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문화재청 보도자료  
문화재청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20년
  2020년 2월
2020년 2월 24일
문화재청 인사발령
조선왕릉 내 4,700여 석조문화재 조사결과 집대성
2020년 2월 20일
문화재청, 세계유산 제도 이해 돕는 보고서 2권 발간
(국영문 동시 배포) 우리 옛 과학기술의 꽃,「공주 충청감영 측우기」국보 지정
2020년 2월 19일
「한양도성」‧「대곡천 암각화군」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 심의‘보류’
‘국새 대군주보’‧‘효종어보’, 우리 곁에 돌아오다
2020년 2월 18일
궁궐과 왕릉, 모든 장애에서 자유로운 관람구역으로 진화
국립무형유산원, 전승자 대상 전통공예 워크숍 운영
2020년 2월 17일
국립무형유산원으로 꿈 찾아 모이자 ‘2020 무형유산 원정대’
2020년 2월 12일
문화재청-라이엇 게임즈 문화재지킴이 올해도 8억 후원
문화재청,「2020년도 매장문화재조사 전문교육」운영
2020년 2월 11일
보존 취약한 벽화문화재, 체계적인 보존⦁관리 시작
2020년 2월 10일
고령(高齡)의 전수교육조교도 명예보유자 된다
2020년 2월 7일
대구 인근 야산에서 발견된 산양(천연기념물 제217호) 조사 착수
미래 세대와 함께하는 문화재 방재의 날(2.10.)
2020년 2월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차원 궁·능 모든 문화재 안내 해설 중지
국가무형문화재‘봉산탈춤’김기수 보유자 별세
프랑스 대통령이 고종에게 선물한 꽃병은 어떤 모양일까
「한인애국단원 편지 및 봉투」등 5건 문화재 등록
문화재청 국·과장급 인사발령
2020년 2월 5일
유네스코 카테고리Ⅱ센터 협력회의 개최
2016년 도난됐던 조선 중기(인조) 문신‘권도(權濤)문집 목판’회수
2020년 2월 4일
국가무형문화재‘기지시줄다리기’장기천 보유자 별세
디지털기술(AR‧VR 등)로 누리는 우리 문화유산
2020년 2월 3일
(국영문 동시 배포) 왕실 복식(동궁비 원삼 등) 보존처리 과정 담은 보고서 발간
「상주 두곡리 뽕나무」천연기념물 되다
about 문화재청 보도자료

▣ 문화재청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20.02.05. 10:45 (2020.02.05. 10:43)

【문화】2016년 도난됐던 조선 중기(인조) 문신‘권도(權濤)문집 목판’회수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2016년 6월 경상남도 산청군 신등면 단계리에서 도난당한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233호 ‘권도 동계문집 목판(權濤 東溪文集木版)’ 134점을 지난 1년여 간의 끈질긴 수사 끝에 최근 온전하게 회수하였다.【안전기준과】
-『권도 동계문집 목판』134점(경남 유형문화재 제233호) 5일 언론 공개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2016년 6월 경상남도 산청군 신등면 단계리에서 도난당한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233호 ‘권도 동계문집 목판(權濤 東溪文集木版)’ 134점을 지난 1년여 간의 끈질긴 수사 끝에 최근 온전하게 회수하였다.
 
해당 목판은 2016년 6월경 경남 산청군 안동권씨 종중 장판각에서 보관되어 오다가 도난당한 문화재로, 문화재청 사범단속반에서는 2018년 11월경 해당 첩보를 입수한 후 꾸준한 수사 끝에 모두 회수할 수 있었다.
* 문화재 사범: 문화재 안전관리를 위태롭게 하거나 침해하는 범죄, 또는 그러한 자
 
이번에 회수된 문화재는 조선 중기의 문신인 동계 권도(權濤, 1575~1644)의 시문을 모아 간행한 책판이다. 권도의 자는 정보(靜甫), 호는 동계(東溪), 본관은 안동(安東)이다. 1601년(선조 34년) 진사시에 합격했고, 1613년(광해군 5년) 문과에 급제하였다. 인조반정 후인 1623년 6월 승정원 주서로 나간 이후 홍문관, 성균관, 사헌부 등에서 근무하였고, 64세 때는 통정대부(通政大夫, 정3품 문관의 품계)에 올라 이듬해 대사간에 제수되었다.
 
『동계문집목판(東溪文集木版)』은 순조 9년(1809)에 간행되었으며, 전부 8권으로 크기는 52×28×3.0cm 내외다. 해당 목판에는 다양한 글들이 실려 있어 조선 시대의 기록문화를 상징하는 유물로 평가되며, 조선 시대 양반생활과 향촌사회의 모습 등 당시 사회사와 경제사 등 역사 전반을 폭넓게 이해할 수 있어 문화재 가치가 높다.
 
문화재청은 5일 오전 10시 30분에 국립고궁박물관 대강당에서 회수된 목판 134점을 언론에 공개하고, 안동권씨 종중에 회수된 목판들을 다시 돌려주는 반환식을 개최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경찰청과 공조하여 도난·도굴과 해외밀반출 등 문화재 사범을 단속하고 문화재 불법유통 차단 등 건전한 유통질서를 확립할 계획이다. 또한, 소중한 문화재들이 제자리에서 그 가치에 맞는 보존과 활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꾸준히 협력할 것이다.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233호 ‘권도 동계문집 목판(權濤 東溪文集木版)’ >
 
 
첨부 :
0205 2016년 도난됐던 조선 중기(인조) 문신‘권도(權濤)문집 목판’회수(본문).hwp
0205 2016년 도난됐던 조선 중기(인조) 문신‘권도(權濤)문집 목판’회수(붙임2).pdf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문화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 산청군 (2)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