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충청북도 보도자료  
충청북도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7월
  7월 31일 (수)
제28회 요양보호사 자격시험 1,423명 합격
뼈아픈 경험, 일제강점기 충북을 되돌아보다.
숲을 알go! 나를 알go! 교원직무 연수실시
폭염을 날려버릴 청춘들의 열정적인 무대!
충북도,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대학입시설명회 실시
충북농기원, 사과 왜성대목 조직배양 기술 개발로 우량묘 보급 박차
충북도, 식품위생업소 시설개선자금 ‘저리’ 융자 지원
충북도, 15세이하 아동?장애인 의료급여 이용 절차 완화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충청북도회, 충북인재양성재단에 5백만원 기탁
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한국관광협회중앙회 업무협약 체결
금메달을 향해 구슬땀을 흘리는 전국기능대회 출전선수 격려
about 충청북도 보도자료

▣ 충청북도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8.01. 11:50 (2019.08.01. 11:50)

【사회】뼈아픈 경험, 일제강점기 충북을 되돌아보다.

충북연구원(원장 정초시) 부설 충북학연구소(소장 정삼철)는 2019년 ‘충북의 재발견’ 사업 일환으로 ‘1930년 충청북도 괴산군 군세일반’, ‘1929년 충청북도 옥천군 군세일반’, ‘1930년 충청북도 영동군 군세일반’을 편역 발간하였다.【공보관 (220-2064)】
충북연구원(원장 정초시) 부설 충북학연구소(소장 정삼철)는 2019년 ‘충북의 재발견’ 사업 일환으로 ‘1930년 충청북도 괴산군 군세일반’, ‘1929년 충청북도 옥천군 군세일반’, ‘1930년 충청북도 영동군 군세일반’을 편역 발간하였다.
 
2019년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여러 분야에서 이를 기념하는 학술대회나 행사가 진행되었다.
 
충북학연구소에서도 충청북도와 함께 지역순회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것으로 그동안 진행된 충북 지역 3.1운동의 연구 성과를 정리하고 그 정신과 의의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렇지만 광복 이후 지금까지 일본은 제국주의에 대한 통렬한 반성이 없었다. 오히려 제국주의를 합리화하는 그릇된 역사 인식과 왜곡을 바탕으로 위안부․강제징용 등을 부정해왔다.
 
이는 현재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 시점에서 한일 양국 간에 올바른 역사인식이 자리 잡을 수 있게 지속적인 관련 연구가 필요하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당시 식민지 공간을 추적하고 분석한 연구 자료는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충북 지역의 연구 성과는 쉽게 찾아보기 힘들다. 이는 관련 자료와 연구자들의 부족 등에 기인한 결과로도 볼 수 있다.
 
충북학연구소는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2015년에 ‘충청북도 도세일반’을 비롯하여 청주시와 단양군의 군세일반 등을 꾸준히 편역·발간하여 그 주춧돌을 놓고 있다.
 
개별적으로 보면 단편적인 자료이나, 종합 분석하면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지역의 기초 자료들이다. 또한 각 지역의 정체성 확립에 도움을 줄 수도 있고 이를 바탕으로 한 지역 콘텐츠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번에 편역 발간하는 1930년 충청북도 괴산군 군세일반, 1929년 충청북도 옥천군 군세일반, 1930년 충청북도 영동군 군세일반은 그러한 기초자료이다.
 
군세일반의 발행 목적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통계적 객관성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자료의 형식은 대체로 오늘날 기초 지방자치단체에서 발간하는 ‘통계연보’와 비슷하다. 각 지역의 연혁을 비롯하여, 행정, 인구, 산업, 교육 등 각종 통계를 제시하고 있다.
 
이를 분석한다면 3․1운동 이후 약 10여 년이 흐른 충북 지역의 사회와 생활 모습 등을 재조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자료이다.
 
잊혀가는 일제강점기 역사를 되돌아봄으로써 미래로 나아가는 역사 발전의 계기로 삼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충북학연구소는 일반인들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한글로 정리하여 편역하였다.
 
한편 충북 지역에는 아직도 발굴하지 못한 자료나, 발굴하였는데 번역하지 못하여 빛을 보지 못한 자료들이 많이 있다. 이에 충북학연구소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와 연구를 통해서 관심 있는 지역 사회와 도민들이 접근하기 쉽게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충북학연구소는 올해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1923년에 편찬된 ‘충북산업지’ 편역 발간을 준비하고 있다.
 
충북산업지는 당시 일본인이 충청북도의 산업 전반을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편찬된 책으로, 그 중요성에 비해 아직 편역되지 않았다.
 
1920년대 초반 충청북도의 사회 경제를 분석할 수 있다는 사료적 가치가 높게 평가되기 때문에 관련 연구자들이 주목하고 있다.
 
 
첨부 :
뼈아픈 경험, 일제강점기 충북을 되돌아보다..jpg
020201수시(0731) - 뼈아픈 경험, 일제강점기 충북을 되돌아보다..hwp
 

 
※ 원문보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