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9년
  2019년 4월
  4월 21일 (일)
사회적경제와 공공기관의 사회가치 실현방안 정책 포럼 개최
포장이사 피해구제 신청 지난 5년간 2,128건… 영구크린 최다
제2경인선 광역철도 주민설명회 참석
대구기업 체감경기, 꽁꽁 얼어붙어
광주도서관 정책 진단과 처방 토론회 개최
‘배출농도 조작’을 막기 위해 ‘제3의 계약중개기관’을 신설하거나 ‘공신력 있는 공공기관’이 계약을 중개해야
이정미 대표, 부활절을 맞아
[이재정 대변인 브리핑]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가 있어야 할 곳은 거리가 아니라 국회다 외 1건
[권미혁 원내대변인 브리핑] 추경논의를 계기로 국회를 정상화 하고 안전? 민생?경제를 챙기는데 자유한국당도 함께하기를 촉구한다 외 1건
청와대와 민주당 향한 국민의 피 끓는 외침, 끝까지 외면할 것인가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본질을 말하면 색깔론인가? 김정은 대변인 평가 싫다면 북한에 행동으로 보이면 될 것 아닌가 [전희경 대변인 논평]
about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15. 11:53 (2019.05.15. 11:53)

【정치】대구기업 체감경기, 꽁꽁 얼어붙어

대구지역 기업 체감경기, ‘꽁꽁’ 얼어붙어 【추경호 (국회의원)】
대구지역 기업 체감경기, ‘꽁꽁’ 얼어붙어
대구지역 기업들이 느끼는 경제심리, 전국에서 최하위 수준
제조업업황 BSI 전국평균 73보다 17p 낮은 56으로 18개 전체 지역 중 16위
비제조업업황 BSI는 39로 나타나, 월별조사 시작(03.1월)한 이후 역대 최악
기업경기조사 20개 항목 中 19개가 전국평균보다 낮아
 
추 의원 “文정부, 기업 발목 잡기식 정책으로 기업들 옴짝달싹 못하게 만들어”
“일자리 창출 주체는 기업이란 사실 인정하고 적극적인 기업 氣살리기 정책 펼쳐야”
“지역경기 회복·일자리 창출 위해 대구 여·야 정치권, 민·관 모두 머리 맞대야 ”
 
대구지역 기업체가 느끼고 있는 경기(景氣)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자유한국당, 대구 달성군)은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한국은행이 매달 전국의 3,696개 법인기업(대구 266개)을 대상으로 현재의 경영상황에 대한 기업의 판단을 지수로 나타낸 값으로서, 각 항목별로 긍정적인 응답업체 수와 부정적인 응답업체 수가 같으면 100으로 나타나고 긍정적 응답업체 수가 부정적 응답업체 수 보다 더 많으면 100보다 높은 값으로 나타나게 된다. 다시 말해 지수값이 100에서 0으로 가까워질수록 기업 체감경기가 더 안 좋다는 뜻이다.
 
하지만 3월 대구지역 법인기업에 대한 기업경기조사 결과 대부분의 조사항목에서 긍정적인 응답보다 부정적인 응답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좀처럼 대구지역 기업 경기가 나아질 조짐이 없다는 뜻이다.
 
제조업 분야 조사대상 기업의 경영상황 전반을 나타내주는 업황BSI는 전국평균인 73보다 17p 낮은 56으로 나타나 전국 18개 지역* 중 16위를 기록했다. 광주·강릉을 제외하고는 가장 낮은 지수다. 대구 지역 기업 중 경영상황이 좋다고 응답한 비율은 28%, 안 좋다고 응답한 비율이 72%나 된다는 의미다.
 
   * 서울과 세종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 + 강릉∙목포∙포항 3개 지역본부
     → 한국은행 지역본부(18개)별 관할지역을 대상으로 조사 실시
 
전년동월 대비 기업의 설비투자 증감여부를 묻는 제조업 설비투자규모BSI 조사에서는 ‘감소’로 응답한 비율이 58%로, ‘증가’로 응답한 비율(42%)보다 16%p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수값은 84로 18개 지역 중 최하위(전국평균 94)를 기록했다.
 
대구 지역 도소매업·숙박업·서비스업 등이 포함된 비제조업 기업의 업황BSI는 전국평균인 73보다 34p나 낮은 39로 나타나 한국은행이 월별 기업경기조사를 시작*한 ’03년 1월 이후 역대 최악을 기록했다. 전국에서도 최하위를 기록했다. 비제조업 자금사정BSI 역시 61로 전국평균 82에 한참 못 미치면서, 18개 지역 중 17위를 기록했다.
 
   * 2003년 이전에는 분기별 조사 진행
 
그 밖의 조사항목별 BSI는 제조업 제품제고 112(16위), 제조업 생산설비 108(16위), 제조업 인력사정 101(16위), 비제조업 인력사정 92(18위)*로 나타나는 등 전반적으로 전국평균보다 저조했다. 3월 기업경기조사에서 대구가 전국평균보다 상대적으로 양호한 항목은 제조업 원자재구입가격BSI 1개에 불과했다. 총 20개 조사항목 중 19개 항목이 전국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된 것이다.
 
   * 20개 조사항목 중 제조업 제품제고, 제조업 생산설비, 제조업∙비제조업 인력사정 4개 항목은 과잉(긍정)과 부족(부정)으로 판단함. 이를테면 제품제고 또는 생산설비가 과잉이란 뜻은 그만큼 제품이 팔리지 않았거나 제품수요가 없다는 의미임. 따라서 이 4개 항목은 경기가 좋을수록 하락하고, 나쁠수록 상승하는 역(逆)계열 항목들임. 나머지 16개 항목은 경기가 좋을수록 지수가 높게 나타남.
 
추 의원은 “대구 지역의 고용상황이 최악인 상황에서 기업의 체감경기마저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하루 빨리 지역경기 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여·야 정치권과 민‧관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면서,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되면서 우리나라 경제가 안 그래도 어려운 상황인데 文정부는 출범 후 줄곧 현장에 맞지도 않는 기업 발목 잡기 식 정책을 추진하면서 기업들을 옴짝달싹 못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또 추 의원은 “정부가 일자리 창출의 주체는 결국 기업이란 사실을 인정하고 적극적인 기업 氣살리기 정책을 통해 민생경제 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기업경기 조사에서는 대구지역 총 266개 표본업체 중 191개(71.8%) 업체가 응답했다.
 
<끝>
 
첨부 1 기업경기조사(BSI) 개요(한국은행)
첨부 2 18.3월~19.3월 대구지역 기업경기실사지수
첨부 3 19.3월 대구지역 제조업·비제조업 업황BSI
첨부 4 19.3월 지역별 기업경기실사지수
※ 첨부자료 : 첨부파일 참조
 
 
첨부 :
20190421-대구기업 체감경기, 꽁꽁 얼어붙어.pdf
 

 
※ 원문보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 소유
 
 
▣ 주요키워드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