를 교정해주고 있고, 활시위를 당기는 이는 곤혹스런 표정을 짓고 있다. 이들의 훈련과는 관계없이 오른편의 인물들은 화살과 활시위를 각각 점검하며 자신의 일에 몰두해있다.
 
 
왁자지껄한 조선의 삶을 그린 김홍도의 풍속화는 내년 5월까지 상설관 2층 서화실에서 감상할 수 있다. 일 년간 두 차례의 교체전시를 통해 총 19점의 그림을 볼 수 있으며, 단원풍속도첩의 매력을 정리한 영상도 함께 즐길 수 있다.(표1) 올 봄, 유례없는 전염병으로 서로간 거리를 두었지만, 그 시간 동안에 삶의 의미와 인간관계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할 수 있었다. 다시 문을 연 박물관에서 평범한 삶에 대한 김홍도의 애정어린 시선을 느껴보고 그 소소한 행복을 함께 나눠보는 것은 어떨까.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예술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