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9년
  2019년 4월
  4월 21일 (일)
사회적경제와 공공기관의 사회가치 실현방안 정책 포럼 개최
포장이사 피해구제 신청 지난 5년간 2,128건… 영구크린 최다
제2경인선 광역철도 주민설명회 참석
대구기업 체감경기, 꽁꽁 얼어붙어
광주도서관 정책 진단과 처방 토론회 개최
‘배출농도 조작’을 막기 위해 ‘제3의 계약중개기관’을 신설하거나 ‘공신력 있는 공공기관’이 계약을 중개해야
이정미 대표, 부활절을 맞아
[이재정 대변인 브리핑]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가 있어야 할 곳은 거리가 아니라 국회다 외 1건
[권미혁 원내대변인 브리핑] 추경논의를 계기로 국회를 정상화 하고 안전? 민생?경제를 챙기는데 자유한국당도 함께하기를 촉구한다 외 1건
청와대와 민주당 향한 국민의 피 끓는 외침, 끝까지 외면할 것인가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본질을 말하면 색깔론인가? 김정은 대변인 평가 싫다면 북한에 행동으로 보이면 될 것 아닌가 [전희경 대변인 논평]
about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15. 11:53 (2019.05.15. 11:53)

【정치】[권미혁 원내대변인 브리핑] 추경논의를 계기로 국회를 정상화 하고 안전? 민생?경제를 챙기는데 자유한국당도 함께하기를 촉구한다 외 1건

권미혁 원내대변인 오후 현안 브리핑 【더불어민주당 (정당)】
권미혁 원내대변인 오후 현안 브리핑
 
■ 추경논의를 계기로 국회를 정상화 하고 안전·민생·경제를 챙기는데 자유한국당도 함께하기를 촉구한다.
 
이번 주에 정부의 추경안이 국회로 넘어온다.
 
지난 18일 당정은 추경의 편성방향을 안전, 민생, 경제로 확정했다. 포항지진과 강원도 산불 피해 등으로 많은 국민들이 고통 받고 있다. 시급히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는 정성스럽게 추경을 짜고 있다.. 재난 못지않게 민생경제 해결도 중요하다. 미세먼지 대책, 고용위기 지역에의 긴급자금 공급 등 민생경제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선제적 경기대응을 하려는 것 역시 올해 추경의 또 다른 목표다.
 
그러나 지금 4월 국회는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제대로 일정도 잡지 못한 채 흘러가고 있다. 어제는 장외 투쟁까지 함으로써 4월 국회의 시계를 더 깜깜이로 몰고 가고 있다.
 
그러나 재난대책과 시급한 민생경제 현안을 해결해야 하는 이 시점에 정쟁으로 국회가 마비되는 현실은 어떻게든 타결되어야 한다.
 
따라서 이번 주 정부의 추경 제출이 국회 정상화의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민생을 살리는 국회, 재난을 당한 국민들을 시급히 돌보는 국회를 추경논의를 통해 만들자.
 
이번 주에는 그동안 밀린 민생 현안들이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더불어 민주당은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한국당도 하루 속히 국회를 정상화하고 안전, 민생, 경제를 챙기는 일에 동참하기를 촉구한다. 
  
■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 대통령의 위상을 책임질 책무는 안중에도 없는가
 
어제 열린 장외 집회에서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또 다시 ‘김정은 대변인’이라고 하였다. 심지어 대통령 부부의 공식적인 외교순방을 ‘신혼여행’에 빗대는 발언까지 나왔다.
 
“문법재판소, 문세먼지, 문재앙” 은 약한 편에 속할 정도이며, “김정은 기쁨조, 수괴 문재인, 민족반역자” 등 대통령에 대한 폄훼와 모욕이 언제부터인가 제 1 야당의 일상이 되었다.
 
현재 한국당이 잇따른 역사 왜곡으로 국민의 질타가 이어지자 지지층 결집의 수단으로 대통령에 대한 폄훼와 모욕을 하고 있음은 국민들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한국당은 대통령을 모욕함으로써 제 1 야당의 명맥을 유지하는 모습에서 국민들이 얼마나 큰 좌절감을 안게 되는지 알아야 한다. 본인들이 주장하는 국정파트너로서의 제 1 야당의 모습과도 한참 배치되는 행동이다.
 
건전하고 미래지향적인 비판이 아니라 악질적인 색깔론과 아님 말고식 가짜뉴스로 대통령에 대한 인신공격을 일삼는 전략은 시대착오적이며 그래서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다,
 
아울러 이 같은 행보는 정치혐오를 양산하여 종국적으로 정치권 모두를 수렁에 빠트릴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한국당은 대통령을 폄훼하는 비열한 말장난과 조롱 대신 공당의 품위를 회복하기 바란다. 한국당에게도 대한민국 대통령의 위상을 책임질 책무가 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2019년 4월 21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 원문보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 소유
 
 
▣ 주요키워드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